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5
Follower
0
Boost

남들이 좋아하는 그 녀석의 매력

잘 알지 못하는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 사이에서 인기 있는 이성에게 우리가 더 쉽게 매력을 느끼는 이유가 해소됐다. 짝을 찾을 때 친구들의 의견 말고도 완전히 낯선 사람들의 의견에도 큰 영향을 받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것이다.미국 인디애나 대학교 스카일러 플레이스 교수 연구팀은 남녀 각각 40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3분짜리 8편의 데이트 장면을 비디오로 보게 했다. 비디오에 등장하는 사람들은 학생들이 미리 알고 있지 않은 사람들이다. http://cafe.naver.com/magnetworld 연구진은 3분짜리 비디오가 끝날 때마다 방금 전 등장한 남녀가 나중에 실제 커플이 될지, 비디오에 나온 상대 이성을 만나보고 싶은지 설문에 답하도록 했다. 실험결과 남성은 다른 남성이, 여성은 다른 여성이 상대 이성에게 관심을 보이면 자기도 그 이성에 대한 흥미가 커졌다. 플레이스 교수는 “대부분 사람들은 낯모르는 사람이라도 남들이 좋아하고 호감을 보이면 자기도 덩달아 호감을 느끼는 것을 이번 실험에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사람들은 자기에게 가장 적합한 짝을 찾기 위해 최대한 정보를 수집하는 쪽으로 진화해 왔는데, 이때 절친한 사람 뿐 아니라 완전히 낯선 사람의 의견도 좋은 참고이자 정보이기 때문이다.낯선 사람의 호감 비호감이 자기의 판단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남녀 학생 간에 차이가 있었다. 남학생은 비디오에 나오는 남성이 자기보다 매력적이라고 판단되고, 그 사람이 비디오 속의 여성에게 끌려야 그 여성에 흥미가 더 늘어났다. http://cafe.naver.com/magnetworld 동성인의 매력도가 이성에 호감을 느끼는 데 데 영향을 미친 것이다.여학생은 남학생과 조금 달랐다. 여학생도 남학생처럼 비디오 속 여성이 남성에게 흥미를 보이면 해당 남성에 대한 호감이 증가했고 여성이 이끌리지 않으면 호감이 낮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여학생들은 비디오 속 여성이 매력적인지 아닌지는 별로 따지지 않았다.

다이어트 적당히 하자

세월이 흘러도 늘 변하지 않고 꾸준히 관심을 갖는 것 중의 하나는 바로 ‘다이어트’다.그런데, 다이어트가 스트레스를 유발하며 짜증을 나게 하고 화가 나게 하는 등 정신건강에는 좋지 않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http://cafe.naver.com/magnetworld/4673 몸 건강도 중요하지만 정신 건강을 생각한다면, 다이어트를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영국의 일간 텔레그라프는 20일(현지시간) 다이어트를 하는 것이 사람을 짜증나게 하고 화 나게 만든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먹는 것과 관련해 자제력을 발휘하려는 노력은 생각의 틀을 보다 공격적으로 유도하게 되며, 결론적으로 폭력적인 영화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는 결과를 초래한다는 지적이다. 한 실험결과, 초콜릿 바 대신 사과를 선택한 사람은 따뜻한 영화보다 복수극이나 분노와 관련된 영화를 선택하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실험에서도 식료품을 살 수 있는 상품권을 선택할 때 자금 압박을 받았던 참가자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걱정스러운 면보다는 화가 나는 면에 더욱 관심을 보였다. 세번째 실험에서는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이 분노를 유발하는 공공정책 메시지에 보다 적극적인 의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컨데,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은 경찰 훈련을 위한 기금이 많이 모이지 않을 경우 더 많은 범죄자들이 교도소를 탈출할 것이라는 등의 분노 유발적인 메시지에 보다 적극적인 성향을 보였다.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은 슬픈 메시지에는 이보다 덜 관심을 갖는 경향이 있었다. 마지막으로 맛은 있지만 건강에 좋지 않은 스낵보다 건강에 좋은 스낵을 선택한 참가자들은 짜증을 더 잘 내는 경향을 보였다.이번 연구를 주도한 시카고 노스웨스턴대학의 David Gal 교수와 캘리포니아대학의 Wendy Liu 박사는 “우리는 자제력을 발휘하는 것이 광범위한 분노의 행동을 야기하고 그 이후의 선호도에까지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에 대해 실험을 했다”며 “연구결과, 자제력은 사람들을 보다 공격적으로 행동하도록 만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인사진 올리면 인간관계 나빠진다

