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130
Follower
2
Boost

꿈인 듯 현실인 듯 모호한 이야기들...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를 읽다... •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나쁜 일은 한꺼번에 온다고 했나? 자원관리부 정 대리의 출근길은 면도기가 부러지면서 난항의 연속이다. 엘리베이터에 낀 남자를 뒤로하고 계단으로 내려와 버스를 타서는 지갑을 놓고와 기사와 실랑이 하다가 트럭에 바치고, 사고 버스 승객들이 옮겨탄 버스에서 치한으로 몰려 하차하여 회사까지 뛰어가 탄 엘리베이터가 고장나 탈출에 실패해 구조되기까지, 그리고 볼썽사나운 몰골로 기획회의에서 발표 후 까이고. 정 대리의 하루는 세상 물정 모르는 평범한 셀러리맨의 삶을 압축해 놓은 모습으로 다가온다. 어쩔 수 없이 외면했던 것의 불편함, 부당한 오해와 포기, 그래도 최선을 향해 달리고, 함께한 사람으로부터의 배신과 인정받지 못하는 소시민의 모습에서도 미미하지만 희망의 싹은 존재한다. • 사진관 살인사건 (p44 에서...)  형사인 화자는 사진관 피살자의 아내 지경희를 취조 중이다. '세탁소 주인 모피코트를 보는 것, 논술강사가 핟생들 답안지를 대하는 것'처럼 더러운 일상이 무뎌진 경력 형사. ... 많은 사진을 보는 나의 일상에 대해 생각한다. 사진이 일상이 되어 가는 것이 불안해지는 시간이 다가올까 걱정이 이는 날들이 잦아진다. 일상이 일상이 되는 순간 낭만은 사라진다. 흔히들 낭만이라 하면 아름다운 기억만을 되뇌일 테지만, 모든 감정 희노애락, 더럽고 치졸한 것조차 낭만일 수 있는데 그러한 모든 감정이 무뎌지는 순간 삶은 의미를 잃는다.

비극을 살면서 희극인 줄 아는 자기부정...

<퀴즈쇼>를 읽다... 화자 이민수는 사생아다. 사생아라는 뜻을 알기 전부터 보는 순간 그 단어에 대해 오한을 느꼈다고 했다. 알지 못하는 단어를 직감으로 느끼는 것. 내 안에 잠복된 단어. 민수는 외할머니 최인숙을 엄마로 알다가 '엄마'라는 것을 인지하는 순간 큰이모 최여사가 되었다. 최여사는 무명 영화배우였다. 최여사의 장례를 치룬 후 영상자료원에 있는 친구 정환에게 최인숙이 출연한 영화를 찾아달라 했다. 인민군 소좌로 나오는 최인숙이 살해되는 장면에서 영사실을 나온 민수. 민수는 그 장면을 볼 수 없었던 것을 환지통으로 비유한다. 사고로 팔을 잃은 사람이 손바닥이 가려운 환상을 겪는 고통같은. 빛나는 대학원생이고 그녀의 숙제를 늘 도와주던 스물일곱의 민수는 최여사 장례식을 마치고 돌아와서 빛나에게 결별을 통보했다. 최여사가 얘기해 준 남자가 조심해야할 세 여자(속을 알 수 없다가 일을 저지르는 논개같은 여자, 똑똑하고 예뻐서 내 것이 될 수 없는 황진이같은 여자, 그리고 빛나-빛나라는 유형은 지금 앞에 있는 여자일 거라고 화자는 생각한다)중 하나인 빛나가 자신의 삶이 좌지우지되는 것을 거부한 것. 결별 후 무력해진 민수가 들어간 채팅사이트 '퀴즈방'.(이 장면에서는 응팔 정봉이 오버랩되네...) 인쇄소를 하던 외할아버지 덕에 백과사전을 끼고 살던 때가 있었다. 퀴즈에는 자신이 있어 주로 '책퀴방', '영퀴방'에서 활동하던 중에 '벽 속의 요정'이라는 처음 보는 멤버가 들어온다. 은연중에 필연을 느끼고. p91  돈은 역시 상징이나 은유 같은 게 끼어들 틈이 없는, 오해도 착각도 없는 순수한 추상이었다. 모두가 그것의 위력을 즉각적으로 이해하고, 자신만큼 상대방도 이해한다는 것까지 간단하게 이해한다. ... 추상이란 이런 것. 확실한 기초 언어

일식이 일어나듯 새가 해를 가릴 때...

<오빠가 돌아왔다>를 읽다... • 오빠가 돌아왔다 시작이 경쾌하다. 오빠가 돌아왔다... 그리고 가족과 사소한 사건의 나열. 진행이 빠르고 글의 속도가 빠른 것이 작가 김영하의 특징이다. 그래서 글의 함의를 놓칠 때가 있다. 분명 뭔가 뜻이 있었을 텐데...싶은 그런 글을 가끔 놓친다. 어쨌든 읽는데 너무 재밌다. 집안의 먹이 사슬이라... p20  오빠는 아빠를 이긴다. 아빠는 엄마를 이긴다. 그런데 엄마는 오빠를 이긴다. 나는? 엄지공주다. ... ㅋㅋㅋ. 뜬금없이 엄지공주가 나왔다. 자신은 너무 작아서 아무도 이기려하지 않는다는 거. 글의 속도, 내용 전달이 흥미롭다. 김영하답게...ㅋㅋ 오빠의 이름은 이경식, 스무 살이다. 열일곱 소연이를 데리 들어왔다. 며칠 뒤, 이혼하고 함바집에서 일하던 엄마가 보따리 하나 들고 오 년 만에 돌아왔다. 화자는 이경선. 열네 살이다. 자신은 엄지공주 마야로 불리길 원한다. 그리고 고발쟁이, 민원쟁이 아삐가 있다. 오빠는 택배기사란다. 짐차를 몬다. 매번 아빠에게 맞던 오빠가 열여섯에 아빠를 묶어두고 가출했다가 사 년 만에 돌아왔다. 그리고 가족이 모두 모였다. 난생 처음 야유회라는 간다. 그들은 앞으로도 지지고볶고 살아갈 것이다. 가족의 구성을 보면 짠한 느낌이다. 누구에게나 삶이 있고 철학이 있다. 소시민의 모습을 짠하며 유쾌하게 그린 소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