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피플 특집 - 스타일 하나로 세상을 놀라게 한 남자들
by
buffleffect
https://media.vingle.net/images/co_m/sv48qag26p.jpg
패션피플 특집 - 스타일 하나로 세상을 놀라게 한 남자들
156,963 Followers
[패션피플 특집] 동양과 서양의 믹스매치 히로키 나카무라
패션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면 당연히 알고 있을 브랜드 Visvim의 창시자. 오랜만에 작성하는 패션피플 특집 콜렉션에는 히로키 나카무라를 다뤄봅니다. 일본인이 많이 살지 않는 곳으로 유학을 보내려는 부모님 덕에 어릴 적 알래스카로 떠나게 됩니다. 그 곳에서 캠핑, 스노우보딩, 고래 관찰하기 등을 하며 유유자적한 어릴 적을 보낸 것이 성장 이후 디자이너로서의 감성에 큰 영향을 준 듯 합니다. 패션 디자이너로 일하며 워크웨어에 빠지게 되는데 본인의 국적(일본), 어릴적의 경험 등으로 아래 스타일을 모두 혼합한 패션브랜드 Visvim을 2000년에 새로 만듭니다 아메리칸 빈티지 일본 에도 스타일 프랑스 워크웨어 알래스카 아웃도어 핀란드 사미 부족 스타일 독일 패치워크 처음에는 신발만 제작하였으나 곧 전 의류 품목으로 제품군을 늘렸고 현재는 여성 라인도 만들고 있습니다. 히로키 나카무라의 평소 사진을 보면 데님을 정말 좋아한 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캐나디안 턱시도 스타일(데님 온 데님), 워크웨어 스타일을 기본으로 목걸이나 아우터를 동양적이거나 원주민 스타일의 라인과 재질로 믹스매치하는 것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본인만의 독특한 개성이 아주 강하면서도 자연스럽고 멋스러운 사람으로 전세계 베스트 중 하나에 꼽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래 히로키 나카무라의 사진을 모아보았습니다.
데일리룩, 개인적인 패션 조언이나 질문은 데일리룩 관심사에 올려주세요.
안녕하세요. 일개 빙글 유저인 buffleffect입니다. 빙글의 남성패션 관심사 2기 에디터였고 최근에는 뜸하지만 빙글에는 제가 관심있어하는 주제로 계속 카드를 올리고 있습니다. 주요 컬렉션으로는 - 패션피플을 소개하는 컬렉션 - 패션 팁/트렌드를 소개하는 컬렉션 - 패션 브랜드의 룩북을 소개하는 컬렉션 - 신상 스니커 소식을 전하는 컬렉션 이 있습니다. 이런 카드를 고심끝에 쓰는 이유는 최근 계속 데일리룩을 가장한 광고글이 남성패션 관심사와 남성 스트리트패션 관심사에 계속 올라오면서 관심사 커뮤니티를 더럽히고 있기 때문입니다. 광고글이 아니더라도 남성 패션 관심사에 부적절한 데일리룩도 많이 올라오는 듯 합니다. 그래서 제가 에디터로 있던 시절 제대로 관심사를 선택해달라는 글도 올렸는데(ww.vingle.net/posts/342353) 점점 더 심각해지는 듯 하네요. 요점만 말씀드리면 데일리룩 사진은 데일리룩에만 올려주셨으면 합니다. 여기는 데일리룩 관심사 커뮤니티 http://www.vingle.net/interest/Mens-Daily-Look 다른 분들의 데일리룩에 관심많으시다면 가입해주세요. 남성 패션과 남성 스트리트 패션에 올라오기 부적절하다고 보이는 글이 올라오면 빙글러분들은 열심히 신고해주시고 댓글로 정정해주세요. 빙글은 관심사가 같은 사람끼리 좋은 자료를 공유하며 소통하는 공간이지 홍보의 장이 아닙니다. 본인의 스타일을 공유하고 싶으면 데일리룩에서 얼마든지 할 수 있습니다. 그러라고 데일리룩 관심사가 만들어졌겠죠. 데일리룩에만 올라와야 한다고 생각하는 카드들의 예시는 아래와 같습니다. - 본인 데일리룩 사진 및 어떻게 입었는지 설명하는 카드 - 이 신발 이렇게 신었는데 조언 좀 등 개인적인 질문과 조언을 구하는 카드 - 기타 나머지는 잘 모르겠음. 이 공간은 빙글러가 함께 만드는 곳입니다. 카드 올리시는 분들만 이 곳의 문화를 만드는게 아니라 보시는 분들도 함께 문화를 만들게 됩니다. 생각없이 좌표좀요 하는 문화도 점점 없어졌으면 좋겠고 좀 더 깊이 있는 커뮤니케이션이 많아졌으면 합니다. 좋은 카드에는 많은 반응과 격려를, 바르지 못한 글은 시정을 요구하거나 신고해줘서 자정작용이 생기게 해야합니다. 그럴 수록 앞으로 여러분이 들리는 이곳에 좋은 자료가 더 많이 올라올겁니다. 빙글을 좋아하는 유저로서 읽으시는 분들로 하여금 불편함을 느끼게 하는 글을 남기게 되어 죄송하지만 그만큼 이 곳에 애정이 있다고 봐주시기를 바랍니다. 빙글 남성패션 커뮤니티가 한국에서 독보적인 남성 패션 커뮤니티가 되기를 바라며 글을 마칩니다. 혹시 제 의견과 관련하여 토론하고 싶거나 궁금한 것이 있다면 소통하느 것 언제나 환영입니다. 댓글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