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ms's Collection
by
skims
s
skims's Collection
0 Followers
잘생긴 국내 스포츠 스타들!!!
안녕하세욥!!!! 아주 오랜만에 빙글에 글을 쓰게 됬네요~! 요즘 너무 바쁜일이 많아서 글쓸시간이 많이 없었어요 ㅠㅠㅠㅠㅠㅠㅠ 이제 또다시 꾸준히 활동 할태니 많이 찾아주세요! 그런의미에서 우리 빙글러 언니들을 위해 이번카드는 매우 객관적인 관점에서 바라보는 잘생긴 국내 스포츠 스타들을 소개해볼까 싶습니다! 그렇다면 첫번째 주자는 바로......! (사진을 옆으로 밀어서 감상해주시길 바랄께요!!!!!) 네! 맞습니다!!! 첫번째 주자는 바로 메인사진에 있는 배구선수 문성민 선수입니당! 키 198cm에.....저 완벽한 몸.....문성민 선수는 한때 머리를 민적도 있는데...어떻게 사람이 머리를 밀어도 저렇게 잘생길수가 있는지 다시한번 놀랐습니다. 1년동안 무릎때문에 많이 고생하셨는데 꼭 화이팅하시고 이번시즌 좋은모습 보여주길 기대할께요!!!! (참고로 우리 성민오빠는....품절남이십니다 ㅠㅠㅠㅠㅠㅠㅠ 무려 4년이나 사귄 여자친구랑 결혼하셧다네요...얼굴도 잘생겼는데 로멘티스트이기까지) (이번도 역시 밀어서 감상하세용!) 두번째도.....두둥! 배구선수입니다....겨울에는 역시 배구지! ㅎㅎㅎㅎㅎ 바로 데뷔때부터 배구계 강동원이라 불린 김요한 선수입니당~! 김요한 선수는 키가 200cm!!!!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강동원씨 보다 더 멋진거 같아요! 특히 저 마지막 사진....저 등근육만 보면 입가에 미소가....! 하지만 김요한 선수도 여자친구가 있다는 소문이 있어서...OTL (이제 다들 아시죠? 밀어서 감상 고우!) 세번째로 소개드릴 스포츠 스타는 바로 수영선수 박선관 선수입니다!!! 수영계에선 박태환 선수만 있는게 아니죠~ 우리 박선관 선수도 있답니당!!! 1991년생인 우리 박선관 선수! 너무나도 훈남인거 같아요!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당시에는 은메달 하나와 둥메달 한개를 획득하면서 멋진 활약을 보여주었죠! 하지만....ㅠㅠㅠㅠㅠ 2014년 아시안게임 4 x 100m 혼계형 릴레이에서 함께 뛴 박태환 선수가 금지약물 징계로 메달을 박탈당해서 우리 박선관 선수에게도 불똥이 튀고 말았죠....흑흑흑흑 우리 선관선수 화이팅 하시고 너무 멋져요! 네번째로 소개드릴 선수는 바로 농구선수 함지훈 선수입니다!!!! 함지훈 선수는 울산 모비스 소속으로 지금현재 프로농구 간판으로 활약중입니다! 2010년에는 MVP를 타기도 하고 또 2010년 아시안 게임에서는 대한민국을 은메달로 이끄면서 맹활약 하였습니당! 키 198cm!!! 역시 농구선수는 농구선수인가 봅니당~ 함지훈 선수는....네...이미 결혼하였습니다!!!!!!!!!!! 으악~~~~~~!!!!!!!!! ㅋㅋㅋㅋㅋ 와이프님께서 완전 미인이시던데.....두분 행복하시길 바랄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너무 뜬금포인가?) 마지막으로 소개해드릴 선수는 펜싱선수인 허준 선수입니다! 사실 이 선수에 대해서 잘몰랐는데...이번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남자 플러레 단체전을 보다가 처음보게되었어요!!! 그리고 그 처음 본 순간부터 팬이되었답니다! ㅎㅎㅎㅎㅎ 미소년같은 외모 속에 강인함까지 가지고 있다할까? 펜싱 장비 때문에 땀도 많이 흘렸는데...그래도 너무 섹시한거 같아요!!! ㅎㅎㅎㅎ 허준 선수 덕분에 펜싱에도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우리 펜싱 선수들 계속해서 응원하고 있답니당~~~!!!!!! 으..이 카드 쓰면서 너무나도 행복한 skims이였습니당~~~~~ <33333333 우리 빙글러 언니들도 즐감 하셨나요? ㅎㅎㅎㅎㅎㅎ 그렇다면 우리 빙글러 언니들이 가장 마음에 들었던 선수를 골라주세요! 아니면 왜 이 선수는 포함이 안됬는지!!!! 꼭 포함되었으면 하는 선수들도 적어주세요~ 참고로 잘생긴 야구선수 편은 이미 예전에 제가 썻답니당! 그래서 이번에는 아쉽게도 포함이 안되었습니당 ㅠㅠㅠㅠ 아직 화요일 밖에 안됫네요....남은 일주일도 화이팅하시고 우리 멋진 스포츠 스타들 보면서 힘내시길 바랄께요!! 뿅!
