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시사] 시사 관련 이슈
by
xella
https://media.vingle.net/images/co_m/u3pt3vk9tz.jpg
[정치/시사] 시사 관련 이슈
1 Followers
중국 관광객들 '분유 싹쓸이 쇼핑' 때문에…
<앵커> 요즘 세계 여러 공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중국 단체 관광객의 모습입니다. 저렇게 저마다 쌓아놓은 게 분유입니다. 지난 1월에 중국 분유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0%나 늘었습니다. 자기나라 분유를 못 믿어서 빚어지는 일입니다. 이 때문에 지금 세계 분유 시장이 들썩이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우상욱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최근 영국의 아기 부모들은 분유를 구하지 못해 발을 굴러야 했습니다. [유아 어머니/영국 레스터 : 사람들이 상점을 돌며 미친 듯이 분유를 찾았죠. 그럴 수밖에요. 상점에 분유가 없으면 아기를 먹일 수가 없으니까요.] 중국 관광객들의 분유 싹쓸이 탓이었습니다. 결국 영국과 호주가 지난 달부터 중국인만이 아닌 모든 고객들에게 1인당 분유 2통만 살 수 있도록 제한하고 있습니다. [호주 분유 소비자 : (중국인들이) 분유를 다 사서 해외로 가져가니까 이곳 주민들은 분유 구하기가 너무 어렵죠.] 이미 홍콩은 중국 관광객에게 1인당 1.8킬로그램의 분유만 팔고 있습니다. 이런 현상은 중국 영유아 부모들의 뿌리깊은 자국산 분유에 대한 불신에서 비롯됩니다. 중국 낙농협회 조사결과 60%의 부모가 자국산 대신 외국산 상표의 분유를 쓰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04년 가짜 분유 파동을 시작으로, 2008년 멜라닌 분유 파동으로 유아 8명이 숨졌고 올해도 가짜 스위스산 '헤로' 분유가 적발되는 등 분유 관련 사고가 끊이지 않습니다. [유아 어머니/중국 베이징 : (중국산 분유를) 못 믿죠. 여전히 못 믿어요. 이전에 계속 관련 사고가 났으니까요.] 내 아이만은 특별하게 키우겠다는 중국 중산층들의 유별난 아이 사랑도 안전한 외국 분유에 대한 수요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영상취재 : 이관일, 영상편집 : 남 일)
방글라데시 의류공장 참사 현장의 '마지막 포옹'
방글라데시 다카 외곽 사바르 의류공단 내 라나플라자에서 지난달 24일 벌어진 붕괴 사고의 사망자가 천여명에 육박하고 있다. 이번 참사로 ‘이윤을 위한 노동착취’에 반대하는 전 세계적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타임 온라인판에는 8일(현지시간) 방글라데시 사진작가 타슬리마 아크테르가 사건 다음날 찍은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연인처럼 보이는 남성과 여성이 건물 붕괴 현장에서 서로를 안은 채 숨진 사진이다. 두 사람의 ‘마지막 포옹’인 셈이다. 남성의 눈에서는 눈물처럼 피가 흘러내린다. 남성에게 안긴 여성의 몸은 뒤로 꺾여 있다. 아직까지 두 사람이 누구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아크테르는 시사주간 타임에 사진 촬영 관련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사건이 발생한 뒤 하루 종일 사건 현장을 헤맸다. 피해자들과 그들의 가족을 보며 육체적, 정신적으로 지쳐가던 그는 다음날 새벽 2시쯤 한 커플을 발견했다. 이들의 하반신은 붕괴된 콘크리트에 깔려 있었다. 그는 “이들을 처음 봤을 때 마치 예전부터 잘 알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면서 “사랑하는 사람의 곁에서 서로를 지키기 위해 애쓰는 누군가의 마지막 순간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타슬리마 아크테르가 시사주간 타임에 공개한 사진 ‘마지막 포옹’ 그는 사진을 볼 때마다 불편한 느낌을 받는다고 했다. 그는 “사진은 마치 나에게 ‘우리는 그저 숫자가 아니다. 값싼 노동도, 값싼 생명도 아니다. 우리는 당신과 같은 인간이다. 우리의 삶도 당신의 삶처럼 소중하다. 우리의 꿈도 마찬가지다’라고 말하는 듯해 뇌리에서 떠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아크테르는 이번 참사에 책임이 있는 사람이 처벌을 받지 않는다면 똑같은 비극이 재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번 잔혹한 사건의 증인으로서 모든 사람이 아픔을 공유하길 바란다”면서 “이것이 사진을 공개한 이유”라고 밝혔다. 한편 의류공장 붕괴사고 수습이 한창인 가운데 또 다른 의류공장에서 화재 사고로 인명피해가 발생하면서 안타까움을 더했다. 8일 저녁 다카 소재 미르푸르 대학 인근 ‘둥하이 스웨터’ 공장 1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8명이 사망했다. 경찰 관계자는 늦은 시간에 불이 나 공장 내부에는 사람이 없었지만, 탈출하지 못한 다른 층 사람들이 유독성 연기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라나플라자 붕괴사고의 사망자는 9일 밤 948명을 기록했다. 시신 상당수는 부패 정도가 심해 신원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앞서 압둘 라티프 시디크 방글라데시 섬유장관은 8일 다카 소재 의류공장 16곳, 치타공의 2곳을 안전 문제로 폐쇄했다. 그는 앞으로 더 많은 공장이 안전 확보를 위해 폐쇄될 수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 불러 '여자 유혹하는 법' 특강… 인하대 총학생회, 무개념 행사 구설수
중간고사 스트레스 풀자며 강남 나이트 홍보문 돌리기도 인하대 총학생회가 '이성 유혹하는 방법'을 가르치는 학생 특강을 열어 비난을 사고 있다. 이 대학 총학생회는 지난 6일 학교에서 학생들을 상대로 '인하 배움 특강'이라는 행사를 열었다. 총학생회는 2010년부터 강의실에서 듣기 어려운 현장 이야기를 들려주자는 목적으로 사회 각 분야에서 활동 중인 전문가를 초청해 특강을 열고 있다. 6일에는 공무원 시험 준비생들을 위한 기초교양지식 강의와 함께 '픽업 아티스트' 초청 강연이 열렸다. 이른바 '픽업 아티스트'는 이성을 꾀는 방법을 가르치는 사람을 이른다. 실제로 이날 강연에서는 '꽃뱀에게 당하지 않는 방법'에 대한 설명도 있었고, "데이트할 때 남자는 차가 있는 것이 좋다. 하지만 경차는 피해라. 여자들은 경차를 싫어한다"는 등의 내용이 나왔다고 한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학생들 사이에서는 총학생회를 비난하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학교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강사에게) 데이트 장소 추천해달라고 질문하니 서울 강남의 '바'를 소개해 줬어요" "학교 이름에 ×칠을 해도 정도껏 해야지. 총학생회 분들, 당신들에게 여동생이 있으면 꼭 픽업아티스트 소개팅시켜 주세요" "이성 꾀는 법 가르치는 수도권 유명 4년제 대학이라는 기사 나올까 봐 두렵네요" 같은 글이 올라오고 있다. 이에 총학생회는 "강사가 과연 적절한지 아닌지 확인하지 못한 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그럼에도 "총학생회를 탄핵해야 한다"는 등 비난 여론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이 학교 총학생회는 지난달에도 중간고사로 쌓인 학생들 스트레스를 풀어주겠다며 강남의 한 유명 나이트클럽을 홍보하는 안내문을 학생들에게 돌려 논란에 휘말린 일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