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osty71's Collection
by
ghosty71
g
ghosty71's Collection
0 Followers
국내에서 영어 스피킹을 늘게 만드는 현실적인 방법
방학이라거나 유학을 준비중이라거나 시간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시기일 때 추천하는 방법 깨어있는 시간에 하루 다섯 번 영어에 노출되는 시간을 만듦 유튜버는 3시간 간격으로 각각 30분 정도 두 시간 반을 연달아 하면 집중이 잘 안 될뿐더러 온전히 그 시간을 다 활용하지 못해서 이 방법이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대 인풋/아웃풋으로 나눔 첫 번째 단계 10 ~ 15분 정도의 영상 보기 뭐든 재밌게 보는 거면 되는 듯 보면서 따라 말하기도 함 두 번째 단계 좋아하는 영문 기사 읽기 읽으면서 따라 적기도 함 (유튜버 추천 사이트) - Lifehack.org - forge.medium.com 세 번째 단계 앞 순서에 들었거나 읽었던 내용에 대해서 내 생각을 적어보기 말하기보다 적기를 먼저 하는 건 생각이 정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말을 할 수가 없으니까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듯 힘들면 인풋으로 대체하세여 네 번째 단계 이쯤 되면 하루 온종일 뭘 하느라 이미 피곤한 상태니까 그냥 좋아하는 걸 '영어'로 소비해보기 소비란 특별한 의식 없이 읽거나 보는 걸 의미 밥 먹으면서 좋아하는 미드 보면 될 듯 마지막 단계 이상하고 하기 싫을 수도 있지만 스피킹을 조금이라도 할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대 스피킹 연습을 혼자 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이런 것들이 있대 막짤 보그 어쩌고는 유튜브에 'vogue 73 questions with'라고 검색하면 쫘르륵 나옴 마지막 단계 할 땐 온갖 상상 다 끌어모아서 내가 해외 매체랑 인터뷰 한다 생각하고 주절주절 말해보면 될 듯 그외 중간에 저 플랜 어쩌고가 뭔지 궁금해서 그 영상도 찾아봤는데 캡쳐하기 좀 귀찮아서 이것도 총 3개월(90일) 동안 하는 거고 첫 달은 매일 10분 정도 되는 영상을 3번 보기 1. 무자막으로 보기 2. 영자막으로 보기 3. 한자막으로 보기 이렇게 보면 총 30분 (매일 다른 영상들을 조금씩 보면서 계속 흡수하래) 두 번째 달은 문법 정리 스피킹을 위해 꼭 알아야 할 문법 3가지 - 영어의 시제 - 조동사 뉘앙스 차이 이해하기 - 자주 사용되는 구문 정리 유튜브에서 '영어의 시제 정리' '조동사 표현 정리' '영어 필수 구문 정리' 검색만 해도 엄청 나옴 마지막 달은 스피킹 단계 - 쉐도잉까진 꼭 하지 않아도 괜찮고 - 좋아하는 영화의 대본을 구하고 - 하루에 3페이지 분량을 반복해서 보기 - 자주 쓸법한 문장을 찾으면 본인만의 방식으로 문장 만들어보기 영화 대본은 구글에 영화 제목 + script 검색하니까 뭐 많이 나오는데 이거 보면 되나? https://youtu.be/ESnrQ_ByJ7M https://youtu.be/TQVQxWCh81M 슼덬들 복붙댓 할 수 있을만한 댓글도 찾음 나 보려고 적은 요약 1. 30분씩 5회, 영어에 노출한다  2. 유투브를 보거나 기사를 읽으면서 좋은 표현을 습득한다.  3. 영어로 생각하고 적어본다.  4. 영어로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소비해라. 인스타, 넷플, 유튭, 등등..  5. 스피킹 하는 시간 갖기. 오늘 하루 보거나 읽거나 쓴 것을 소리내어 읽거나 적기. 나의 하루를 영어로 적고 얘기해보기. 질문거리들을 만들어보기. (보그 73 같은 걸 활용하기.) (출처) 우리 모두 화이팅!
