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
Following
12
Follower
1
Boost

고전문학 발제문(변신/프란츠카프카)

1.작가소개(프란츠 카프카 Franz Kafka 1883년 7월 3일 ~ 1924년 6월 3일) 체코 출신 프란츠 카프카(독일어: Franz Kafka, 1883년 7월 3일 ~ 1924년 6월 3일)는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유대계 소설가이다. 현재 체코의 수도인 프라하(당시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영토)에서 유대인 부모의 장남으로 태어나 독일어를 쓰는 프라하 유대인 사회 속에서 성장했다. 1906년 법학으로 박사학위를 취득, 1907년 프라하의 보험회사에 취업했다. 그러나 그의 일생의 유일한 의미와 목표는 문학창작에 있었다. 1917년 결핵 진단을 받고 1922년 보험회사에서 퇴직, 1924년 오스트리아 빈 근교의 결핵요양소 키얼링(Kierling)에서 사망하였다. 카프카는 사후 그의 모든 서류를 소각하기를 유언으로 남겼으나, 그의 친구 막스 브로트(Max Brod)가 카프카의 유작, 일기, 편지등을 출판하여 현대 문학사에 카프카의 이름을 남겼다 2. 줄거리 주인공인 그레고르는 잠자고 일어났더니 자신이 큰 벌레로 변해있음을 알게 된다. 변신의 원인은 완전히 불분명하다. 분명 벌레가 되었지만, 방에 아무도 출입하지 않았다는 정황상 가족들은 거대한 벌레를 일단은 '그레고르'로서 인식한다. 그러나 혐오스러운 거대 벌레를 집 밖으로 내보낼 수도, 일을 시킬 수도 없기 때문에 그레고르는 자신의 방 안에 갇혀서 먹이를 받아 먹으며 비참하고 희망 없는 삶을 살게 된다. 사업에 실패한 아버지가 집에서 아무 일자리 없이 지내는 상황에서, 본래 그레고르는 외판원으로서 이 집의 살림을 책임지는 입장이었다. 그러나 그레고르가 벌레가 되어 버렸기 때문에 일할 사람이 없게 되어 가정의 살림은 극도로 궁핍해진다. 그레고르 역시 이 상황을 이해하고는 있지만 혐오스럽게 생긴 벌레인 그는 간단한 의사소통조차 할 수 없고, 어떠한 방법으로도 이 문제를 타개할 수 없다. 그리고 이러한 상황에 처한 그레고르에 대한 주위 사람들의 시선은 갈수록 차가워지기만 한다. 결국 그레고르는 쓸쓸히 어둠 속에서 죽음을 맞는다. 시체는 가족도 아니고 가사 도우미 할머니가 쓰레기처럼 내다버렸다. 참고로 이 할머니는 가족들에게 설명을 들었음에도 그레고르를 쇠똥구리로 불렀다. 그뿐만 아니라 인간 출신 벌레가 아니라 그냥 벌레 취급을 해서 말을 다 알아듣는 그레고르를 자극해서 덤비게 하는데, 그의 공격적 태도에 아랑곳하지 않고 아무렇지 않게 옆에 있는 의자를 잡아들고 벌레의 등쪽을 찍어버리려고 한다. 그리고 그레고르로 인한 고통에서 겨우 해방된 가족들은 밝은 미래를 그리며 이사를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