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1
Follower
0
Boost

안먹으면 후회할 중국식 만두집 <구복만두: 숙대입구역>

빙글에 글 처음 올린다. 아니, 맛집에 대해서 인터넷에 직접 글을 올리는 것 자체가 처음인가. 참고로 나는 자타가 공인하는 미식가다. 온라인에 글을 올리지는 않지만 가치없는 맛집을 추천하는 블로그 글을 보면 악평다는 것을 절대 게을리하지 않는다. 빙글에서도 악평을 단 기억이 난다. 지금은 잘 폐업해버린 마스터셰프 시즌 1 준우승자 박준우의 디저트가게에 대한 빙글러의 카드에 악플(?)을 달았던 것이다. 제작년에 와이프와 함께 레몬타르트가 유명하다고 하여 찾아갔다. 그 디저트집은 레몬타르트가 정말 맛있다는 '혀의 감각이 마비되거나 멍청한 블로거들'의 글을 하도 많이 봐서 레몬타르트를 너무도 사랑하는 내가 와이프와 함께 찾아가지 않을 수 없었지. 기대감을 안고 한 입 먹어본 레몬타르트는 내가 서울에서 먹어본 레몬 타르트 중 신맛과 단맛의 밸런스가 최악이었던 레몬타르트로 등극. 무식하게 시기만 한 레몬에 머랭은 폼으로 달려있는건지 뭔지. 대만 이름도 모르는 카페에서 사먹은 훨씬 싸고 맛있던 레몬타르트가 생각나는 날이었다. 그런데 또 빙글 맛집 커뮤니티를 보고 있자니 생각없이 '거기 가서 너무 좋았어요~~ 꺄악!'하는 사람이 있길래 생각이 있는거냐 없는거냐, 맛을 느낄줄은 아는거냐는 댓글을 달았고 그 분은 충격받아서인지 카드를 지워버렸다(아이디가 생각은 안나지만 죄송합니다. 하지만 정말 생각이 없어요. 남이 맛있다고 하면 그냥 생각없이 가서 먹고 맛있다고 하지 말고 제발 생각좀 해요.) 내가 서론이 길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