영화 1,600편 본 매니아가 추천하는 영화 10선
와 제가 좋아하는 영화가 많이 포함되어 있어서 아주 기쁜 마음으로 퍼온 영화 추천글 입니다 *_* 전부 다 재밌긴 한데 . . 저의 픽은 <록 스탁 앤 투 스모킹 배럴즈>,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타임 패러독스> 입니다 ! 이 세 편은 손에 꼽을 정도로 재밌게 봤던 영화들이라 - 다시 또 코로나로 세상이 혼잡한 요즘 T_T 집에서 시원하게 에어컨 틀고 재밌는 영화감상 어떠실까요 :) 1. 록 스탁 앤 투 스모킹 배럴즈 1998 • 코미디/범죄 • 영국 제가 가장 좋아하는 가이 리치 감독의 데뷔작입니다. 다양한 플롯들을 난잡하게 퍼뜨려 놓고, 마지막에 플롯들을 합치는 형식으로 이루어집니다. 초반의 약간의 복잡함을 과연 어떻게 합쳐질까 생각하며 견디실 수 있다면 후반부의 재미가 몰아칩니다. 20년도 더 지난 영화지만, 지금 봐도 전혀 촌스럽지 않습니다. 제이슨 스타뎀의 풋풋한 모습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2. 스내치 2000 • 코미디/범죄 • 영국/미국 가이리치의 두번째 작품입니다. 록 스탁 앤 투 스모킹 배럴즈와 비슷합니다. 굉장히 산만하고 난잡하게 진행됩니다. 난잡하게 꼬인 플롯들을 하나로 엮어서 푸는 과정에서 박수가 저절로 나옵니다. 빵형 브래드피트와 제이슨 스타뎀이 출연합니다. 이 작품이 맘에 드신다면 최근에 나온 <젠틀맨>도 꼭 보시길 바랍니다. 3. 트라이앵글 2009 • 판타지/미스터리/스릴러 • 영국/호주 보면서 뭐여?만 반복하게 되는 영화입니다. 스포를 하지 않고서는 내용에 대해서 설명할 수 없는 영화입니다. 영화 내내 복선들이 정말 많고, 하나하나 잘 풀어낸다고 생각합니다. 반전/스릴러를 좋아하시면 꼭 보시기를 강추드립니다. 4. 타임 패러독스 2014 • 액션/모험/드라마 • 호주/미국 내용은 영화 제목 그자체입니다. 개인적 의견은 왓챠 베스트 댓글로 대신하겠습니다. “이 영화를 제대로 즐기려면 그 어떤 코멘트도 읽지 말아야 하고, 원작을 읽지도, 평점을 궁금해 하지도 말아야 하며, 줄거리 조차도 몰라야 한다. 간만에 만난 수작. 무작정 즐기시라.” 5. 창문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2013 • 모험/코미디 • 스웨덴/러시아/영국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코미디 영화입니다. 감동과 슬픔을 주는 잔잔한 영화는 전혀 아닙니다. 전재가 예상치 못하게 통통 튀는 느낌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6. 스모킹 에이스 2007 • 액션 • 프랑스/영국/미국 A특공대로 유명한 조 카나한 감독의 작품입니다. 가이리치의 난잡한 스타일에 피튀기는 액션을 적당히 섞은 느낌입니다. 매력적인 다양한 캐릭터들을 쌓아 한꺼번에 터뜨립니다. 밴 애플렉, 라이널 레이놀즈 등 유명한 배우들의 유명하지 않던 시절을 보는 재미도 있습니다. 7. 세븐 싸이코패스 2012 • 코미디/스릴러/범죄 • 영국 쓰리 빌보드로 여러 상을 수상한 마틴 맥도나의 작품입니다. 이 영화, 여러 의미로 각본이 죽여줍니다. 개판도 잘 만든 개판이라면 찬란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감독의 메세지도 있는 것 같긴 한데, 신경쓰지 않아도 각본 자체로도 흥미진진하며 웃깁니다. 8.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2017 • 코미디/공포 • 일본 정말 잘 만든 일본 영화입니다. 장르는 코미디와 공포인데, 보시면 이해하실 겁니다. 아무런 사전 정보가 없이 바로 영화를 보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굉장히 잘 만든 영화이니 강추드립니다. 9. 21 점프 스트리트 2012 • 액션/코미디/범죄 • 미국 흔하디 흔한 액션 코미디 입니다. 흔한 만큼 특출나기 쉽지 않지만, 깔쌈하게 잘 만들었습니다. 유명한 <화이트 칙스>와 비슷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별 생각 없이 맥주 한 잔 하면서 보기 딱 좋은 영화입니다. 보시고 재밌으시다면 후속작인 <22 점프 스트리트>도 있으니 보시기 바랍니다. 10. 좀비랜드 2009 • 모험/코미디/공포 • 미국 코믹 좀비 영화입니다. 좀비 영화의 각종 클리셰들을 비트는 전개가 재밌습니다. 가볍게 볼 수 있어 킬링타임용으로 딱입니다. 우디 해럴슨, 제시 아이젠버그, 엠마 스톤 등 유명 배우들이 출연합니다. 보시고 재밌으시다면 후속작인 <좀비랜드2 더블탭>도 있으니 보시기 바랍니다. 다들 즐거운 영화생활 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