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그래피/DSLR
by
infopub
https://media.vingle.net/images/co_m/ee4knmpqlg.jpg
포토그래피/DSLR
320 Followers
프로 사진가처럼 여행사진 & 도시풍경 촬영하기
관광 명소는 남들과 다르게 촬영하라 유명한 도시로 여행을 가면 고향에 있는 친구들과 가족은 그 도시에서 가장 잘 알려진 명소의 사진을 원한다. 그러므로 가장 먼저 명소에 가서 사진을 찍어두면 나머지 일정은 도시의 인물들, 특정한 지방색, 풍습 등 자신이 원하고 마음에 와 닿는 도시의 모습을 편하게 촬영할 수 있다. 관광 명소들은 수많은 사람들이 사진을 찍기 때문에 사진들이 모두 비슷해 보인다. 자신의 관광 명소 사진을 흔한 사진들과 차별화하고 싶다면 다른 앵글로 촬영한다. 그러나 대부분 다른 앵글이 존재하지 않으므로 다음의 방법을 시도해보자. 흔히 볼 수 없는 환경 속의 명소를 촬영한다. 명소는 변하지 않으므로 매일 볼 수 없는 변화된 환경 속의 명소를 촬영해야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귀찮아서 시도하지 않는 촬영이 까다로운 위치나 시점을 찾아서 촬영하는 것이다. 그런 시점을 찾으면 그 곳에서 혼자 사진을 찍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성당이나 경기장 혹은 건물 등을 촬영할 때에는 그 장소의 이름을 잊어도 찾을 수 있도록 표지판을 찍어두는 것도 좋다. 사진을 판매하는 경우 장소의 정확한 이름이 반드시 필요하다. [Tip] 최고의 사진이 바로 1m 옆에 있을 수 있다 필자의 친구인 사진가 빌 포트니가 한 말을 마음에 새겨두자. “멋진 작품을 찍고 싶은 사진가들의 가장 큰 장애물은 한자리에서 움직이지 않는 것이다. 최고의 사진, 최고의 전망, 최고의 앵글은 간혹 내가 서있는 위치로부터 바로 1m 옆에 있는데 몇 걸음을 움직이지 않아서 놓친다.” 양옆으로 이동해서 촬영하는 방법 외에도 단순히 카메라의 높이만 다르게 촬영해도 다른 시점을 보여줄 수 있다. 전체 대신 세부 묘사 사진을 촬영하라 예제 사진은 터키의 이스탄불의 “블루 모스크”라고도 불리는 술탄 아흐멧 사원을 일몰 직전에 촬영한 것이다. 이처럼 거대한 피사체를 촬영할 때는 관광객부터 가로등까지 시선을 방해하는 수많은 요소들 때문에 매우 높은 곳에서 내려다보고 촬영하지 않는 이상 촬영이 까다롭다. 필자는 세미나 투어에서 성당, 극장, 오페라 하우스 등과 같은 건물의 외관을 촬영할 때의 문제점에 대해 강의한다. 이러한 장소들은 대체로 방해요소가 없는 평지에 덩그러니 있는 것이 아니라 크레인, 장벽, 울타리 등 건축이나 복원 장비 혹은 간판, 전선 등의 방해 요소들이 깔끔한 사진의 촬영을 어렵게 만든다. 그렇기 때문에 위의 예제 사진처럼 건물의 특징을 보여주는 중요한 부분만 줌인해서 촬영하는 것을 추천한다. 또한 필자는 저 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일몰 후까지 기다렸다. 사진은 하단의 사진을 촬영한 후 1시간 11분이 지나서 촬영했으며 어두웠던 관계로 삼각대를 사용했다(카메라를 손에 들고 촬영하려면 1/60초 이상의 셔터스피드가 필요한데 어두워서 불가능했다). 