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자전거 여행
by
shrimpwagon
https://media.vingle.net/images/co_m/vuvwhmwwl8.jpg
교토 자전거 여행
3 Followers
도와줘요! 설명충! '진짜' 괜찮은 '80만 원 이하' 노트북!
안녕하세요. 설명충 잇남입니다. :) 이제 이 연재물도 횟수로 여섯 번째가 되어갑니다. 팔로워도 120명이 넘었고요. 여러분이 써주시는 댓글 덕에 늘 힘이 솟습니다. 하핫. 이번에도 빙글러 여러분이 정말 궁금해 할 주제를 가져왔습니다. 그리고 오늘은 짧고 임펙트있게 소개합니다. 댓글로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셨던 바로 '그' 주제입니다. 짜잔! @easycut 님과 @airani 님 외에도 제 주위에 많은 분이 "제발 현실적인 가격의 노트북을 추천해라!"라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습니다. 저라고 왜 안 그러고 싶겠어요? ㅠ_ㅠ 하지만 여러분 잘 생각해보세요. 전자제품이란 비싸면 좋고 싸면 나쁩니다. 그런데 제가 무조건 싼 것만 추천하자니 양심이 걸려요. 분명히 1년 쓰고 저를 욕할 게 뻔하단 말이죠. 그렇다고 "아몰라!"라고 해버리면 설명충이 아니죠. 심혈을 기울여서 고른 두 제품을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 먼저 노트북을 추천하기에 앞서 삼성과 LG, 이 두 회사의 제품만을 골랐다는 점을 말씀드릴게요. 제가 이 두 회사를 좋아해서는 절대로 아니고요. 저렴한 노트북을 사용하시는 분들 대부분이 사실 컴퓨터에 큰 투자를 할 만큼 전문적이지 않다는 점을 감안했어요. 때문에 높은 인지도와 A/S가 편리한 브랜드의 제품을 추천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사실 다른 브랜드로 가면 더 좋은 게 많지만... 사고 나서 후회하시는 걸 자주 봤어요. ^^; 처음에 소개할 노트북은 삼성의 노트북5 NT500R5K-K33S입니다. 모델명이 너무 길죠? 하지만 꼭 아셔야 하는 게 저기 나와 있는 모델명의 숫자나 이름이 하나씩만 바뀌어도 가격이 달라지니까 꼭 저걸로 기억하셔야 해요. 가격은 다나와 최저가 기준으로 698,000원입니다. 80만 원 이하라고 799,000원짜리 가지고 오는 그런 사람 아닙니다. 하하핫. 어때요? 꽤 저렴하죠? 저렴하다고 다 가지고 오는 그런 설명충이 아닙니다. 이 제품을 추천하는 이유가 있는데요. 일단 색깔이 다양합니다. 세 가지 색상 중에 고를 수 있는데요. 무조건 까만색을 고집하는 저지만, 여성분이 쓸 수도 있다고 생각하면 최대한 다양한 색을 가진 편이 좋겠죠? 개인적으론 일렉트릭 블루가 예쁜 것 같네요. 나머지는 성능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어려워하실 수 있으니까 짧게! 설명해 드릴게요. 1. 사용시간이 깁니다. 막써도 5시간 정도는 거뜬합니다. 2. 좋은 부품을 사용했습니다. i3 CPU, SSD는 흔히 생각하는 보급형 이상의 성능을 자랑합니다. 레알! 3. 화면이 Full HD입니다. 디스플레이가 좋아야 과제 PPT 만들 때 답답하지 않습니다. 여담이지만, 홈쇼핑에서 나오는 그런 노트북들은 정말 '싸구려' 부품들이 들어갑니다. 비슷한 가격이지만 차원이 다르죠. 그런 걸 감추려고 괜히 복합기니 레이저 프린터니 하는 것들을 끼워서 주는 겁니다. 사지 마세요. 정말요. 이 제품을 추천하는 이유는 좋은 부품들이 들어가서 성능이 좋아요. 컴퓨터 좀 아는 오빠, 형이 보더라도 "어? 잘 샀네?"라고 할 정도로 골랐습니다. 그러니까 안심하셔도 돼요. 두 번째는 LG의 울트라PC 그램 13ZD950-GX30K입니다. 이 제품을 추천하는 이유는 위의 제품과 성능이 비슷한데, 가볍기 때문입니다. 