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저씨입맛 서울맛집
by
sahn
https://media.vingle.net/images/co_m/jfhpah1fxy.jpg
아저씨입맛 서울맛집
231,136 Followers
다동 터줏대감, "부민옥"
부민옥의 역사도 이제 60년이다. 옛날 박정희대통령 시절엔 대통령과 고관들도 이 집 탕반을 주문해서 먹었다고 한다. 당연히 우리 1대의 해장국집 리스트에도 올라있는 노포. 도심 재개발로 원래 위치에서 조금 뒤쪽으로 옮기고 나서는 맛과 분위기가 좀 변하긴 했지만 무교동 60년 내공을 무시할 수는 없다. 게다가 서울 도심치고는 가격도 착한 편이다. 선짓국이나 양곰탕, 추어탕과 부산(해물)찜, 양무침을 찾는 이들도 많지만, 역시 이 집의 대표 메뉴는 육개장(8천 원)이다. 본래 육개장은 여름 보신음식이다. 육개장을 만드는 재료의 기본은 좋은 양지머리나 사태 고기, 그리고 대파를 기본으로 고사리나 토란대를 넣기도 하는데 여기에 고운 고춧가루로 낸 고추기름을 넣고 끓여야 칼칼한 맛을 제대로 낼 수 있다. 이 집의 육개장은 길게 쭉쭉 찢은 고기와 대파만으로 칼칼한 맛을 내는 간결한 타입이라 토란대에 고사리까지 넣고 소고기 국밥처럼 진하게 끓여내는 육개장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좀 밋밋하다. 고기의 결을 따라 길게 짖어낸 양지머리 고기로 반주 한잔하고 나머지 국물에 밥을 말아 떠먹을 때가 되면 대파의 향이 진가를 발휘한다. 반찬으로 나오는 무말랭이나 가끔 철 따라 바뀌는 젓갈이 간간함을 더 해주기는 하지만 곁들이 찬은 그냥 평범한 수준이다. 소라 조개류와 같은 해물을 콩나물과 함께 쪄내는 부산찜이나 담백한 양무침(3만원대)도 소주 안주로는 훌륭한 메뉴이다. 중구 다동 하나은행 본점 뒤쪽 골목에 있다. (02-777-4323) 그 옆에는 다동에서 중국요리로 터줏대감 격인 초류향이 있다.
홍대앞 일본라멘집 5곳 탐방기. 상세하게 써봤어요:)
지난 몇달간 일요일 점심에 기회 될 때마다 홍대 앞 유명 라멘집들을 찾았습니다. 홍대도 자주 가고 라멘도 좋아해서 수년간 몇달에 한번씩 꾸준히 찾긴 했지만. 일본에 갔다가 라멘의 매력에 빠져 괜찮은 라멘집은 다 가보겠다는 의지의 동행 덕분에, 어쩌다보니 몇 주 간격으로 유명 라멘집들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단골집이 하카다분코 -> 멘야산다이메 -> 나고미로 바뀌긴 했지만, 그동안은 꽂힌 곳만 계속 갔는데 이렇게 비교해서 먹어보니까 재밌었어요. 소개 순서는? 제 마음대로 제가 좋아하는 순서. 사실 비교가 무의미한게 전부 큐슈 돈코츠라멘 스타일이고 맛도 다 거기서 거기(다 일본보다 맛없음...;_;)여서 개인의 취향이 커요. 가격도 6~8천원 선으로 비슷해서 따로 적지 않았어요. 1.나고미앤겐로쿠 우동까지 팔고, 가게 외관이 심히 깔끔하고, TV 나왔다고 하여 분명 맛 없을거라 생각했는데... 막상 먹어보니 맛있어서 놀랐습니다. 국물, 면 다 흠 잡을 곳 없어요. 가게도 라멘집 답지 않게 깔끔하고, 넓고, 실내 온도까지 딱이라 마음 편하게 발걸음을 하게 됩니다. 줄 안서고 주차가 편하다는 것도 큰 장점이고요. 반숙 계란이 특히 맛있어요. 아쉬운 점이라면 생맥주가 OB 밖에 없다는 점...? 영업 시간 : 11:30~21:00 주차 : 가게 앞에 가능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370-24 2.