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숙제
by
actsamy
스위스,숙제
1 Followers
비키니 달력 vs 스위스 달력
예전에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가고 싶어하는 나라 1위는 항상 스위스였습니다. 왜일까요? 비밀은 바로 달력에 있습니다. 예전에는 12월이면 사람들이 모두 돌돌 말린 달력을 들고 다녔습니다. 요즘은 스마트폰때문에 그런 풍습이 없어졌지만요. 그 달력을 펼치면 비키니 미인이 12달 내내 나와 1년에 6개월은 춥게 만들거나 (전 물론 빨간 날을 세느라 본 것 뿐…) 아니면 스위스 사진이 있었습니다. 스위스는 어떤 카메라로 찍어도 모두 그림이 되는 풍경을 가지고 있거든요. 그 외에도 스위스에 대한 기억은 많은데요. 빌헬름 텔, 롤**, 주머니 칼, 초콜릿… 그 중에서도 사실 스위스에 관한 제 기억은 만화, <알프스 소녀 하이디>입니다. 나무로 된 집, 이층 다락방에 놓여진 밀짚으로 만든 침대 위에 깔린 하얀 이불, 아침이면 동그란 얼굴로 하품을 하며 일어나는 귀여운 하이디. 그리고 하이디는 햇살을 받으며 멀리 있는 알프스 산의 만년설을 봅니다. 얼마나 그 침대에 누워보고 싶었는지ㅜㅜ 소설 <알프스 소녀 하이디>는 스위스의 작가 요한나 슈피가 마이엔펠트의 작은 마을에서 썼다고 하는데요. 지금도 이곳에 가면 하이디 트레일이라는 걷기 코스가 있다고 합니다. 1시간 30분 정도를 걸으면 된다고 하네요. 그 곳엔 하이디 빌리지와 박물관까지 있다고 해요. 또 이 곳에서 가장 맛있는 식당은 슐로스 브란디스라고 합니다. 절대로 들어가서 먹지 말고 샌드위치와 음료를 테이크 아웃하랍니다. 그리고 하이디 오두막에 올라가서 하이디랜드를 보며 먹으라고 합니다. 아 정말… ‘돈’과 ‘시간’만 있다면 ㅜㅜ 항상 이 두 개가 문제죠. 다 던져버리고 확 떠났으면 좋겠지만 어디 쉬운 일인가요. 이럴 때 저는 서점에 갑니다. 책을 사서 어쨌든 책상 위 책꽂이에 꽂아놓습니다. 대리만족은 아니구요. 책은 꿈을 그대로 놔두지 않고 계획으로 바꾸기 때문입니다. 어디를 거쳐 어디를 방문할건지, 여행 계획을 세우고 교통비는 얼마나 들어가는지, 식비는, 숙식료는 하면서 견적서를 뽑습니다. (오랜 회사 생활에 배운 것 중에 하나가 견적서지요ㅜㅜ) 멋지게 엑셀 표로 정리해 놓고 다들 그런 것처럼 들어갈 돈의 액수를 보고 한숨을 쉽니다. 그래도 언제 가야할 지를 정합니다. 그리고 돈 모을 계획으로 넘어갑니다. ‘술은 일주일에 한 번만 먹어야지.’(친구가 3명 즘 없어지겠군 ㅜㅜ) ‘그래 일단 책을 사지 말아야 해.’(그냥 저 쌓여있는 책을 중고로 팔아?) ‘부조금은 무조건 5만원이야’(이거 회수할 때는 어쩌지?) 못 갈 수도 있지만, 그래서 실망할 수도 있지만, 연말이 되었으니 대박 여행 계획 하나 세워보시면 어떨까요? 토익 점수도 올려야 하고 아이들 학비도 걱정되고 또 '저 세 살배기를 데리고 어디를?' 이렇게 생각하시면 우리는 아무것도 할 수 없겠지요. 스위스를 꿈꾸는 것과 가이드 책을 사서 여행 계획을 세워보는 것. 이 두가지는 생각과 실천의 차이일 것 같습니다. 여행비용이 비싸겠지만 ‘나’보다 비싸지는 않겠죠? 오늘 빵은 스위스에서 구워보았습니다. 저에게 헛된(꼭 갈거에요!!~!) 계획을 하게 한 책을 소개합니다. 맹현정과 조원미가 쓴 <스위스 셀프 트래블>입니다. 맹현정과 조원미는 10년 간 유럽 관련 여행일을 하며 각종 여행 프로그램을 설계했던 저자입니다. 책을 읽으며 그 꼼꼼함에 놀랐습니다. 여튼 제 꿈에 많은 도움을 받아서 너무 고맙다는 말도 전하고 싶습니다. 지금까지 책속의한줄 북큐레이터, 북티셰였습니다. p.s. 스위스 여행 견적이 궁금하신가요? 안 알려드려요. 얼마나 고생해서 뽑았는데요. 그래도 즐거운 ‘2015년 계획 짜기’였습니다. 이 책 바로 구매하러 가기>> http://me2.do/F6IbEz3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