건축물의 일부만 촬영해서 그 장소에 있었다면 일반적으로 볼 수 없는 모습을 사진으로 보여준다. 또한 중요한 세부 영역만 줌인하면 더 강렬하고 역동적인 사진이 된다. 예제 사진은 70-200mm f/2.8 렌즈를 135mm로 줌인했으며, 노출은 f/5.6, 1/15초, ISO 200으로 촬영했다. 후작업은 다음과 같이 적용했다. 1 사원은 역광으로 촬영했기 때문에 라이트룸의 [Develop] 모듈에서 [Shadows]를 오른쪽으로 드래그해서 세부 영역이 더 잘 보이도록 설정했다. 2 질감을 강조하기 위해 [Clarity] 설정을 높였다. 3 [Tint] 슬라이더를 오른쪽의 마젠타 영역으로 드래그해서 하늘의 색깔을 더 흥미롭게 만들었다. 관광객, 자동차 등의 방해 요소 숨기기 예제 사진은 이탈리아 로마의 중심부에서 촬영한 것이다. 필자는 알타레 델라 파트리아(조국의 제단) 건너편에 있는 작은 공원에 서있다. 시간대에 상관없이 이곳에서는 똑같은 광경이 펼쳐진다. 수많은 자동차와 버스, 스쿠터, 관광객들이 앞에 보인다. 있는 그대로 사진을 촬영한 후 포토샵으로 지우려고 한다면 건축물 앞부분을 재건해야 하므로 악몽 같은 작업이 될 것이다. 그 대신 다른 방법을 사용한다. 매우 낮은 앵글로 촬영한다. 앵글을 낮추면 시점과 시야가 완전히 바뀌며 카메라의 라이브 뷰 기능으로 촬영 위치를 확인해서 원하는 구도를 조절한다. 이 방법은 자녀의 운동경기를 촬영할 때 야구경기장의 외야 울타리나 축장의 텅 빈 객석 혹은 시야를 방해하는 요소를 숨기는 데 적합하다. 여행사진 촬영의 경우 필자는 한 개의 렌즈와 카메라 바디만 준비한다. 풀프레임 바디를 가져가는 경우 필자가 사용하는 렌즈는 28-300mm f/3.5-6.3 줌렌즈이다. 위의 최종 사진은 35mm로 줌아웃하고 노출은 f/6.3, 1/100초, ISO 100으로 촬영했다. 후작업에서는 대비와 샤프닝 효과를 적용하고, [Shadows] 슬라이더를 오른쪽으로 드래그해서 건축물의 음영 영역을 약간 밝게 보정했다. 예제 사진은 좋은 예시이긴 하지만 그렇게 멋진 사진은 아니다. 특히 건축물 왼쪽의 건축용 발판이 눈에 거슬린다. 이것을 제거하는 방법이 알고 싶다면 이 책의 웹 페이지에 올린 영상을 찾아보기 바란다. 스콧 켈비의 DSLR 사진 촬영 방법 작가 | 스콧 켈비 출판 | 정보문화사
크로핑과 수평 맞추기 | 포토샵
Camera Raw 크로핑 기능의 장점은 포토샵과 달리 크로핑을 적용하지 않은 원본 사진으로 복구할 수 있다는 점이다. 겹쳐 쓰기를 하지 않은 원본 파일인 경우 JPEG와 TIFF 파일도 크로핑 적용 전으로 복구할 수 있다. 포토샵에서 JPEG나 TIFF 파일을 저장할 때 파일 이름을 변경하면 원본을 그대로 유지해서 겹쳐 쓰기를 방지할 수 있다. RAW 형식 사진은 원본에 겹쳐 쓰기가 불가능하므로 우려할 필요가 없다. Step 01 도구 바의 왼쪽에서 여섯 번째에 Crop 도구( )가 있다. 기본적으로 클릭하고 드래그하여 크로핑에서 제외할 영역을 선택하는 방식을 사용하며, 포토샵과 마찬가지로 선택해서 적용할 수 있는 크로핑 종횡비 프리셋 목록도 있다. 프리셋은 Crop 도구를 클릭하고 누르고 있으면 열리는 팝업 메뉴에서 선택한다. ‘Normal’ 설정은 일정한 비율이 없는 자유로운 크로핑 기능이다. 