"휴먼스 오브 뉴욕" - 5편
우리들은 뉴욕 (New York) 이라는 곳에 많은 환상을 가지고 있습니다. 뉴욕은 많은 사람들의 동경의 대상이 되었고 누구나 한번쯤은 뉴욕에서 살아 보고 싶은 마음을 가지게 되죠. 여러 할리우드 영화를 보면 그들의 삶은 완벽할 것만 같고 사랑도 이별도 뉴욕에서는 모든것이 아름답게 보입니다. 하지만 뉴욕은 완벽하지 않습니다. 바쁜 거리, 바쁜 사람들, 숨쉴 시간도 없는 잠이 들이 않는 도시 속에는 수 많은 사람들이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환상속에 가려져서 우리가 알지 못하는 그들의 이야기... 채권중개를 하던 브랜든 스탠튼 (Brandon Stanton) 은 2010년 1월에 자신의 첫 카메라를 구입한후 사진 찍기에 빠져듭니다. 그 해 7월 직장을 잃은 그는 본격적으로 카메라에 뉴욕을 담기 시작합니다. 평범하면서도 독특한 뉴욕의 사람들...그들이 전하는 이야기들을 담으면서 그는 우리에게 꾸밈없고 진실된 뉴욕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뉴욕커들의 삶을 사진으로 표현하는 브랜든 스탠튼의 "휴먼스 오브 뉴욕 (Humans of New York)". 이번 한주간 그가 찍은 뉴욕의 사람들...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Humans of New York] - www.humansofnewyork.com "This is tougher than the Marine Corps." "지금 이게 해병대 보다 힘들어요." "I was an international relations major. I was thinking about going into government, but the more I learned about bureaucracy, the more I realized I'd be better off just writing political songs." "저는 원래 국제관계 전공이였어요. 그래서 정부에서 일하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관료제에 대해서 더알면 알수록 그냥 정치에 관한 노래를 쓰는게 더 행복하겠다는 것을 알게되었어요." “I’ve been going through chemo for six months now. Sometimes I’ll come home from the hospital and I won’t even want to look in the mirror. I feel disfigured. I’ll have drains attached to me that he has to help measure and adjust. We’ve been together for a long time. When something like this happens, you find out what you’ve been working for all those years.” "저는 지금 현재 항암치료를 받은지 6개월이 되가요. 가끔씩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집에 오면 거울도 보기 싫어져요. 제 몸이 흉측하다고 느끼거든요. 제 몸에 튜브같은게 꽂혀 있는데 그이가 수치도 봐주고 또 똑바로 껴져있는지 다 확인해줘요. 저희는 오랫동안 함께 했습니다. 그래서인지 이런일이 일어나면, 평생 무엇을 위해 살고 있었는지 알게 되는거 같아요." “My mom passed away when I was 9, and I didn’t really take her last years very seriously. Most of the time when we went to visit her at the hospital, I thought it was boring, so I’d just go in the other room and watch cartoons. It sounds stupid, but I never knew she was dying because she promised me we’d go fishing.” "어머니는 제가 9살이였을때 돌아가셨어요. 하지만 어머니가 떠나시는 순간까지 전 이게 그리 심각한 문제인지 인식하지 못하고 있었어요. 어머니를 뵈러 병원에 갈때마다 저는 항상 지루하다고 느꼇어요. 그래서 대부분 다른 방에 가서 만화나 보고 있었죠. 지금 생각해보면 되게 바보같았어요. 하지만 저는 어머니가 돌아가시는 것을 몰랐어요. 저와 함께 낚시하러 가시겠다고 약속을 하셨거든요." "I'm the muscle." "제가 근육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