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Following
29
Follower
13
Boost

[소소한 여행] 오키나와 17’

언제 보더라도 설레는 사진입니다. 날개를 보니 오키나와에 착륙하는것을 찍은 사진 같아 보이네요. 오키나와 에서의 첫 끼니 입니다. 저게 이름이 오키나와 멘(?) 이었나.. 가물가물하네요. 면은 마치 칼국수 같은 살짝 통통한면에 스프는 맑은 돼지국밥 같은 맛이었습니다. 뭔가 재페니즈 스러운 맛은 아니였네요. 다음 음식은 타코라이스 라고하는데... 정말 리얼루다가 밥+타코소스 입니다. 지금 머리로 생각하시는 그 맛과 정확히 일치합니다. 이야기를 이어가기에 앞서 저는 이 여행 이전에 호주에서 1년 정도 공부를 했었고 많은 외국인 친구를 사귀게 되었습니다. 그 외국인 친구중 한명이 Okinawan 이였는데 이 친구와 같은반 옆자리여서 매우 친해졌고 이후에 각자의 나라로 놀러가기로 약속 했지만 저는 귀국후 먼저 일본 본토여행을 3주간 다녀왔기에 이 친구 ‘Nami’로 부터 컴플래인을 받게되어 어쩔수없이(?) 오키나와를 가게 됩니다. 이때가 4박5일 인가? 일정 이였는데 그중 4일을 Nami가 멱살잡고 데리고다닌 여행기 라고 할수 있겠습니다. 사진을 보니 아주 살이 피둥피둥 했던게 느껴지네요. 저와 제 친구 Nami 입니다. 외국에선 나이가 무의미 하기에 저보다 나이는 많지만 저희는 도모다찌 입니다. 위에 제가 착용한 안경에서 볼수 있듯(?) 오키나와는 파인애플이 유명 합니다. 그런데 제 세명의 오키나와 친구들은 모두 파인애플을 싫어 했습니다;; 파인애플 초 오이시한데 말입니다.
여행
일본여행
+ 1 interests

[Daily세끼] 호주 스테이크 구워먹기

호주에 오고난 이후 고기를 엄청 구워 먹었습니다. 이유는 뭐 첫번째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엄청 쌉니다... 질 좋은 고기를 정말 싸게 살수 있어요😍 저게 한국 돈으로 4000원이 안되는 가격이니;;; 암튼 그러고 나서 고기 오지게 구워먹는다고 자랑을 하고 다니던 도중에 한 빙글러 께서 어떻게 잘먹나 구경이나 좀 하자 해서 카드를 쓰게 되었네요😀 평소 요리 만드는 프로를 좋아하던 나는 이미 스테이크 굽는법에 대한 정보 만큼은 거의 제이미 올리버 급이었다. 하지만 몇번의 시도를 통해 실전은 다르다는걸 느낀 후였다. 일단 팬에 오일을 두르지 않고 가장 쎈 불로 가열을 한다. 그리고 달궈 졌을때 고기에 소금 후추 오일을 마리네이드 하여 간을 한다. (어느 쉐프가 너무 미리 마리네이드를 하면 삼투압 때문에 육즙이 빠져나와서 직전에 한다 하더라) 이후 팬에 올리는데 팬에 두르는 오일도 막판에 뿌려야지 안 그러면 팬에 남아있던 나쁜 물질이 오일에 침투 한다고 하네요. 고기를 살살 던진다. 만약 쎄게 던져서 오일에 팔에 튀면 내 2주전 팔처럼 달마시안 팔이 되어지는 부분. 가장 쎈불에서 팬 이쪽 저쪽으로 한번씩 돌려서 시어링을 해준다. (고기 육즙보호 하는 코팅이래요) 그리고 바로 뒤집어서 다른면 시어링후 중불로 낮춰서 익힙니다. 촠촠해져라~ 마늘도 한쪽 넣어주고 싸~앜 뒤집고, 아 그리고 오늘의 스테이크는 저번에 후추통 그라인더를 뿌셔먹은 관계로 후추를 갈수가 없어서 통 후추 스테이크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통후추가 이게 튀기듯 구우면 아주 요물이 됩니다😆 그래서 저는 후추 그라인더가 2개 있는데요 이제 캌ㅋ카캌ㅋ 후추를 갈아 넣으려 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