크로핑 프리셋을 선택하면 해당 종횡비를 유지한다. 예를 들어, ‘2 to 3’ 프리셋을 선택한 다음 사진을 클릭하고 드래그해도 원본의 종횡비를 유지한다. Step 02 예제 사진은 ‘2 to 3’ 종횡비 크로핑 경계선을 드래그해서 설정한 것이다. 잘려나가는 영역은 흐릿하게 나타나며, 내부의 선명한 영역은 크로핑을 적용한 후의 결과이다. Camera Raw에서 나가기 전에 크로핑을 적용한 사진을 보고 싶다면 다른 도구로 전환한다. Note | 크로핑 경계선의 방향을 바꾸고 싶다면 오른쪽 하단 모서리를 클릭한 다음 하단으로 드래그하고 다시 왼쪽으로 드래그하면 횡구도는 종구도로 바뀐다. 위로 드래그하고 다시 오른쪽으로 드래그하면 종구도가 횡구도로 바뀐다. Step 03 크로핑한 사진을 다시 Camera Raw에서 불러오면 크로핑한 버전이 나타난다. Crop 도구를 클릭하면 크로핑 경계선을 다시 불러온다. 크로핑 설정을 제거하려면 <Esc>나 <Delete>(PC: <Back Space>) 혹은 Crop 도구 팝업 메뉴에서 ‘Clear Crop’을 선택한다. 크로핑 종횡비 프리셋 외의 다른 종횡비가 필요하다면 Crop 도구의 팝업 메뉴에서 ‘Custom’을 선택하면 예제와 같은 [Custom Crop] 대화창을 불러온다. 종횡비를 입력하고 [OK] 버튼을 클릭하면 팝업 메뉴의 종횡비 프리셋 목록에 추가된다. Step 04 이번에는 3 대 5 크로핑 종횡비를 직접 만들어 사진을 크로핑해보자. [Custom Crop] 대화창에 종횡비를 입력하고 [OK] 버튼을 클릭한 다음 크로핑 경계선을 클릭하고 드래그해서 영역을 선택하면 경계선 내부가 3 대 5 종횡비가 된다. 도구 바에서 다른 도구를 클릭하거나 Return(PC: <Enter>)을 누르면 설정을 적용해서 결과를 볼 수 있다. [Open Image] 버튼을 클릭하면 설정을 적용한 사진을 포토샵으로 불러온다. 대신 [Done] 버튼을 클릭하면 설정을 적용하지 않은 채 사진을 닫지만 크로핑 경계선은 유지한다. Step 05 크로핑한 JPEG나 TIFF 형식 사진을 [Done] 버튼을 클릭해서 저장한다면 크로핑한 영역을 다시 불러올 수 있는 방법은 사진을 C amera R aw에서 다시 여는 것뿐이다. 그러나 [Save Image] 버튼을 클릭하고 [Format] 팝업 메뉴에서 ‘Photoshop’을 선택한다면 ‘Preserve Cropped Pixels’라는 새로운 선택 항목이 나타난다. [Save]를 클릭하기 전에 체크하면 크로핑한 사진을 포토샵으로 불러왔을 때 ‘Background’ 레이어가 아닌 별도의 레이어에 크로핑한 사진이 나타나며 잘려나간 영역은 그대로 유지된다. 사진을 클릭하고 드래그해보면 잘려나간 영역을 볼 수 있다(Move 도구[ ]를 사용해서 사진을 클릭하고 오른쪽이나 왼쪽으로 드래그해보자). Step 06 동일한 구도로 크로핑 해야 하는 다수의 유사한 사진들이 있다면 다음의 방법을 사용한다. Bridge나 컴퓨터에서 같은 구도로 크로핑할 사진들을 모두 선택해서 Camera Raw에서 불러온다. 불러온 다수의 사진들은 세로형의 필름스트립으로 왼쪽에 나열된다. [Filmstrip] 오른쪽의 아이콘을 클릭하고 팝업 메뉴에서 ‘Select All’을 선택한 다음 현재 선택한 사진을 원하는 구도로 크로핑한다. 