멘야산다이메 제가 예전에도 카드 올린 적 있었는데 딱 라멘의 만족도만 따졌을 땐 아직도 멘야산다이메가 최고라고 여기고 있어요. 진한 국물과 딱 좋은 면발이랑 제대로 차슈. 가게 좁고 인기 만발이라 줄서야 하고 자리가 불편한 것은 단점. 아사히 생맥(8천원)과 사케를 파는 것, 돈코츠라멘 외에도 츠케멘과 미소라멘 등 다양한 라멘을 맛볼 수 있으며 모두 평타 이상 친다는 것은 장점. 영업 시간 : 11시 50분~ 재료 소진시까지 주차 : 주차는 따로 안되지만, 가게 바로 앞에 서교프라자 유료주차장이 있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355-25 3.하카다분코 여기 모르시는 분이 계실까요. 이번에 한 4년만에 찾았더니 시간이 정지한 듯 그대로였지만(아 추억이여~_~), 옛날만큼 우와 맛있다 감탄이 나오지는 않았습니다. 메뉴 구성부터 취향대로 선택할 수 있는 범위까지, 위의 후발주자들에 비해서 맛의 정교함이나 세련됨은 확실히 떨어진다고 생각됩니다. 이제 진한 국물과 잘 익힌 면만 준다고 "우와~"하던 때는 지났는데 큰 발전이 없으니 아쉬웠어요. 그래도 여전히 맛은 깊더라는. 영업시간 : 12시~24시 주차 : 가게 앞에는 불가하지만 같은 골목 안에 유료주차장이 있습니다. 주소 : 서울 마포구 상수동 93-28 4.부탄츄라멘 오픈한지 2년쯤 된 곳으로 괜찮다는 평이 있어서 찾아가 보았는데, 저는 그닥 다른 곳들과 비교해 더 큰 매력은 못 느꼈어요. 맛이 깊기는 한데 거칠고 투박한...? 가게도 장인의 포쓰와 효율적인 서빙이 돋보이는 라멘집 스타일이기보다는 백반집 느낌이고요. 그런데 위치에 엄청난 장점이 있어요. 홍대입구역에서 제일 가까워서 저쪽까지 넘어가기 귀찮으실 때 좋을 듯! 영업시간 : 11시 30 ~ 23시 30분(일요일 21시 30분) 주차 : 따로 불가하고 주변 노상주차장, 공영주차장을 이용해야 합니다. 주소 : 서울 마포구 서교동 330-19 5.지로우라멘 여고생들도 좋아할 수 있는 라멘집,이라는 생각이. 저에게 라멘은 일요일 2시쯤 추리닝 입고 가서 먹는 해장국수이고 대다수 라멘집들은 그렇게 하고 가도 괜찮은 편안함이 있는데. 여기 지로우라멘은 카페같은 깔끔한 가게 인테리어와 특제 소스 같은 아기자기한 메뉴 덕분에 이질감이 팍팍;;; 맛이 의외로 괜찮았지만 위의 라멘집들에 비해 더 나은 점은 찾기는 힘들었습니다. 친구랑 홍대에서 대화를 나누면서 밥 먹을 때 좋겠습니다. 영업시간 : 11시 ~ 21시 주소 : 서울 마포구 서교동 343-13 + 사이토라멘 연남동에 있는 곳인데 평이 좋아 궁금하지만 연남동까지 갈 거면 갈 곳이 너무 많기에 찾지 않고 있는 곳인데요. 가보신 분들 어땠는지 알려주세요~ + 전 일본라멘집에서 일본어 메뉴판 주고, 일본어를 외치고, 일본어 말하는 것이 왜 이렇게 불편할까요. 인사야 일종의 퍼포먼스라고 봐줄 수도 있지만 메뉴판은 너무하다는 생각. 내가 경험한 일본은 결코 상대가 알아 듣던 말던 자국어로 외치고 읽지도 못하는 메뉴판 주는 곳이 아니건만T_T + 아무리 해장이 급했다지만. 저는 왜 한국인의 식사예절을 지키지 않은 걸까요... 제대로 된 사진이 없는 점 양해를;;;; 다음에 가서 먹을때마다 한장씩 스윽 끼워넣어야겠습니다. + 이외에 더 탐방할만한 곳이 있으면 댓글로 추천을! 꼭 홍대가 아니어도 괜찮아요ㅎㅎ 서울 최고의 라멘을 수배합니다!!!
