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Following
3
Follower
0
Boost

운동하지 않고 빼는 6가지 다이어트

최대 하루에 3KG씩 빠지는 밀리터리 다이어트 미국 군인들이 신체검사를 앞두고 급하게 체중을 감량할 때 애용하는 다이어트 프로그램. 3일 동안 정해진 식단을 지키면서 충분한 물을 섭취하면 체내 화학반응으로 단기간에 살이 빠진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운동을 병행할 경우 하루 3kg 감량도 가능하다는 의견도 있다. 식단에 커피가 포함돼 카페인 없이 하루도 못 사는 사람들에게 적합하며, 식사량이 절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3일 도전 후엔 간헐적으로 시도하는 것이 안전하다. 1년 반만에 42kg을 뺀, 칼 라거펠트의 다이어트 수년 전, 디올 옴므 수트를 입기 위해 칼 라거펠트가 시도한 체중 감량법. 샤넬 2017 S/S 쇼에서 그의 더욱 슬림한 모습이 공개되며 다시 주목받고 있다. 2주간 하루 열량을 900kcal, 3주 차엔 1200kcal, 4주 차엔 1600kcal로 칼로리를 제한하는 4주 프로그램이다. 매일 아침 일어나자 공복에 생수를 마시고, 육류보다는 생선을 위주로 섭취하며 매끼 식단에 신선한 채소를 포함한다. 식사할 때 신문이나 TV를 보지 않고 식사에만 집중하는 것이 포인트. 실제로 칼 라거펠트는 이 다이어트로 18개월 동안 무려 42kg를 감량했다. 물만 바꿔도 빠지는 레몬 워터 다이어트 레몬즙에 노니 시럽과 페퍼를 넣어 밥 대신 먹는 레몬 디톡스와는 개념이 다르다. 하루 종일 물 대신 레몬을 우린 레몬 워터를 마시면 된다. 레몬 워터는 가용성 식이섬유가 풍부한 펙틴을 함유해 포만감을 주며 과식을 방지한다. 또 이뇨 작용을 촉진해 자주 마시면 체내의 독소 배출을 도와 피부 톤이 한결 맑아진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따뜻한 레몬 워터를 마시면 독소 배출에 더욱 효과적이다.

한옥을 활용한 인테리어 트렌드

한옥을 개조한 카페, 음식점, 술집들을 주변에서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또한 전통 한옥 체험, 한옥 게스트 하우스, 럭셔리 한옥 호텔 같은 곳들도 많이 생겼다. 요즘 한옥 콘셉트의 인테리어가 트렌드인 건가? 하는 의문이 들 수도 있을 것이다. 우리나라 전통 한옥이 현대의 인테리어 트렌드와 결합된 결과물이라고 보는 것이 맞을 것이다. 이는 크게 두 가지 범주로 나누어서 볼 수 있는데, 기존의 한옥을 개조하는 것과 새롭게 한옥을 디자인하는 것이다. 이렇게 나누는 이유는 경제적인 측면이 가장 클 것이다. 기존의 한옥을 이용한 인테리어의 경우에는 리사이클(Recycle)과 업사이클(Upcycle)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단순하게 기존의 물건을 다시 쓰는 것이 리사이클이라면 업사이클은 쓸모없고 버려진 물건에 창의적인 디자인과 아트워크를 반영해 새로운 물건으로 되살리는 것이다. 오래되어 낡고 살기 불편한 한옥을 개조하여 새로운 공간으로 활용하는 것이 이 트렌드가 반영된 것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버려진 공장을 활용한 리사이클&업사이클 인테리어) 종로구 익선동의 카페나 음식점들은 기존의 한옥을 개조하여 새로운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는 곳들이다. 또한 이곳들은 기존의 오래된 가구를 그대로 사용하거나 옛가구의 재료들을 활용해 업사이클 가구를 만들어 사용하기도 한다. 이러한 인테리어는 한국적인 정서와 함께 빈티지한 느낌을 주어 대중적이고 획일적인 공간보다는 자신만의 특별함을 찾는 젊은이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서울 종로구 익선동의 식물카페&바는 한옥과 고가구들의 활용) 새롭게 디자인하는 한옥 인테리어는 비용적인 이유로 고급 주택이나 럭셔리 한옥호텔 인테리어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러한 인테리어는 젠 스타일(Zen Sytle)이라는 트렌드의 영향이 있다. 젠 스타일은 심플하면서도 부드럽고 따뜻한 느낌을 갖고 있다. '선'의 일본식 발음인 젠은 동양적인 간결한 여백의 미를 중시하고, 자연친화적이다. 서양에서 동양에 대한 동경과 흥미를 일컫는 '오리엔탈리즘'에 단순함과 간결함을 추구하는 '미니멀리즘'이 결합되어 젠 스타일이 나타난 것으로 보고 있다. 기존에 미니멀리즘이 갖고 있던 단순하고 간결하지만 차갑게 느껴졌던 부분에 동양의 미가 더해져 따뜻한 느낌이 가미되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자신만 알고 싶은 인테리어 TIP

인테리어 디자이너는 오랜 트레이닝 과정과 다양한 경험을 통해 비로소 전문가로 거듭난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거쳐 힘들게 얻은 것이 바로 인테리어 디자인에 관한 전문적인 지식과 기술이기에 이를 타인에게 쉽게 공유하기란 어려울 것이다. 오늘은 특별히 인테리어 디자이너가 잘 알려주지 않는, 자신만 알고 싶었던 인테리어 팁 6개를 소개하고자 한다. 1. 데드 스페이스에 획기적인 방법으로 접근하라! 독특한 형태를 가진 계단 아래의 공간은 도무지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 난감한 경우가 한두 번이 아닐 것이다. 사진 속 거실의 계단 부분을 유심히 살펴보자. 계단 아래에 설치한 TV 선반대는 단순한 선반 그 이상을 넘어서 계단 일부가 되어 독특한 인테리어 효과를 자아내 준다. 계단은 이어져야 한다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데드 스페이스를 효율적으로 사용함과 동시에 독특한 인테리어 효과를 자아낸 전문가의 내공이 느껴지는 아이디어가 아닐 수 없다! 2. 수직 공간 활용하기 – 워크인 옷장 위에 침실을 만들어라! 최근 인테리어 프로젝트에서 종종 발견할 수 있는 아이디어가 바로 높은 공간에 마련한 침실이다. 침대는 늘 바닥에서 높지 않아야 한다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난다면 예상 밖의 결과를 만나게 될 것! 침대를 높이 올리고 아래의 공간을 수납 용도로 사용한다면 공간의 활용도는 두 배 업그레이드될 것이다. 사진 속 작은 원룸의 경우 워크인 옷장 위에 침대를 두어 수직 공간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사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