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
Following
360
Follower
11
Boost

[리뷰]'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멜로와 서사의 증폭

中 문화혁명기, 경극 톱스타의 비극적인 운명과 사랑 최근 7080 세대의 복고 감성을 자극하는 tvN 주말드라마 <화양연화>에 국내에서 <아비정전> 개봉 당시를 재현하고 '장국영 특별전'에서 만나 애틋한 감정을 주고받는 남녀 주인공의 모습을 통해 또 다른 방식으로 장국영 서거 17주기의 해에 헌사를 전했다. 특히, 영화 <아비정전><금지옥엽>과 함께 "1분 1초라도 함께 하지 않으면 그건 평생이 아니야!"라는 '1분'에 관한 오마주는 영화 <패왕별희>에서 데이(장국영 분)가 살루(장풍의 분)에게 자신의 감정을 밝히는 명대사로 손꼽힌다. <패왕별희>의 장국영은 2000년대 개봉해 히트 친 영화 <왕의 남자>에서 남사당패 광대 공갈 역의 이준기와 오버랩이 되면서 신인티를 벗고 절제된 내면 연기의 완성도를 높이면서 명배우로서 길을 걷기 시작했던 계기가 되었던 작품이 아닌가 생각된다. 영화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은 문화혁명기 시위 씬, 동성애(실은 유아 성폭행 시퀀스) 그리고 경극 학교에서의 혹독한 아동 학대 씬 등 중국의 문화 검열에 따라 삭제됐던 15분이 추가됐다. 국내에 DVD로 출시된 감독판(패왕별희 Special Edition)과 같이 상영시간이 세 시간에 가까운 171분에 이르며 중국 근대화 시기에 인기를 얻었던 '경극'이라는 예술을 소재로 서사성이 강조된 중국의 장편 시대극이다.
영화
중국영화
+ 1 interests

아트나인 ‘겟나인’, ‘오드리 헵번 특별전’ 기획전 개최

다양성영화와 예술영화 전문 상영관 아트나인이 5월, 월례 기획전 ‘겟나인’ 프로그램에 ‘영원한 세기의 아이콘: 오드리 헵번 특별전’을 테마로 그녀의 주요 출연작을 엄선해 오후 8시 타임에 상영한다. 지난 달 CGV가 오드리 헵번 기획전을 개최한 데 이어 아트나인도 오는 5월 4일, 할리우드의 고전 여배우 오드리 헵번의 생일을 맞아 그녀의 대표작 3편을 선정했다. ‘세기의 미녀’로 20세기 할리우드의 아이콘 오드리 헵번은 모델 활동 중 1950년부터 배우 생활을 시작했는데, 영화 <로마의 휴일>에 출연해 단숨에 할리우드 최고의 스타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후 <사브리나>(1954), <화니 페이스>(1957), <티파니에서 아침을>(1961), <샤레이드> (1963), <마이 페어 레이디>(1964) 등 다양한 장르 영화에 출연하며 특유의 우아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아트나인은 첫 번째 상영일인 5일, 오드리 헵번을 스타덤에 오르게 한 작품으로, 제26회 오스카 여우주연상 수상작 <로마의 휴일>을 상영한다. 일주일 후인 12일엔, <티파니에서 아침을>을 소개하는데, 오드리 헵번이 창가에 앉아 기타를 치며 ‘Moon River’을 부르는 씬, 선글라스와 함께 블랙 미니 드레스를 입고 커피와 빵을 먹으며 티파니 보석상 앞에 서 있는 씬 등 수많은 명장면을 확인할 수 있다.

영화 '마미', 결코 포기할 수 없는 희망이란 이름

제67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최연소 나이로 수상하며 전 세계가 주목하는 천재 감독 자비에 돌란(27)의 영화 <마미>는 결코 포기할 수 없는 희망이란 이름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듯하다. 두 엄마의 홈스쿨링, 시스템 탈피한 교육방식 조명 영화 <마미>는 남편 없이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증후군을 겪는 아들을 둔 편모 가정의 한 엄마 디안(안느 도발 분)의 이야기를 그려냈는데, 시설에 갇혀 있던 아들 스티브가 집에 돌아오는 것으로 시작된다. 보호시설에서 방화한 까닭으로 쫓겨 집으로 돌아온 아들의 엄마 사랑도 극진하지만 순간적인 흥분을 참지 못해 번번이 사건사고를 일으키는 가족에게 옆 집에 살고 있는 안식년 중인 교사 카일라(쉬잔느 클레몽 분)가 함께 지내면서 사실상 이들 두 엄마의 홈스쿨 교육방식이 틀에 박힌 학교의 교육방식과 어떻게 다르게 아이를 성장시키는지 조명한다. 카일라는 말을 더듬는 버릇으로 인해 남편이나 딸 등 가족과 대화가 잘 이루어지지 않아 나른한 일상을 보내고 있던 중 줄리어드 음대에 입학하겠다는 꿈을 키우는 스티브의 가정교사를 맡게 된다. 하지만 이들은 억압이나 통제하기보다는 아이의 자율성에 맡기는 교육방식으로 내재적인 정서와 지능 면에서 스티브의 잠재능력을 이끌어낸다.
영화
교육
+ 1 intere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