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17
Follower
0
Boost

[단독] 검찰 입수 ‘최경환 50억’ 발원지는 롯데 신동빈측 내부자

검찰이 롯데그룹의 비자금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1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 긴장감이 돌고 있다. /사진=송의주 기자 아시아투데이 최석진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1)이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61)에게 50억원을 전달했다는 검찰 첩보의 발원지는 롯데그룹 내 신 회장 측 핵심 측근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복수의 사정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롯데그룹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박찬호 부장검사)와 특수4부(조재빈 부장검사), 첨단범죄수사1부(손영배 부장검사)는 신 회장과 롯데그룹에 대한 각종 정보를 입수하는 과정에서 신 회장 측에서 최 의원에게 50억원이 건네졌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 중이다. 익명을 요구한 사정당국 관계자 A씨는 “검찰은 여러 루트를 통해 신 회장이나 최 의원에 대한 첩보를 입수했지만 그 중에는 롯데그룹 내 신동빈 회장의 측근이 포함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돈을 준 쪽에서 나온 확실한 정보가 있었기 때문에 확신을 갖고 확인 작업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롯데그룹 내부 사정에 밝은 그룹 관계자 B씨는 “신동빈 회장과 롯데그룹 본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이 있은 후 그룹 내 핵심 수뇌부들 간의 대책회의가 열렸는데 그 자리에서 최경환 의원의 이름이 나왔다”며 “‘상황이 이렇게까지 됐는데 그동안 우리(롯데)가 돈 뿌린 사람들이 뭔가 도와줘야 되는 거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고, 그때 최 의원의 이름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왜 롯데그룹 내 신동빈 회장의 핵심 측근들만 모인 자리에서 오간 정보가 외부로 발설됐는지에 대한 이유를 현재 롯데그룹이 처한 상황의 특수성으로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