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
by
taehoe
성장
0 Followers
스티브잡스의 마지막 말
<스티브잡스의 마지막 말> I reached the pinnacle of success in the business world. 나는 비즈니스 세상에서 성공의 끝을 보았다. In others’ eyes, my life is an epitome of success. 타인의 눈에 내 인생은 성공의 상징이다. However, aside from work, I have little joy. In the end, wealth is only a fact of life that I am accustomed to. ​하지만, 일터를 떠나면 내 삶에 즐거움은 많지 않다. 결국 부는 내 삶의 일부가 되어버린 하나의 익숙한 ‘사실’일 뿐이었다. At this moment, lying on the sick bed and recalling my whole life, I realize that all the recognition and wealth that I took so much pride in, have paled and become meaningless in the face of impending death. 지금 병들어 누워 과거 삶을 회상하는 이순간, 나는 깨닫는다, 정말 자부심 가졌던 사회적 인정과 부는 결국 닥쳐올 죽음 앞에 희미해지고 의미 없어져 간다는 것을. In the darkness, I look at the green lights from the life supporting machines and hear the humming mechanical sounds, I can feel the breath of god of death drawing closer… 어둠 속 나는 생명 연장 장치의 녹색 빛과 윙윙거리는 기계음을 보고 들으며 죽음의 신의 숨결이 다가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Now I know, when we have accumulated sufficient wealth to last our lifetime, we should pursue other matters that are unrelated to wealth… 이제야 나는 깨달았다 – 생을 유지할 적당한 부를 쌓았다면 그 이후 우리는 부와 무관한 것을 추구해야 한다는 것을… Should be something that is more important: 그 무엇이 부보다 더 중요하다면: Perhaps relationships, perhaps art, perhaps a dream from younger days ... 예를 들어 관계, 아니면 예술, 또는 젊었을 때의 꿈을… Non-stop pursuing of wealth will only turn a person into a twisted being, just like me. 끝없이 부를 추구하는 것은 결국 나 같은 비틀린 개인만을 남긴다. God gave us the senses to let us feel the love in everyone’s heart, not the illusions brought about by wealth. 신은 우리에게 부가 가져오는 환상이 아닌 만인이 가진 사랑을 느낄 수 있도록 감각(senses)을 선사하였다. The wealth I have won in my life I cannot bring with me. 내 인생을 통해 얻는 부를 나는 가져갈 수 없다. What I can bring is only the memories precipitated by love. 내가 가져갈 수 있는 것은 사랑이 넘쳐나는 기억들뿐이다. That’s the true riches which will follow you, accompany you, giving you strength and light to go on. 그 기억들이야 말로 너를 따라다니고, 너와 함께하고, 지속할 힘과 빛을 주는 진정한 부이다. Love can travel a thousand miles. Life has no limit. Go where you want to go. Reach the height you want to reach. It is all in your heart and in your hands. 사랑은 수천 마일을 넘어설 수 있다. 생에 한계는 없다. 가고 싶은 곳을 가라. 성취하고 싶은 높이를 성취해라. 이 모든 것이 너의 심장과 손에 달려있다. What is the most expensive bed in the world? - "Sick bed" … 이 세상에서 제일 비싼 침대가 무슨 침대일까? – “병들어 누워있는 침대이다”… You can employ someone to drive the car for you, make money for you but you cannot have someone to bear the sickness for you. 너는 네 차를 운전해줄 사람을 고용할 수 있고, 돈을 벌어줄 사람을 구할 수도 있다. 하지만 너 대신 아파줄 사람을 구할 수 없을 것이다. Material things lost can be found. But there is one thing that can never be found when it is lost – "Life". 잃어버린 물질적인 것들은 다시 찾을 수 있다- 하지만 “인생”은 한번 잃어버리면 절대 되찾을 수 없는 유일한 것이다. When a person goes into the operating room, he will realize that there is one book that he has yet to finish reading – "Book of Healthy Life". 한 사람이 수술대에 들어가며 본인이 끝까지 읽지 않은 유일한 책을 깨닫는데 그 책은 바로 “건강한 삶”에 대한 책이다. Whichever stage in life we are at right now, with time, we will face the day when the curtain comes down. 우리가 현재 삶의 어느 순간에 있던, 결국 시간이 지나면 우리는 삶이란 극의 커튼이 내려오는 순간을 맞이할 것이다. Treasure Love for your family, love for your spouse, love for your friends... 가족간의 사랑을 소중히하라. 배우자를 사랑하라, 친구들을 사랑하라, Treat yourself well. Cherish others 너 자신에게 잘 대해 줘라. 타인에게 잘 대해 줘라.
