16
Following
4
Follower
0
Boost

약빨고 쓴 에미넴 기사

[임희윤 기자의 싱글노트]응답하라, 에미넴! 나는 지금 예민해 응답하라, 에미넴, 나는 지금 예민해. 자, 지금부터 정색하면 곤란해. 이상한 건 골라내./요! 간다! 다른 기자들은 개미네. 난 언론계의 M&M./너의 젤라토에 듬뿍 뿌려. 내가 젤 나아. 토해, 딴 과자는. ㅋㅋ, 구려!/나는 지금 24시 카페임. 음악이 내겐 카페인/이니까. 화이트 초콜릿 모카. 데이트도 꽂힘 못 가./지금, 여긴, 관객 없는 무대. 핑크 플로이드 폼페이 라이브처럼 연주해./대중은 이제, 로큰롤을 싫어해. 나도 대충 이 팔, 놓곤 노를 쉬려 해./자, 이쪽, 비트를 주시게. 아, 틱톡, 재촉하는 초시계./랩 배틀은 각운과 박자 나눔과 각자 싸워야 할 고독한 게임./여기 멘털이 개입. 깊이와 삶의 무게 없음 무중력 존재임. 내 칼럼 볼 때만은 왼손에 들어, 신문을./내 칼 넘볼 때 많은 자객이 숨겨, 신분을./“뭐라고? 기자 쓰레기, 줄여 ‘기레기’래? 그래그래. 랩 칼럼은 언론사에, (주여…,) 기록이래.” 싱글노트. 이거 잘 본 사람은 알겠지. 13번 트랙이 없단 것도 모르지는 않겠지?/난 보기보다 소심해. 열세 번째…/하면 유다. ‘주다스’를 부른 레이디가가… 옳다! 그러고 보니, 자, 자…. 안전한 길 놔두기. 불규칙 컴백 주기/네 인생은 폐곡선 궤도를 재고선 재보선처럼 지난 게임./예능 같은 얕은 개인기는 던져 버려. 재임기는…. 넌 져버려. 그 주사기는, 알아, 버려!/2010년, 앨범 제목 ‘리커버리’.(번역: 회복)/이젠 심지어, 예전보다 커버린,(성역 수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