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2
Follower
0
Boost

여자들이 이별을 통보하는 이유

[ 이별을 받아들이는 실연남에 관한 기사 ] 여자친구에게 이별을 통보받은 ‘실연남’들의 대응이 너무 과격해졌다. 애인을 돌려달라며 자살소동을 벌이던 과거와 달리 헤어지자는 여성을 납치하고 심지어 살해하는 경우까지 빈발하고 있다. 실연이 부른 강력범죄가 잇따르자 경찰은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발 일방적 이별 통보 좀 하지 말라”고 당부하며 ‘안전한 이별 요령’을 설명했다. 연인의 이별에도 ‘기술’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안모(24)씨는 지난달 초 7개월 동안 사귀던 여자친구 김모(23)씨에게 헤어지자는 통보를 받았다. 배신감에 휩싸여 한 달을 보내다 17일 오후 5시쯤 흉기와 렌트카를 준비해 자신의 선배(29)와 함께 서울 삼성동의 김씨 직장에 찾아갔다. 안씨는 회사 건물에서 나오던 김씨에게 흉기를 들이대며 차에 태워 납치했다. 옆에서 말리던 김씨 직장동료(23·여)의 머리를 둔기로 수차례 내려치기도 했다. 안씨는 김씨를 차 안에 감금한 채 돌아다니다가 3시간 만에 경찰에 검거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안씨에 대해 납치·감금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지난 12일에는 실연당한 뒤 여자친구 집에 불을 지른 30대 남성이 검거됐다. 충북 청주 상당경찰서는 한때 동거까지 했던 여자친구가 헤어지자고 하자 여자친구 집에 침입해 불을 지르고 달아났던 서모(39)씨를 붙잡아 구속했다. 서씨는 경찰에서 “여자친구가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해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고민상담]자신의 비밀을 감추기만하는 애인의 사례

Q. 우선 전 여자입니다.. 1년반? 정도 만나오고 있는 남자친구가 있어요. 만나오면서 간혹 참 알수없는 사람이구나 라던가 뭔가 나를 사랑하는것 같으면서도 아닌것같은..? 흠 머랄까 양파로 비유하자면 속안에 한겹을 덮어두고 저를 대하는듯한 그런 느낌을 받았어요.. 요근래 잊고있다가 다시또 그런생각이 드네요. 난 모든걸 그에게 보여주는데 그는 뭔갈 감추고 나를 대한다는 생각이들어요. 그러다보니 그의 마음이 저에게 와닿지가 않는것같아요.. 저랑 결혼 하고싶다는 그인데 저는 그런말이 와닿지도 않고 그러다보니 마냥 행복해야 하는데 그렇지가 않아요 어딘가 모르게 어둡다 해야하나.. 아님 저희가 나이차이가 나는데 제가 어리다 생각하여 자신의 마음의 짐이 많은데 저에게 보여주지 못하는걸까요. 아버지가 안계시는걸 느낌으로 알고있었는데 저희 부모님 뵈니 그제서야 말하는 그런 남자입니다.. ab형 남자이구요.. 부모님도 착한사람인것 같지만 만나면 참 기분이 좋고해야하는데 개운하지가 않다고하네요.. 이런 경험이 있으시다면 조언좀 해주세요ㅠㅠ A. 부부 사이에도 자신의 중요한 프라이버시와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는 오픈하지 않는 부부들(굳이 외도 사실 같은 거 아니라도요)이 많습니다. 사람마다 스타일 차이인데, 연인사이 혹은 부부사이에는 서로 모르는 부분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는 반면, 아무리 가까운 사이일지라도 상대방에게 드러내고 싶지 않은 부분은 드러내지 않는 분들도 있습니다. 이 부분은 질문자님과 남자분사이의 가치관이 충돌하는 부분인데요. 이 문제로 인하여 남자분과의 관계를 정리하실 것이 아니시라면 남자분의 생각을 존중하실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아마 남자분에게 이 문제에 대해 투정도 부려 보셨을 것으로 예상을 합니다만, 남자분을 1년 반 동안 만나는 동안 아직도 그런 느낌을 지우지 못하셨다면 남자분은 앞으로도 계속 그러실 가능성이 높습니다.

여자들이여 빨간옷을 입으라!

최근 미국 로체스터대 사회심리학자인 아담 파즈다 교수팀은 “여자가 빨간색 옷을 입었을 때 남자들은 성적으로 더 관심을 가진다”고 밝혔다. 빨간색 옷을 입은 여자에게 거절당할 가능성이 더 적다고 남자들이 믿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남자가 왜 빨간색에 매력을 느끼는지 알아내기 위해 간단한 실험을 했다. 25명의 남성 참가자들에게 여자 사진을 보여주고 1점부터 9점까지 ‘로맨틱 지수’를 매기도록 했다. 로맨틱 지수는 ‘여성이 성적으로 개방된 정도’를 나타내는 것이었다. 연구팀은 사진을 수정해 여자가 흰색 옷을 입게도 하고, 빨간색 옷을 입게도 만들었다. 그 결과 남자들은 빨간색 옷을 입은 여자에게 평균 1~1.5점 더 높은 점수를 매겼다. 빨간색을 하나의 신호로 해석해 빨간색 옷을 입은 여성이 성적으로 더 개방돼 있을 거라고 추측한 것이다. 실험에 참가한 남자들은 붉은색 티쳐츠의 여자가 성적으로 더 개방됐다고 느꼈다. 연구팀은 이를 생물학적인 효과라고 설명한다. 침팬지부터 비비 원숭이까지 영장류 암컷은 가임기(출산 능력을 가지는 시기)가 되면 혈관이 확장돼 얼굴 등의 피부가 빨갛게 보인다. 이처럼 홍조를 띤 윤기 있는 얼굴은 ‘짝짓기할 준비가 됐음’을 알리는 신호다. 그래서 수컷들은 암컷의 빨간색 얼굴을 보면 ‘이제 행동할 때’라고 판단하게 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