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adel's Collection
by
lanadel
l
lanadel's Collection
1 Followers
영화<마돈나> 감독의 새벽감성 쓴소리
오늘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화<마돈나>의 흥행 부진에대해 글을 쓴 신수원감독. 한창 핫 이슈가되어서 sns상에서 이 감독의 페북 글에대해 논쟁중입니다. 저 글을 '한국의 비참한 현실'이라고 봐야할지 혹은 '핀트나간 헛소리'로 생각해야할지. 신수원(48) 감독이 SNS에 영화 ‘마돈나’ 흥행 부진에 대한 답답한 심경을 토로하면서 젊은 관객들에 대한 불만을 표했다. 신 감독은 6일 새벽 페이스북에 “영화를 또 한편 개봉했다. 여러 가지를 느낀다”며 긴 글을 시작했다. 글에는 출연배우 변요한을 보기 위해 영화를 본 여성 팬들과 의식 없는 청춘들을 향한 일갈이 담겼다.신 감독은 “(변)요한이를 보러온 20대 여성들이 ‘요한이는 별로 안 나오는데 대신 멘탈(정신) 털리고 감독을 증오하면서 나왔다’ 혹은 ‘요한이 보러 왔다 (권)소현이 때문에 눈물 흘렸다’는 이야기를 한다”며 “이렇게 말하면 내가 욕먹겠지만 결국 내가 그들의 존재와 본능에 충실한 영화를 만든 것 같다”고 적었다. 그는 “기분이 좋지도 않고 숫자놀음 할 생각도 없다”면서 “그저 이 영화가 대한민국 (영화)시장에 나오면서 시장 좌판의 비린내 나는 눈 풀린 동태가 된 느낌”이라고 했다. 이어 “많은 스태프와 배우들이 고된 노동을 하면서 만들었지만 결국 창작과 생산과정의 가치는 사라지고 시장판에서 값 안 나가는 재고 상품처럼 극장에 걸려있다”고 한탄했다. 신 감독은 “그래서 나는 이 나라에 별 기대도 희망도 갖지 않는다”면서 “한 가지 바라는 게 있다면, ‘마돈나’는 망해도 좋으나 멘탈 없는 삶에 버터 칠하면서 살아온 젊은 너희들은 한번쯤 멘탈 탈탈 털려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이어 “심지 없이 바람에 흔들리는 그대들의 젊은, 젊디젊지만 투지 없는 영혼이 한번쯤 무너져도 좋지 않을까. 이 영화는 당신들의 아름다운 청춘에 비해 먼지같이 존재감 없는 두 시간 분량일 뿐이니 망해도 된다. 하지만 너희들은 우리의 미래니까 무너지기 바란다. 제대로”라며 글을 마쳤다. 글은 여러 커뮤니티 사이트로 퍼지며 논란이 됐다. 거침없는 내용에 “무슨 의미인지는 알겠으나 핀트가 빗나갔다” “관객이 영화 보는 목적까지 감독에게 지적을 받아야 하나” “목적이 어떻든 보는 눈은 똑같다”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논란이 되자 신 감독은 마지막 문단을 “심지 없이 바람에 흔들리는 그대들의 젊은, 젊디젊지만 투지 없는 영혼이 한번쯤 무너져도 인생은 갈 길이 멀고 길다. 이 영화는 당신들의 아름다운 청춘에 비해 먼지같이 존재감 없는 두 시간 분량일 뿐이다. 엄살”이라고 수정했다. 이후 신 감독은 ‘엄살’이라고 했던 끝부분을 비속어로 한 차례 더 고쳤다. 그리고 얼마 뒤 글을 아예 삭제했다. 왜 갑자기 이런 글을 올렸는지 모르겠다는 의견이 많은 가운데 몇몇은 감독의 심정이 이해된다고 했다. 한 네티즌은 “예술독립영화 가치에 대한 논의는 없고 어떤 스타가 나오는지에 따라 상업적으로 판단되는 영화판에 신물이 나신 것 같다”고 해 많은 공감을 얻었다. ‘마돈나’는 마돈나라는 별명을 가진 평범한 여자 미나(권소현)와 그의 과거를 추적하는 해림(서영희)을 통해 냉혹한 사회 이면을 꼬집은 영화다. 제68회 칸 국제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됐다. 지난 2일 개봉된 영화는 현재까지 누적관객수 9917명(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관통합전산망·6일 발표)을 모았다.신 감독은 이 영화로 세 번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앞서 ‘순환선’(2012) ‘명왕성’(2013)으로 각각 칸과 베를린 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출처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09621185&code=61181511&cp=nv 이에대한 트위터의 반응 감독이 무슨생각으로 저런 글을 썼는지. 사실 현재 대한민국의 영화산업은 심각하지만, 20대 여성 혹은 그보다 더 어린 여성들, 기타 외 사람들이 저런말을 들어야하는지 의견이 분분합니다. 여러분의 생각도 듣고싶어요! 저는 사실 이감독뭐야? 싶었는데 또 생각해보면 비단 이 감독만의 문제는 또 아닌것같아서 감독말대로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되는 하루네요.