페이스북에 연인 간의 닭살 돋는 애정행각이 담긴 사진들을 자주 게재하고 관련정보를 많이 공개할수록 정작 인간관계가 좁아질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미국 타임지는 해버퍼드칼리지(Haverford College) 사회심리학 연구진이 페이스북을 비롯한 SNS에 본인의 애정행각, 인간관계를 알리는 게시물을 과하게 올릴수록 정작 사람들의 호감은 떨어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연구진은 불특정 다수로 구성된 커플 200명(애정관계에 있거나 그에 준하는)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분석한 결과, 25%는 상대방과 함께 애정을 과시하는 동반사진을 게재해놨고 70%는 '우리는 깊은 관계'라는 문구를 페이지에 표시해 놨다. 이후 연구진은 해당 실험의 목적을 모르는 실험참가자 몇몇을 선정해 해당 페이스북 페이지를 방문하게 한 뒤, 페이지 속 커플의 관계가 어떤지를 설문조사했다. 참가자 대부분은 동반 사진이 게재된 페이스북 커플의 경우 그들의 실제 인간관계가 어떨지 상관없이 무척 친밀하거나 사랑하는 사이일 것으로 짐작했다.연구진은 추가 실험을 한 가지 더 진행했다. http://cafe.naver.com/magnetworld 3가지의 가상 페이스북 페이지를 작성해 이에 대한 불특정 다수의 의견을 묻는 방식이었다. 첫 번째는 여러 애정행각이 담긴 사진과 함께 "너의 대한 사랑을 멈출 수 없어"라는 닭살문구가 게재되어있고 온갖 정보가 공개되어있는 가상 커플 페이지, 두 번째는 "난 여자 친구를 사랑 합니다"라는 평범한 문구가 게재된 보통 가상 커플 페이지, 세 번째는 아무런 정보가 공개되어 있지 않고 "용건 있으면 이메일 바람"이라는 문구 하나만 써져 있는 가상 페이지였다.연구진은 약 100명이 넘는 불특정 다수 실험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해당 3개 페이지에 대한 호감 정도를 측정했다. 결과는 흥미로웠는데 세 가지 페이지 중 가장 친밀도가 높은 페이지는 첫 번째 페이지로 선정됐고 가장 호감이 떨어지는 페이지 역시 첫 번째 '닭살 커플' 페이지로 선정됐다. 의외로 아무런 정보가 없는 세 번째 페이지일수록 호감도는 높았다.연구를 주도한 해버퍼드칼리지 사회심리학자 벤저민 리 박사는 "사람들은 많은 정보가 공개되어있는 곳일수록 큰 관심을 갖는 것이 사실이다. 이는 SNS에서도 마찬가지"라며 "하지만 자신의 인간관계가 훌륭하다는 것을 자랑할수록 정작 진짜 인간관계는 좁아질 수 있다. http://cafe.naver.com/magnetworld 사람들은 이미 많은 정보가 공개된 사람에게는 큰 호감을 가지지 않는다. 해당 연구결과처럼 닭살 돋는 애정행각 사진이 SNS에 많으면 정작 당신에 대한 실제호감은 떨어질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한다"고 설명했다.한편 이 연구결과는 '사회·대인관계 저널(Journal of Social and Personal Relationships)'에 최근 게재됐다.

대화소재 사전

가장 강한 자의 주장이 항상 옳다 18세기 프랑스의 우화시인 '라 퐁떼느'(1621--1695)의 '우화집' 제1권에 실려 있는 '늑대와 새끼양'의 이야기는 봉건시대 지배자의 압정을 통렬히 풍자한 이야기이다. 새끼양이 골짜기의 개울물을 마시고 있는데 늑대가 나타났다. 늑대는 새끼양을 잡아 먹기 위한 구실을 만들려고 억지를 쓰지만 새끼양은 하나하나 조리있게 대답하여 마침내 늑대는 말문이 막히고 만다. 그러자 늑대는 이유를 대주지도 않고 새끼양을 잡아 먹어 버린다. 즉 약자는 강자의 억지를 당해낼 도리가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문명이 발달하고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민주주의 사회에 있어서도 강자와 약자는 있게 마련이며 손해는 항상 약자가 보게 마련이다. 법보다 주먹이 가까운 것은 뒷골목 똘마니들의 세계지만, 국사를 다루는 국회를 주장하고 다수의 횡포를 규탄해도 국정의 방향을 좌우하는 것은 다수당인 여당이며 야당은 소수의 비애만을 되씹을 뿐이다. 거인 아틀라스 '제우스'신이 거인신 '타이탄'족을 멸하고 전세계의 통치권을 장악했을 때 거인신의 하나인 '아틀라스'로 하여금 하늘을 버티고 있게 했다. 하늘은 무게가 없을 것 같아 보이지만, 물리학에서도 배우듯이 대기의 압력이 이만저만한 것이 아니어서 '아틀라스'는 있는 힘을 다하여 버티고 있다. 때로는 하늘 대신 지구 전체를 버틴다고 생각하여 지구를 '아틀라스'라고 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