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Following
1,487
Follower
0
Boost

보광동 헬카페 (HELL CAFE), 우연한 맛의 발견

커피를 좋아하고 대화를 즐기기에 카페를 자주 찾는다. 나의 이런 모습을 보고 좀 여성적 취향이 있지 않은지 궁금해하는 지인들도 있지만, 다만 나는 일과 중 짧게라도 좋은 시간을 갖기 원할 뿐 이다. 그리고 이런 좋은 시간은 '맛'이 동반해야 온전히 완성된다. 그래서 커피 맛은 별론데 분위기만 좋은 카페는 나에겐 시간과 돈을 낭비하는 장소가 된다. 그래서 특정 카페에 대해 알기 전에는 길에서 만나는 카페에 들어가기가 꺼려진다. 일 얘기나 아는 카페가 없을 시에는 그냥 얘기하면 찾기 좋은 커피샵 체인이 오히려 괜찮은 선택이 된다. 이런 저런 생각으로 골치 아플 필요가 없기 때문인다. 오버로스팅 한 원두나 교육도 잘 안된 알바들이 적당히 내린 커피가 역겨워도 이런 선택을 한다는 말이다. 얼마 전, 아직 여름이 완전히 가시지 않은 초 가을 밤에 이태원에서 저녁을 먹고, 같이 저녁을 먹은 이가 추천을 하여 보광동 헬카페를 찾아갔다. 처음에 추천을 받았을 때 솔직히 그리 믿지는 않았다. 남의 입 맛을 믿는 건 참 어려운 일이다. 이게 내가 짧지 않은 인생을 살고 있으면서 습득한 몇 가지 않되는 지식 중 하나이다. 용산구청 인근 이태원 뒷 골목에서 요리 조리 구불구불한 길들을 따라 걸으니 이윽고 카페에 도착했다. 카페 정면 모습은 보기 좋았다. 그러나 이런 분위기는 이미 예전 홍대 카페들에서 수 없이 보아왔고, 그리고 그런 카페에서 '엣 퇴퇴~~ @#$&@#$@'를 수 없이 한 경험이 있기에 그 어떤 인상을 주진 않았다. 아니, 그 비주얼의 인상을 거부하고 있었다가 맞는 표현이다. 그러나 카페 내부로 발을 들여 놓았을 땐 이 카페가 왜 유명한 이유를 감지할 수 있었다. 좋은 커피를 만드는 곳은 냄새 또한 남다르다. 진하다라고 표현을 할 수 있지만, 좋은 커피의 향은 그 무게감이 들어난다. 헬카페에서 그런 향을 맡았다.

의정부 평양면옥을 드디어 방문하다.

의정부에 있는 평양면옥은 냉면을 왠만하게 아는 분들은 아는 집이다. 을지로에 있는 을지면옥. 그리고 동국대 서울 캠퍼스 가는 길에 있는 필동면옥. 이 두 집의 원조인 냉면집이다. 예전에 아버지를 따라 몇 번 가본 적이 있으나 정말 오래 전 일이다. 의정부에도 평양이 고향이신 분들이 꽤 살고 있어서인지 고향 친구를 만나러 가시면서 나를 데리고 갔던 것이다. 아버지가 날 데리고 간 서울 밖 냉면집들은 몇 곳 있었다. 춘천에도 한 곳. 평택에도 한 곳이 있었는데. 춘천에 있는 냉면집은 우리 할아버지와도 잘 아시는 분이 운영을 하였으나, 가서 냉면을 먹은 기억뿐, 그 외에는 도무지 생각이 나지 않는다. 평택에도 ‘고박사 냉면’은 아니고 제대로 냉면을 하는 집이 한 곳 있었는데, 그 자리에 지금 삼성생명 빌딩이 들어선 것만 확인을 하고 도무지 찾을 길이 없다. 이 글을 읽으시는 분 중에서 아시는 분이 있으면 댓글로 상호와 주소 등을 알려주셨으면 한다. 여튼 그 동안 냉면집을 찾아다니면서 기회가 있으면 꼭 가야겠다고 마음을 먹은 지가 10년도 넘었는데, 몇 개월 전 맛집을 매우 좋아하는 후배와 분당 모처에서 낮술을 마시다가 택시타고 의정부 평양면옥을 갔었다. 뭐 그렇다고 ‘음주 취식’ 까진 아니다. 꽤 긴 거리를 택시를 타자마자 잠이 들고 다와서 내렸으므로 술은 다 깬 상태였다. 냉면으로 술 한 잔도 충분하다. 그러나 역시 안주는 고기다. 거의 모든 냉면집은 국물을 내는 재료에 따른 수육을 내어 놓는다. 이 집은 소고기와 돼지고기를 다 사용하므로 소고기는 수육, 돼지고기는 제육으로 메뉴에 씌어 있다.

한글날: 동국정운의 의미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 자산 한글을 축하하는 날. 그런데 꼭 한글날이 되면 '한문'을 비하하고 '한글'에 견주어 없애려는 자들이 나타난다. 그것도 아마 문화부에서 관리하는 듯 한 모 단체가 이런 얘기를 들고 목청을 높인다. 왜 이래야 하나? 한문 때문에 한글의 위치가 훼손되는 것도 아니지 않는가? 특히 '한문'이 최초로 자리를 잡은 게 '은나라' 때 이고, 그 은나라는 '동이족' 즉 우리의 선조들이 이룬 나라라는 사실이 밝혀지고 있는데 말이다 (물론, 아직 학계에서 자리잡힌 설은 아니다). 예전 중국의 석학 '임어당'도 한문은 한국인 조상들이 만들었다고 확인한 에피소드도 있다. 꼭 원가 대결 구조를 만들어 누구는 '좋은 놈', 누구는 '나쁜 놈'으로 갈라 자기 세력의 발판을 만들라는 더 떨어진 집안의 새끼들이 이런 짓을 꼭 한다. 남들보다 미국 문화를 많이 접하는 집안에서 양육되어 그런지, 이들의 하는 말 짓거리를 보면 '마벨 코믹스 월드'와 그 컨셉이 별로 다르지 않다. 세종은 한글 창제에 앞서 해시계와 달력을 만들었다고 한다. 이 당시 중앙 아시아의 아랍권을 접촉하여 필요한 기술을 익혔다는데, 어쩌면 이런 경험으로, 즉 중앙아시아 인들과 소통했던 경험으로, 매우 유연한 음운 조합이 한글 체계에 설계되었을 수도 있다. 게다가, ‘한글’에서 사용하는 각종 심볼은, 즉, ㄱ,ㄴ,ㄷ,ㄹ.. 등은 인도의 구자랏 문자(혹은 브라미 문자)를 차용한 흔적이 보이고, 일부 일본의 사원에도 나타나나 일본에서는 그 뜻을 모르면서 단지 심볼로만 여기고 있다. '나랏말싸미 듕귁에 달아…'라고 시작되는 훈민정음 때문에 '한글'로 '한문'을 박해(?)하려는 비지성적인 접근을 주장할 수 도 있겠다. 그러나 훈민정음과 함께 중요한 문서가 있다. '동국정음'이 그것이다. 이 문서는 음운을 전하지 않는 '한자'의 바른 음을 정리해 놓은 것이다. 즉, 당시 우리나라 문서에 주 문자인 '한문'을 어떻게 읽어야 하는 지에 대한 지침서이다. 새로운 글자 체계를 도입하는 데 있어, 예전부터 쓰고 있던 문자 체계와의 관계가 물론 중요하고 이런 연결은 불가피하였겠지만, 한편으로는 '한문'의 중요성 또한 반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