내가 입고싶어 모으는 Look <오버롤 코디법 14가지>
overalls 라고 불리고 멜빵바지라고 인식되는 오버롤! 요즘 연예인들도 꽤많이 입고다니죠! 정말 예뻐서 전 텅장되더라도 이번에 하나 구입하려고 합니다 (그동안 무시해서 미안해 오버롤) 그럼 오버롤을 제대로 입는 14가지 코디법 시작합니당 1. 여성스러운 악세사리를 매칭해서 재밌고 밝은 룩을 연출하라! 2. 티는 심플하고 클래식한걸로 입고, 악세사리는 빨강으로 매칭하라 3. 혹은 단추있는 셔츠는 출근복장에 굿굿 4. 캐주얼하게 보이고싶다면 밴듀브라(bandeau)위에 오버롤을 입고 기모노자켓같은 가디건을 걸칠것 5. 썸머룩으로 만드는 법: 헐렁한 모자, 레이스 셔츠, 화려한 색의 웨지힐 6. 또하나의 방법은 크랍티 위에 오버롤을 입는건데, 크랍티입을때 뱃살숨기기 좋음 7. 직장룩이나 혹은 깔끔한 자리에 갈때도 잎을 수 있는데 그땐 그냥 제킷하나 걸치고, 팬시한 신발을 신을것 8. 악세사리는 심플하게! 레오파드슈즈(표범무늬)나 유행하는 모자도 굿굿 9. 시스룩을 같이 입으면 섹시룩 연출가능 10. 데님 오버롤말고 밝은 색의 오버롤도 굿굿 11. 확실히 간단하게 보이려고 한다면, 흰색티셔츠에 스니커즈를 입을 것! 12. 화려한 프린트를 매칭해서 입어도 굿 13. 화려하게 보이고싶으면 막 블링블링한 목걸리로 매칭하기! 14. 한쪽을 내려 입어도 굿 출처 http://www.gurl.com/2014/06/28/style-tips-on-how-to-wear-overalls-outfit-ideas/ 이제우리도 예쁘게 입고다녀용! >.<
내가 보고싶어 모으는 Look <롱스커트 코디법>
최근 맥시한 스타일이 다시 유행하기 시작했죠. (몇년전에 롱스커트 한번 유행했었던 기억이 나는데 (코쓱)) 퀼로트 팬츠, 와이드팬츠, etc 그러던 중 롱스커트가 다시 거리에 많이보이기 시작했습니당! 유훟! 키작은 사람이 잆으면 짧아보인다? NOPE 그건 '하이웨스트'코디와 약간의 높은 힐로 충분히 커버가능한 부분입니다. :) 간단한 롱스커트 코디법입니다! 평소에 입어도 예쁘지만 주말에 여행, 휴가를 즐기러갈때 입으면 좋은 코디법! 편안하게 스타일링 가능한 코디법! 깔끔하지만 모던해보이게 연출가능 합니다! 낮과 밤 일교차가 존재하는 바닷가 혹은 에어콘이 빵빵한 장소등으로 갈때 매칭해서 입으면 좋은 청자킷! 현재 데님 쇼트팬츠가 유행중이니, 대중의 '데님' 혹은 '청색'에 대한 호감이 높은 상태입니다! 출근할때 입으면 정말 포스를 뿜어낼 수 있는 룩이라고 판단되는 스타일! 개인적으로 굉장히 마음에 듭니다. 평소에 참고해서 입기 딱좋은 스타일링. 특히 아직 플라워프린팅의 명맥이 유지되고있기때문에 참고해서 포인트로 주면 좋을것같다고 생각합니다! 화려한 프린팅은 체형을 얇아보이게 까지 하는 효과까지있으니 일석이조!! 이번여름엔! 그동안 짧게짧게 보일듯말듯입었던 팬츠와 스커트말고 새롭게! 맥시하고 롱롱한 스커트를 도전해보도록 해용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