(아저씨) 셰프가 추천하는 홍대 앞 보석같은 가게들
한 때 홍대앞의 대표 이탈리안 레스토랑이었던 라꼼마, 기억하시나요? 라꼼마의 박찬일 셰프가 지인들에게도 숨겨온 "비장의 홍대 맛집 리스트"라고 합니다. 50이 다 되어가는 스타 셰프의 홍대앞 단골집이라니, 아저씨입맛 서울맛집 컬렉션 팔로워 여러분이라면 마구마구 끌리실 것 같아서 데려왔습니다. 나중에 홍대앞에서 헤매다가 바로 꺼내보기 좋게 지도도 만들고 기사 내용을 정리했어요. 원문은 링크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 쿠시무라 (상수역 부근), 야키토리 "평범한 닭꼬치집이 아니라는 걸 보증한다. 닭의 여러 부위를 다져서 노른자 띄운 소스에 찍어 먹는 츠쿠네, 닭의 기름진 엉덩이 지방인 ‘히뿌’ 같은 부위를 먹어보자. 닭의 기름이 주는 폭력적 미식에 빠져든다. 아니면 아주 담백하게 갈 수도 있다. 닭 안심을 미디엄레어로 구워 와사비를 발라 먹는 건 고급 식도락가에게 추천한다. 자리가 몇 안 되니 줄을 설 각오를 해야 한다. 새벽 2시까지 영업한다." *주소 : 마포구 상수동 341-5 *전화번호 : 02-333-2650 - 하노이안 (상수에서 합정 가는 방향), 베트남 쌀국수 "이 집에서 쌀국수를 먹어 보면 ‘배신감’에 치를 떨지도 모른다. ‘내가 지금까지 먹어온 것이 쌀국수가 아니었단 말인가’ 하면서. 셰프가 베트남에서 제대로 배운 솜씨를 보인다. 깊은 국물이 일품이고, 여러 가지 요리도 이 집의 솜씨가 범상치 않다는 걸 말해준다." *주소 : 마포구 서교동 408-18 스페이스빌딩 1층 *전화번호 : 02-3144-7495 - 카덴 (합정에서 망원역 가는 방향), 이자카야 "그저 그런 이자카야가 널린 홍대 앞, 진부한 표현으로 ‘타의 추종 불허’다. 거의 최상급의 식재료를 거의 완벽한 요리 솜씨로 주물러 낸다. 야박한 이자카야의 안주량에 질겁한 분들마저 만족할 충분한 양도 주목할 집. 제철 감각이 살아 있어 매번 바뀌는 해산물(올여름에는 민어와 벤자리, 성게가 많이 나왔다), 깊은 맛의 구이와 조림 요리가 있다. 덩치 큰 셰프가 손 크게 음식을 한다. 특히 인기 있는 메뉴는 모둠회(양과 구색이 버릴 것이 없다)와 그날그날 좋은 해물로 만드는 구이류. 예약 필수이고 새벽 2시까지 영업한다. 주차도 서너 대 가능하다." *주소 : 마포구 서교동 477-5 대양빌딩 1층 *전화번호 : 02-3142-6362 - 퀸스헤드 (주차장길), 마이크로 브루어리 "제대로 된 맥주 한 잔을 하고 싶다면 단연 이집이다. 직접 만드는 맥주가 나오는 ‘마이크로 브루어리’다. 안주는 평범한데 맥주가 아주 좋다. 주인이 들으면 기분 안 좋겠지만, 다른 것보다 오직 필스너 한 가지는 확실한 집. 회전이 좋기 때문인지, 아니면 이 맥주를 특히 잘 만들기 때문인지는 모르겠다. 특히 품질에 비해 값도 말도 안 되게 싸다. 아, 호프와 맥아의 향이 이렇게 살아 있는 것이 진짜 맥주구나, 하고 감탄하게 된다. 좌석이 많고 넓어서 작은 모임을 하기 좋다." *주소 : 마포구 서교동 407-16 *전화번호 : 070-8954-6324 - 옥타 (연남동), 일본식 선술집 "이자카야라기보다는 일본 대정(大正)시대(1910~1920년대)의 바를 연상시킨다. 일본의 가정식 같은 소박한 음식이 있으며 ‘하이보루’ 같은 술을 마실 수 있다. 뭐라 설명하기 어려운 묘한 매력이 있는데, 그것은 아마도 젊은 일본인 셰프가 비치는 기운 때문이 아닌가 싶기도. 가지와 토마토 같은, 한국의 술집에서 천시되는 재료로 요리하는 메뉴가 인기 있다. 단언컨대, 이 집과 비슷한 느낌의 술집은 한국에는 없다." *주소 : 마포구 연남동 257-16 *전화번호 : 02-325-8056 - 올드락 (캐슬프라하 앞 지하), 뮤직바 "홍대앞 음악 술집으로는 ‘곱창전골’과 쌍벽을 이룬다. 홍대와 이태원, 청담권에서 이름을 날리는 디제이인 슈퍼플라이(하성채 씨)가 밤마다 와서 음악을 튼다. 음악이 왜 술집의 팔 할이라는 말이 있는지 실감케 된다. 술보다 음악에 절어서 흥이 고조되는 희한한 경험을 해보시길, 노래를 신청할 수도 있다. 새벽 1~2시까지 영업한다." - 블라썸 (연남동), 카페 "커피 잘하는 집들이 몰려 있는 홍대앞에서도 몇 손가락 안에 든다. 주인이 ‘법 없이 살 사람’처럼 보이는 전형적인 인물이다. 시인 정대구 씨의 아들인데, 커피 볶는 마음은 순한데 커피 맛은 오묘하고 복합적이다. 드립을 추천한다." *주소 : 마포구 서교동 487 *전화번호 : 02-332-6799 + 몽로 (합정에서 홍대입구 가는 방면 큰길건너), 선술집 기사에서 박찬일 셰프가 수줍게 소개한 본인의 가게입니다. "무국적 선술집"을 표방, 양식을 주로 하지만 퓨전스러운 메뉴들도 눈에 들어옵니다. 와인, 사케와 일본소주, 맥주, 위스키까지 술 메뉴도 다양...하지만 저라면 와인 마시러 갈 듯. 라꼼마에 좋은 기억 있으신 분이라면 다녀오시길. 저도 조만간 놀러갈 듯 싶어요. *주소 : 마포구 서교동 377-20 지하 1층 *전화번호 : 02-3144-87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