이제는 이해 할 수 있는 이야기
"If you don't know where you're going, just go."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르겠다면, 그냥 가라 "어제 이야기는 아무 의미가 없어요. 왜냐하면 지금의 난 어제의 내가 아니거든요." "여기서 어느 길로 가야하는지 가르쳐줄래?" 고양이가 대답했다. "그건 네가 어디로 가고싶은가에 달려있겠지." "난 어디든 상관없어." 고양이가 말했다. "그렇다면 어느 길로 가도 상관없겠네." 앨리스가 설명을 덧붙였다. "어디든 도착만 한다면..." 고양이가 말했다. "아, 넌 틀림없이 도착하게 되어 있어. 계속 걷다보면 어디든 닿게 되거든." "혹시 나는 갈 곳이 없는 건 아닐까?" 그러자 벽이 말했다. "지도만 보면 뭐해? 남이 만들어놓은 지도에 네가 가고 싶은 곳이 있을 것 같니?" "그럼 내가 가고 싶은 곳은 어디 나와 있는데?" "넌 너만의 지도를 만들어야지." -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中 어른들은 누구나 처음엔 어린이였다. 그러나 그것을 기억하는 어른은 별로 없다."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이 뭔지 아니?" "흠.. 글쎄요. 돈 버는 일? 밥 먹는 일?"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은 사람이 사람의 마음을 얻는 일이란다. 각각의 얼굴만큼 다양한 각양각색의 마음을... 순간에도 수만가지의 생각이 떠오르는데 그 바람같은 마음이 머물게 한다는 건 정말 어려운거란다." "내 비밀은 이런거야. 매우 간단한거지. 오로지 마음으로 보아야만 정확하게 볼 수 있다는거야. 가장 중요한것은 눈에는 보이지 않는법이야." "나는 해가 지는 풍경이 좋아. 우리 해지는거 구경하러 가." "그렇지만 기다려야 해." "뭘 기다려?" "해가 지길 기다려야 한단 말이야." "너의 장미꽃이 그토록 소중한 것은 그꽃을 위해 네가 공들인 그 시간 때문이야. 너는 네가 길들인 것에 대해 언제까지나 책임이 있는거야." - 어린왕자 中 "왜 아이들은 철이 들어야 하나요? "소용없어, 누나. 첫번째 풍선은 한 번밖에 못 만들어. 첫 번째 풍선을 잘 만들지 못하면 그걸 다시 만들 수도 없고, 만들고 싶은 생각도 사라져." "누구나 때가 되면 헤어질 수 있는 것이 살아가는 도중의 일이란다. 혹시나 나의 라임 오렌지 나무가 무슨 일을 당한다고 해도 아주 사라지는 건 아니지 않겠니? 푸른 이파리가 낙엽이 되어 떨어져도 사라지지 않고 이듬해 싹으로 다시 되살아나는 것처럼. 무엇이든 사라지는 것은 없단다. 하잘것 없는 풀도 겨울엔 건초가 되어 치즈를 만드는데 쓰이지 않니? 제제, 기운을 내렴. 누구라도 서로 잊지 않고 가슴 속에 깊이 품고 있으면 사라지는 일은 결코 없단다." 나는 엉엉 소리내어 울었다. "걱정마세요. 난 그를 죽여버릴테니까요." "그게 무슨 소리냐? 너의 아빠를 죽이겠다고?" "그래요. 전 이미 시작했어요. 벅존스의 권총으로 빵 쏘아 죽이는 그런건 아니예요. 제 마음 속에서 죽이는 거예요. 사랑하기를 그만 두는거죠. 그러면 그 사람은 언젠가 죽어요." "그런데 넌 나도 죽이겠다고 했잖아?" "처음엔 그랬어요. 그런데 그 다음엔 반대로 죽였어요. 내 마음에 당신이 다시 태어날 수 있게, 그렇게 죽였어요." 이제야 아픔이 무엇인지 알 것 같았다. 매를 맞아서 생긴 아픔이 아니었다. 병원에서 유리조각에 찔린 곳을 바늘로 꿰맬 때의 느낌도 아니었다. 아픔이란 가슴 전체가 모두 아린, 그런 것이었다. 아무에게도 비밀을 말하지 못한 채 모든 것을 가슴 속에 간직하고 죽어야 하는 그런 것이었다. 팔과 머리의 기운을 앗아가고, 베개 위에서 고개를 돌리고 싶은 마음조차 사라지게 하는 그런 것이었다. - 나의 라임 오렌지 나무 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