이름부터가 그램이잖아요. 무게가 1kg이 안 됩니다. 제조사에서 밝히는 무게는 980g인데요. 가벼워요. 13인치가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가볍습니다. 성능이 달리는 것도 아니에요. 위에서 언급한 삼성의 노트북 5와 비슷합니다. 사실 형제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성능은 거의 다르지 않아요. 그런데 무게는 훨씬 가볍죠. 그럼 가격이 무진장 비싸실 거로 생각하시겠지만, 다나와 최저가 기준 745,000원이에요. 이것도 80만 원이 안 넘습니다. 괜찮죠? 그런데 한 가지 주의하실 게 있습니다. 뭔고 하니. 이 제품 Windows(운영체제)가 안 깔렸어요. 다 갖췄는데... 가격이 싼 데에는 이유가 있는 법이죠. ;; '노트북 사면 다 깔렸던 게 왜 안 깔렸는가?'라고 생각하실 수 있지만, 그래서 이 제품이 싼 건데요. 이 때문에 주위에 '컴퓨터 좀 아는 오빠, 형'이 있으신 분이 이 제품을 사시는 게 맞습니다. 아무것도 모르는데 윈도우즈를 설치하기엔 어려움이 있거든요. ^^; 자, 오늘의 설명충은 여기까지입니다! 오늘은 평소보다 짧지 않나요? 사실 두 제품에 대해서 더 자세하게 설명해 드릴 수 있지만, 숫자와 용어가 난무하는 걸 두려워하는 분들이 많다는 얘길 들어서요. 최대한 필요한 것만 전하다 보니 짧아진 것 같아요. 그래서 궁금하신 게 있으시면 댓글로 남겨주시면 추가로 더 알려 드릴게요. 늘 그랬던 것처럼 확실하게 '설명'해드리겠습니다! 사실 노트북만큼 비싼 게 좋은 전자제품이 드물어요. 가격에 따라서 편차도 크기 때문에 오래 쓸 것을 생각하면 가장 비싼 걸 사서 오래 쓰는 게 나을 수도 있긴 합니다. 그런데도 이런 제품들을 추천하는 이유는 하나입니다. '대학교 4년 다니면서, 문서작업이랑 LOL 정도 할 텐데 굳이 비싼 걸 살 필요가...?'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기 때문이죠.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요. 그렇다고 부모님이 골라주시는 '홈쇼핑 노트북'을 들고 오는 친구들을 주위에서 정말 많이 봤기 때문에 절대로 사지 마시라고 알려드리는 점도 있습니다. 하핫. 자, 그럼 다음엔 또 다른 질문을 가지고 돌아오겠습니다. 후후훗! 이걸로 부족하다면!? 도와줘요! 설명충! 에푸타써어비스! (80만 원 이하 노트북 추천 2탄) https://www.vingle.net/posts/974107 도와줘요! 설명충! - 내게 맞는 최강의 노트북 찾기! https://www.vingle.net/posts/904302
교토 자전거 여행 1일차 - 넘치지 않는 도시, 교토 (6/9)
예기치 않게 교토에 와서 자전거 여행을 하게 되었습니다. 저번에 자전거 여행 컬렉션을 만들어 기록했던 게 너무 좋아서 이번에도 빙글에 기록해 봅니다. :) 사진 1 - 내가 빌렸던 전기 자전거! 이쁜 라임 색으로 골랐다. 가격은 하루에 1,700엔. 조금 비싸긴하나 오르막 길도 잘 올라가서 너무 이쁘다 ㅎㅎ 사진 2 - 오늘의 베스트 샷. 자전거를 타다 지나친 어느 골목길 가게 앞에 빨래가 가지런히 널려 있었다. 어찌나 가지런한지 자전거를 멈추고 가까이 다가가서 봤다. 그런데, 가까이서 보니 다 떨어진 수건이었다. 다 떨어진 수건을 저렇게 정성스레 걸어둔다는 건 무엇을 의미할까.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다. 사진 3 - 가모가와 강변. 교토의 중심이라고 한다. 남에서 북으로 이동할 때는 강변을 따라 이동하니 참 좋았다. 사진 4 - 골목길을 가다 만난 구멍가게. 어릴 때 할머니댁 앞에 있던 가게 같아서 한참을 쳐다봤다. 사진 5 - 카레 미역 우동! 인스타그램에 올렸더니 누가 ‘카레미역국’이라고... 쿨럭... 