왼쪽의 [Filmstrip]을 보면 모든 섬네일도 새로운 크로핑 설정을 업데이트하며, 왼쪽 하단 모서리에 크로핑 아이콘이 나타나 Camera Raw에서 크로핑을 적용했다는 점을 알려준다. Step 07 또 다른 크로핑 방식은 사진의 수평을 보정하는 Straightening 도구이다. 이 도구는 크로핑 경계선을 회전해서 수평을 맞추기 때문에 근본적으로 C rop 도구의 사촌뻘 정도라고 할 수 있다. Camera Raw의 도구 바에서 Crop 도구 바로 오른쪽에 있는 Straightening 도구를 선택한 다음 사진에서 수평선을 따라 클릭하고 드래그한다. 도구나 사진을 더블클릭해도 된다. 그리고 마우스 버튼을 놓으면 크로핑 경계선이 나타나고 수평선을 따라 설정한 각도로 자동 회전되어 있다. Step 08 다른 도구로 전환하거나, Return(PC: <Enter>)을 누르거나, 사진을 포토샵으로 불러오기 전에는 수평조절의 결과를 확인할 수 없다. 즉, [Save Image]나 [Done] 버튼을 클릭하고 Camera Raw를 닫으면 수평 설정을 파일에 저장한다. 그러므로 파일을 Camera Raw에서 다시 열면 수평 조절을 적용한 사진 버전을 불러온다. 대신 [Open Image]를 클릭하면 설정을 적용한 사진을 포토샵으로 불러온다. RAW 형식 사진의 경우(혹은 JPEG나 TIFF 형식 사진이며, [Done] 버튼을 클릭한 경우), 언제든지 Camera Raw에서 다시 불러와 크로핑 경계선을 삭제하고 크로핑을 적용하지 않은 원본 상태로 회복할 수 있다. [TIP] 수평 설정 취소하기 <Esc>를 누르면 경계선이 사라지고 수평 조절 설정을 취소한다. 스콧 켈비의 DSLR 사용자를 위한 포토샵 CC 2017 작가 | 스콧 켈비 출판 | 정보문화사
생동감있는 풍경을 원한다면 움직임을넣자
풍경 사진에서 생동감을 묘사하기 위해 풍경 속에 움직이는 요소를 넣을 수도 있습니다. 움직임을 제어하기 위해서는 빠른 셔터스피드로 움직임을 정지시키거나 반대로 느린 셔터스피드로 움직이는 과정을 보여줄 수 있습니다. 풍경 속에 넣을 수 있는 움직임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대표적으로 앞서 알아본 풍경 속에 주인공들의 움직임을 넣습니다. [그림 1]는 움직이는 피사체를 넣어 멋진 풍경에 생동감을 느끼게 촬영한 사진이며 [그림 2]는 크게 움직이는 피사체는 아니지만 작은 움직임 자체만으로도 단조로운 골목길 사진에 생동감을 묘사한 사진입니다. [그림 1]에서는 3분할 구도의 우측 하단 교점에, [그림 2]는 우측 상단 교점에 피사체를 배치한 것처럼 움직이는 피사체를 넣을 때에도 구도에 맞게 배치하는 것이 중요하며, 움직임을 고려해 셔터스피드를 확보해야 하기 때문에 지나치게 조리개값을 많이 높이지는 않습니다. [그림 1] 1/400s┃F8.0┃ISO200┃15mm 멋진 풍경 속에 움직이는 주인공을 같이 촬영한 경우 [그림 2] 1/200s┃F11┃ISO100┃15mm 큰 움직임은 아니지만 풍경에 생동감을 넣어주는 경우 이처럼 눈에 보이는 유형의 피사체들 외에도 다양한 자연현상들의 움직임 또한 사진에 생동감을 표현하는 좋은 소재가 됩니다. [그림 3]에서는 석양의 풍경에 생동감을 넣어주기 