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Following
5
Follower
14
Boost

모텔의 변화는 끝이 없다.

오늘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숙박, 모텔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최근에 급격하게 변화되는 모습을 보면서 사람들의 인식 또한 변화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이 시점에 한번쯤 모텔의 역사와 변화를 쭉 살펴보면 좋을 것 같아 간단히 정리해봤습니다. ※다소 가볍게 다룬 콘텐츠이니 전문적인 글을 원하시는 분은 뒤로가기 버튼을...하하하 조선시대 여각 - 출처 : imbc 먼저 지금의 숙박시설의 시초는 조선시대부터 입니다. (너무 멀리간것 같지만 일단 시작은 해보겠습니다..^^;) 사극드라마에서 많이 보셨을 여각 혹은 주막이 지금의 숙박 산업의 시작인 셈이죠. 밥과 술을 팔고 나그네를 재워주던 주막에서 한 단계 발전한 것은 1800년대 후반입니다. 근대식 숙박업소로, 우리가 알고있는 '여관'이 이 때 등장하게 된 겁니다. 일제 식민지 정책으로 인해 발달한 도시를 중심으로 여관이 생겨나기 시작했다고 하네요. 이 후 60년대에 들어서면서 경제발전이 이뤄졌습니다. 점점 차고가 필요해지기 시작했고 호텔과 여관, 여인숙 등의 영업은 정식으로 허가를 받기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사회 변화가 반영되어 1990년대에는 드디어 '모텔'이 등장하게 됩니다. 본래 Motel의 의미는 자동차와 호텔의 합성어입니다. 'Motorist's Hotel' 의 약자죠. 장거리 운전에 잠시 쉴만한 휴식처를 찾는 사람이 늘자 생겨난 것이 미국의 motel 이고 이 명칭이 국내에서도 쓰이기 시작한 것인데요. 출처 : american motel 어원과는 다르게 대한민국의 모텔은 전혀 다른형태와 의미로 바뀌어 번창해왔습니다. 미국에서처럼 자동차여행객들이나 가족단위가 쉬어가는 공간으로써의 의미가 아닌, 일본의 러브모텔과 유사한 형태로 운영된 것이죠. 결국 모텔은 청춘남녀가 애정행각을 마음편하게 할 수 있는 은밀한 장소라는 인식이 박혀버렸고, 뉴스에선 온통 일본의 러브모텔을 따와서 숙박업을 한다며 부정적인 보도를 쏟아내기 시작했습니다.
자기계발
여행
+ 2 intere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