사진 6 - 일본은 참 자전거 도로가 잘 되어있다. 특히 넓어서 좋았다. 사진 7 - 도대체 어디에 쓰는 물동이인데 이리 가지런히 놓여져 있는지... 사진 8 - 교토의 야경! 사진 9 - 교토타워를 바라보며 달리는 길은 정말 환상이었다. 최고! 앞에 보이는 건물은 내가 완전 재미있게 구경했던 요도바시 카메라 전자상가! 사진 10 - 전자 상가 아래에 있는 유료 자전거 주차장. 여기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는 아래에서... === 역시 교토는 좋았다. 그런데 여행기가 쉽게 쓰여지지 않았다. 오늘 내가 경험한 교토를 기록하는 것보다 '내일은 어디 가지?'하는 걱정만 가득했다. '자전거 여행처럼 고민 없이 다녀야지’하고 왔는데 막상 와보니 그건 또 아닌 것 같아 E-book으로 오사카/교토 여행 책을 샀다. 여행 책에 있는 남이 짜준 수 많은 루트들… 킨카쿠지, 긴카쿠지, 니조조, 기요미즈데라 등등. 여행이 아니라 관광지 방문 퀘스트를 깨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다짐했다. '내일은 꼭 자전거를 빌려야지. 일단 자전거가 있으면 좀 자유로워질 것 같아.' 일어나자마자 자전거 샵으로 향했다. 막상 빌리려니 버스 1일 자유권이 500엔인 교토에서 하루 대여료가 1,000엔씩 하는 자전거를 빌린다는 건 매우 비효율적인 것처럼 느껴지기도 했다. 1단 자전거를 빌리려고 했는데 바로 앞 손님이 전기 자전거를 빌려가길래 나도 전기 자전거를... 렌탈비 비싸다며 투덜대던 건 언제고... ㅎㅎㅎ 자전거 폐달을 밟는 순간, '그래, 바로 이거야!' 라고 외쳤다. 관우가 적토마를 처음 얻었을 때의 마음이 이랬을까. 너무 신나서 아무 생각 없이 길도 모르는 길을 한참을 내달렸다. 한참을 달리니 어느덧 점심시간. 이럴 때를 대비하여 봐뒀던 컬렉션이 있었지. 강변에 앉아 @planB 님의 컬렉션(http://www.vingle.net/collections/127830)을 구경하다 나랑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히노데우동(日の出うどん)으로 향했다. 작은 골목, 골목을 지나 언덕길을 오를 때면 왠지 모를 자신감이 생겼다. 자전거를 타면, 그냥 놀러온 여행객이 아니라 이 동네에 오랫동안 살았던 사람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들어서 참 좋다. 그렇게 구글맵이 알려주는 경로도 무시하고 ‘이 길로 가면 저 길이 나올 것 같은데!’ 하며 꽤나 달렸다. 큰 길보다는 골목 길로. 아는 길보다는 모르는 길로! 우동 가게 앞에는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다. 그렇게 기다려서 먹은 미역 카레 우동은 참 달큰했다. 마지막엔 짭조롬한 국물에 밥을 비벼먹으니 정말 든든한 한끼였다. 카레 국물에 밥을 비벼 후룩 후룩 평화롭게 먹고 있는데, 엄청난 사실을 깨달았다. 여.권.이. 없.어.졌.다! 으악! 아까 자전거샵에서 여권을 확인하고 받아오지 않은 것 같았다;; 허겁지겁 자전거샵에 여권이 있는지 확인해달라는 이메일을 보내고 한국 영사관이 어딘지 검색했다. ㅠㅠ 다행히 자전거샵으로 가는 길에 여권이 샵에 있다는 연락을 받아서 한참을 서둘러 가는데 갑자기 교토 경찰이 나를 붙잡는 것이 아닌가....!! 알 수 없는 일본어에 당황했지만, 한가지 사실은 명확히 느낄 수 있었다. ‘저 사람은 나에게서 딱지를 끊고 싶어 한다.' PASSPORT를 보여주라는데.. 저기.. 제가 지금 그 PASSPORT 찾으러 가는 길이었거든요ㅠㅠ 구글 번역기로 ‘여권을 두고 왔다’라고 보여드렸다. 문제는 내가 하고 싶은 말은 번역기로 전달이 되는데, 이 분이 하는 말은 내게 전달이 안 된다는 것. 할 말이 있으신 것 같아서 구글 번역기에 일본어 자판을 바꿔 드렸는데 이 분... 아이폰을 처음 써보시는 것 같다. 