위해 파도의 밀려오는 모습을 촬영했다면 [그림 4]에서는 청보리 밭에 부는 바람을 표현하기 위해 느린 셔터스피드로 청보리들의 흩날리는 모습을 촬영한 것처럼 우리 주변의 자연현상들의 움직임 또한 풍경 사진에 생동감을 전해 줄 수 있는 좋은 소재가 됩니다. [그림 3] 1/100s┃F8┃ISO100┃15mm 파도의 밀려오는 모습을 정지한 것처럼 촬영한 경우 [그림 4] 1/3s┃F29┃ISO100┃24mm 장노출로 모션블러를 촬영함으로써 바람의 느낌을 표현한 경우 DSLR & 미러리스 사진촬영 길라잡이 작가 | 김근봉 출판 | 정보문화사
한 번의 클릭으로 유화 같은 사진 만들기 | 포토샵
과거의 포토샵에 있던 유화 효과 필터는 어도비사가 한동안 뺐다가 다시 추가했지만 다른 메뉴로 위치를 옮겼다. 이 필터는 사진을 유화처럼 만드는 기능이며 한 번의 클릭으로 적용할 수 있는 효과이다. Step 01 유화 효과를 추가할 사진을 불러온다. 아이슬란드에서 촬영한 예제 사진에는 약간의 H DR 효과를 추가했지만 유화 효과는 한 번의 클릭으로 적용할 수 있다. [Filter]-[Stylize] 메뉴에서 ‘Oil Paint’를 선택한다. |Note| 메뉴에서 ‘Oil Paint’ 필터가 회색으로 비활성화 되어 있다면 [Photoshop(PC: Edit)]-[Preferences]-[Performances] 메뉴의 [Graphics Processor] 영역에서 [Advaced Settings] 버튼을 클릭한 다음 대화창에서 ‘Use OpenCL’이 체크되어 있는지 확인한다. 이 항목이 회색으로 비활성화 되어 있다면 현재 사용하는 버전의 ‘OpenCL’으로 ‘Oil Paint’ 필터를 사용할 수 없다는 의미이다. Step 02 메뉴에서 ‘Oil Paint’를 선택하는 것만으로도 유화 효과를 추가한다. 효과를 사진에서 바로 보려면 대화창 상단에 있는 ‘Preview’를 체크해야 한다. 예제 사진의 경우, 기본 설정 효과를 적용한 결과도 나쁘지 않지만 대화창의 조절 기능들을 사용해서 더 나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Step 03 슬라이더를 조절하기 전에 Command + <+> (PC:<Ctrl> + <+>)를 눌러 사진을 줌인해서 확대하면 결과를 확인하기 쉽다. Step 04 [Stylization] 슬라이더는 붓놀림 스타일을 조절하며, 왼쪽으로 드래그하면 두꺼워지고 오른쪽으로 드래그하면 부드러워진다. 해상도가 높은 사진일수록 높은 설정이 적합하다. [Cleanliness] 슬라이더를 왼쪽으로 드래그할수록 짧고 거친 붓터치 효과를 만들고, 오른쪽으로 드래그할수록 길고 부드러운 붓터치 효과를 만든다. [Scale] 슬라이더는 물감의 두께를 조절하며, 오른쪽으로 드래그할수록 두꺼워진다. 그리고 [Bristle Detail]을 오른쪽으로 드래그하면 사진의 디테일을 뚜렷하게 나타내는데 도움이 된다. Step 05 마지막으로 [Lighting] 영역에서는 빛의 방향과 밝기를 조절할 수 있다. 예제 사진에서 필자가 적용한 설정을 볼 수 있다. 스콧 켈비의 DSLR 사용자를 위한 포토샵 CC 2017 작가 | 스콧 켈비 출판 | 정보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