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욧
by
hwr1210
다욧
0 Followers
통증부위 9가지만 알아도 목숨을 구할 수 있다
사람의 몸은 이상이 생기면 바로바로 경고 신호를 보낸다고 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을 이 신호들을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경우가 보통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절대로 쉽게 간과해서는 안 될 ‘통증 부위로 알아보는 건강 적신호 9가지’를 준비했습니다. 만약 당신의 몸이 아래의 9가지 신호를 계속해서 보내고 있다면 가볍게 넘기지 말고 병원을 가보도록 하는것이 가장 좋은 선택일 것입니다. ① 심장 왼쪽 가슴 부분이나 팔이 이유 없이 저리거나 아프다면 심장에 문제가 생긴 것일 수도 있다. 또한 심장과 가까운 곳에 위치한 척추에도 통증이 반복된다면 대수롭게 넘겨서는 안 된다. 심장건강법 ☞ http://nanumfactory119.tistory.com/38 ② 폐와 횡격막 왼쪽 목 부위 또는 어깨에 통증이 있다면 기관지가 좋지 않다는 징후다.마사지 치료사들은 해당 부위가 계속 아플 경우 호흡을 불규칙적으로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폐에 좋은 음식 ☞ http://nanumfactory119.tistory.com/42 ③ 간과 쓸개 간이나 쓸개에 문제가 생긴다면 가슴의 아랫부분이나 어깨 쪽이 바늘에 찔리는 듯 한 고통의 유발한다. 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오른쪽 목 부위가 뻣뻣하게 굳을 수도 있다. 우리 몸의 신호(간 관련 내용 포함) ☞ http://nanumfactory119.tistory.com/31 ④ 위와 췌장 소화가 어렵거나 사진 속 부위가 계속해서 아프다면 당장 병원으로 가야 한다. 급성 췌장염 환자의 50&가 해당 부위에 지속적인 고통이 있었다고 말했다. 위 건강에 좋은 음식 ☞ http://nanumfactory119.tistory.com/60 ⑤ 소장 배꼽 주변의 통증은 소장에 염증이나 경련이 생겼다는 징후다. 증상을 계속해서 방치한다면 소장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해 소화, 배변 활동이 어려울 수 있다. 장 건강에 좋은 음식 ☞ http://nanumfactory119.tistory.com/23 ⑥결장과 맹장 맹장염은 수술을 통해 간단하게 치료할 수 있지만 만약 증상을 방치할 경우에는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혹시라도 해당 부위가 심하게 아프다면 당장 병원으로 가길 바란다. 장 건강에 좋은 음식 ☞ http://nanumfactory119.tistory.com/23 ⑦ 신장 신장에 문제가 생기면 갈비뼈 밑으로 모든 부위에 고통이 찾아온다. 잦은 수분 섭취와 적절한 하체 운동이 신장의 활동을 원활하게 한다고 한다. 신장에 좋은 음식 ☞ http://nanumfactory119.tistory.com/18 ⑧ 방광 방광은 물론 골반의 통증은 요도와 방광에 염증이 생기는 등의 문제가 있다는 징후다. 심할 경우에는 염증으로 인해 소변을 볼 때 극심한 고통을 느낄 수 있다. ⑨ 난소 여성들이 꼭 신경 써야 하는 부위다. 해당 부위가 뾰족한 바늘로 찔리는 느낌이 든다면 당장 병원으로 달려가야 한다. 난소암의 증상일 수도 있다. 여성에게 특히 좋은음식 ☞ http://nanumfactory119.tistory.com/95 ===================================== ▶ 건강팩토리 소식받기로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기! ┌ http://me2.do/Fan5Q4ie └ http://me2.do/Fan5Q4ie ===================================== ♥ 건강정보를 한눈에!! ♥ 1. 검정콩의 효능/검정콩이 좋은 이유!! ☞ http://me2.do/xeDGwYRV 2. 양배추의 효능/양배추가 좋은이유!!! ☞ http://me2.do/FQZY99fI 3. 놀라운 바나나의 효능 ☞ http://me2.do/xbh6kkoJ 4. 통증부위 9가지만 알아도 목숨을 구할 수 있다 ☞ http://me2.do/FXhXRRyF 5. 무시하기 쉬운 암 증상 10가지 ☞ http://me2.do/5zA1CBqE 6. 약 대신 먹는 천연 소화제 12가지 ☞ http://me2.do/51EvcEHe 7. 5분이면 면역력이 5배! 종아리 마사지 건강법 ☞ http://me2.do/GiuNQnb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