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0
Follower
0
Boost

시애틀-빅토리아-로키 14박 16일 자유여행 - 1일차 ① - 인천공항에서

발권하고 9개월이라는 시간이 어느새 지나갔어요. 발권할때만 하더라도 2015년 9월이 오긴 할까 생각했었는데... 시간이 진짜 빠르게 가는거 있죠 ㅎㅎ 여행 다녀온지도 벌써 세달이 넘었다니...ㅠㅠ 시간 진짜 빨라요 ㅠㅠ 이번 클립은 인천공항 이용 팁들을 적어볼께요^^ 1. 발렛주차 인천공항 발렛주차는 전에는 출국동 양 끝에서 대행을 맡겼던걸로 기억하는데, 얼마전부터 단기주차장으로 변경되었습니다. 파란 선을 따라가거나 여기저기 있는 주차대행 표지판을 따라가면 됩니다. 출차도 단기주차장에서 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짐을 들고 장기주차장 가는 것 보다 훨씬 편합니다. 주차대행료는 15,000원(경차 10,000원)이고, 주차료는 장기주차장 요금으로 적용됩니다. 카드 혜택중에 발렛비 무료인 혜택이 많으니 카드 혜택 적극 활용하세요! 제가 가지고 있는 카드 중에서는 하나(구외환) 크로스마일SE와 시그니처 카드가 적용되어서 무료로 주차대행 서비스를 이용했습니다.
미국여행
여행
+ 4 interests

시애틀-빅토리아-로키 14박 16일 자유여행 - 준비 ③ - 렌터카 예약, 현지 유심

미국과 캐나다를 넘나들어야 하는 일정이고, 렌터카 여행을 좋아하는 부부이다보니 전일정 렌터카를 예약을 했죠. 캐나다 국경을 넘을 수 있는 렌터카 회사로 Hertz를 선택했어요. 구름이야기에서 제휴를 맺고 있어서 다른 사람들보다 더 저렴한 가격에 예약을 할 수 있었기 때문이에요^^ visa premium service에서 제공하는 할인율보다 더 낮은 요금으로 예약했으니까요^^;; 비자 프리미엄 서비스에서는 Hertz와 Avis 두군데 제휴가 되어있으니 참고하시고, 두 회사 모두 미국-캐나다 국경 넘을 수 있답니다^^ visa premium service 프로그램에 대해 알고싶으시면 아래 링크를 참고하시고요. http://arumino.tistory.com/264 14박 16일이라는 긴 여행기간 동안 핸드폰을 어떻게 할까 하다가 결론을 내린 것이 현지유심 이용이었어요. 무제한 데이터 로밍은... 16만원이라는 요금폭탄이 기대되었고, 에그대여해서 가는건 캐나다에서 쓸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유심은 미국과 캐나다 모두 사용할 수 있는 T-mobile을 선택하였답니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는 커버리지가 캐나다쪽에서 T-mobile이 더 넓어보였기 때문이에요. 나중에 알았지만, T-mobile이나 AT&T나 Verizon이나 모두 캐나다에서는 Rogers로 로밍되는데...왜 그림을 그렇게 그려가지고 ㅠㅠ
미국여행
여행
+ 1 interests

시애틀-빅토리아-로키 14박 16일 자유여행 - 준비 ② - 호텔 예약

발권을 했으니 호텔을 예약해야겠죠? ㅎㅎ 일정을 열심히 열심히 짰습니다. 9개월이나 남았었으니 느긋하게 짤 수 있었어요. 트립어드바이저랑 가이드북이랑... 투어회사 일정표도 공부하고...ㅎㅎ 하지만 결국 초록엄마의 입김때문에 출발 일주일전에 최종적으로 일정이 확정이 되었죠 -ㅅ-;; 그덕에 호텔 예약했다 취소했다를 몇번을 반복했는지...~_~ (사실 여행중에도 일정 수정을 했답니다. ㅋㅋ;; 그 덕에 호텔도 예약 취소하고 새로 예약하고...ㅠㅠ) 아무튼 다녀온 최종 일정은 첫번째 카드를 참고하시면 되고, 아래 링크를 따라가시면 됩니다. https://www.vingle.net/posts/1282368 호텔 예약은 visa luxury hotel을 이용했습니다. 제가 사용하는 카드가 visa signiture등급이기 때문에...좋은 혜택들을 많이 받을 수 있었거든요. visa premium service에 대해 궁금하시면 아래 링크를 참고해주세요^^ http://arumino.tistory.com/264 visa luxury hotel을 통해 예약했을 때의 대표적인 혜택은 아래와 같아요
미국여행
여행
+ 1 interests

시애틀-빅토리아-로키 14박 16일 자유여행 - 준비 ① - 항공권 발권

9월에 떠나는 14박16일의 여행은 아주아주 즉흥적으로 결정이 되었어요. 작년 12월, 초록이를 낳고 한달도 안된 시점에 AA항공의 에러요금으로 인한 대란이 벌어졌었죠. 사실 전말은 이래요. DL과 UA가 경쟁적으로 미주요금 인하를 하고 있는 와중에 갑자기 AA가 끼어들어서 DL과 UA보다 더 저렴한 요금을 내놓게 됩니다. AA가 완승을 했는데, 그만 알고보니 요금 입력할 때 0 하나를 실수로 덜 입력했다고...~_~ 예약을 취소하네 마네 말이 많다가 결국 발권된 사람들은 그냥 진행해주고, 예약만 했던 사람들은 에러 요금으로 발권을 못하는 일이 생겼었죠... (당시에 아메리카 항공에서 올렸던 에러 요금 안내입니다...ㅎㅎ) AA에서 에러요금이라는 공지를 낸 직후(?)에 DL과 UA도 정신을 차렸는지 운임을 올려서 미주 대란은 끝이 나게 됩니다... 하지만, 저는 어찌어찌하여 발권에 성공했고 1인당 364,700원(요금 31,100원 + 택스 333,600)이라는 환상적인 요금으로 인천-시애틀 항공권을 결제하게 되었죠. 이때까지만 하더라도 아기를 데리고 여행하는게 얼마나 힘든지에 대한 개념 조차 없었을 때였고요...-_-;; 이 당시에 적었던 블로그 글은 아래 링크를 이용해주세요^^ http://arumino.tistory.com/262
미국여행
여행
+ 1 intere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