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0
Follower
0
Boost

드랍/위드드로우 폐지안

2016년 11/15일부로 학사팀에서 진행한 드랍/위드드로우 선호도 조사의 결과가 공고되었다. 총 참가자 648명으로 응답자 중 83.3%가 드랍을 유지하되 위드드로우를 없애는 것을 선호하였다. 이에 관해 1학기에 총학생회가 유사한 설문조사를 진행하였으나 다수의 비난과 함께 결과는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이번 학사팀이 진행한 설문조사는 모든 학생들에게 문자를 돌리면서까지 참여를 유도하려 하였으나 생각보다 학생들의 참여가 저조하였다. 이번에 나온 결과를 가지고 과연 학사팀은 어떻게 진행할 것인가? 이에 앞서 이 설문조사가 왜 진행되었는지를 추측해보자. 학사 관련 정책에 대한 조정은 보통 학부장회의 또는 교과과정개선협의회의 절차를 통해 이뤄진다. 즉, 교수들의 의견에 따라 시작되는 것이다. 이 상황을 전제로 했을 때 교수들의 의견 개진으로 이번 제도 변경안이 제시된 것으로 추정된다. 여기서 교수들이 의견을 개진한 이유로 강하게 추정되는 부분은, 위드드로우 때문일 것이다. 위드드로우의 경우 중간고사 결과가 나온 후에도 가능하다. 이말인즉슨 상당히 남용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성적으로 장학금을 수혜받는 UNIST 특성 상 학생들은 중간고사의 결과에 따라 위드드로우를 사용하는 가능성을 지니고 있으며 실제로 상당수의 학생들이 중간고사 이후에 위드드로우를 했다는 증언이 있었다. 게다가 위드드로우가 있는 해외 대학의 사례의 경우 위드드로우를 했을 때 취업, 대학원 진학 등등에서 학생들이 받는 리스크가 큰 반면 대한민국에서는 크게 통용되는 가치가 아닌만큼 실질적인 효력도 없는 것이 현실이다. 학생들의 불편사항도 있다. 팀/조 단위로 운영되는 강의에서 위드드로우를 통한 늦은 탈주는 반 이상 진행된 강의 안에서 팀/조의 붕괴에까지 이를 수도 있는 심각한 타격을 줄 수도 있으며 실제로 이로 인한 팀/조 편성 등에 있어 학생들의 성토는 적지 않은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