처음엔 펜으로 화면을 꾹꾹 누르시다가 장갑낀 손으로 화면을 터치하셔서, 장갑을 벗어야한다고 말했더니 더 이상 안 될 것 같았는지 그냥 가라고 하신다. 그리고 드디어 내가 붙잡힌 이유를 말씀해주셨다. 자전거 타면서 핸드폰 하지 말라고. 라이딩 중에 구글맵을 봤던 것이 화근이었다. 일본은 참 자전거를 타기 좋은 나라다. 웬만한 차도 옆에는 이륜 도로가 있다. 특별한 상황이 아니고서는 이륜 도로로 들어오는 차들도 없고, 차들과의 거리도 멀리 떨어져 있어서 안전하다. 별 거 아닌 것 같은 저런 규범들과 시민들의 배려가 자전거를 타기 좋은 도시를 만들어 가는 거겠지. 구석 구석 자전거를 타고 돌아다니는 모든 순간 순간이 다 좋았지만, 저녁에 교토 타워 야경을 바라보며 하는 라이딩은 특히 환상이었다. 교토는 자전거를 아무데나 세워두면 견인해가서 교토역에 도착하자마자 자전거 주차장을 찾았다. 다행히 교토역 앞 요도바시 카메라 전자상가 지하에 유료 자전거 주차장이 있었다. 가격은 6시간에 100엔! 자전거를 주차하려고 줄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의 모습은 여러모로 신기한 풍경이었다. 교토역에서 내려다 본 교토의 저녁은 참으로 아늑했다. '앗, 이런 똑같은 기분을 어디에서 느낀 적이 있었는데…' 점심 때 갔던 히노데우동 같은 느낌이었다. 이 도시는 야경조차 과하지 않다. 누군가 내게 교토가 어땠냐고 묻는다면, ‘넘치지 않는 도시였다.’라고 꼭 답해야지. 그렇게 멋진 야경을 본 뒤 교토역을 내려올 때까지만 해도 나는 오늘의 사건, 사고가 아직 끝나지 않았단 걸 상상조차 하지 못했다. 문제는 그 100엔짜리 자전거 주차장이었다. 주차장을 나가는 출구에서 아무리 100엔을 넣어도 문이 열리지 않았다. 다른 사람들이 나가는 것을 자세히 보니 그 사람들은 어떤 티켓을 넣고 100엔을 넣고 있었다. 들어올 때 ‘이 사람들은 어떻게 들어온 시간을 체크하지?’라는 생각이 들었었더랬다. 그냥 ‘아, 끝날 시간이 얼마 되지 않아서 지금 들어오는 사람은 다 100엔이라 그냥 들어가나보다’라고 내 맘대로 생각하고 들어갔던 것이 큰 실수였다. 그러니깐, 그때 그냥 들어가는 것 같았던 사람들은 다 티켓을 뽑고 들어갔던 것이다. 10시가 넘은 시각이라 직원도 없고 등에는 땀이 줄줄 흐르기 시작했다. 가까스로 세 가지 방법을 생각해냈다. 1. 자전거 주차장이 11시 30분에 끝나니 그때까지 무작정 기다려 본다. - 직원이 내려오지 않으면 어쩌지? 2. 자전거를 주차하고 내일 다시 찾으러 온다. - 지금 당장 숙소까지는 어떻게 가며, 내일 언제부터 들어왔냐고 물어보면 설명하기 더 어려울 것 같았다. 3. 지나가는 분께 구글 번역기로 사무실 직원을 불러달라고 부탁한다. 3번이 가장 이상적이었다. 내 부탁을 본 어떤 일본 친절한 일본 청년이 직원을 호출해줬다. 잠시 후 직원이 와선 나를 내보내어 주었다. 멋쩍게 100엔을 건네는 내게 괜찮다며 맑게 웃어주는 그를 보면서 정말 고맙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하고.. 아아 정말 다른 나라에서 자전거를 탄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자전거가 없었으면 사건 사고는 없었겠지만, 그래도 또 자전거가 있어서 다이나믹한 여행이었겠지. 그래서 내일이 더 기대된다. 내일도 역시, 관광이 아닌 여행을 하자! - 라이딩 시작 시간 : 오전 10시 30분 - 라이딩 종료 시간 : 저녁 11시 30분 - 이동 거리 : 도보로는 18,000보, 거리는 측정 못 함. - special thanks to : 반갑게 맞아주신 히노데 우동 사장님. 자전거 규칙을 알려주신 경찰 아저씨, 자전거 주차장에서 직원을 불러준 훈남. 자전거 주차장의 친절한 직원분. 모두 고맙습니다! 아리가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