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rosszero's Collection
by
macrosszero
m
macrosszero's Collection
0 Followers
코딩과 아두이노의 찰떡궁합 Ep-14
안녕하세요~^^ 에듀아이입니다^^ 오늘 하늘보신적 있으신가요? 점심시간에 잠시 하늘을 보았는데 정말 오랜만에 푸르른 하늘을 보았습니다^^ 앞으로도 푸른 하늘을 볼 수 있는 날이 많았으면 좋겠네요^^ 이번 시간에는 1회전 가변 저항과 LED를 연결해 가변 저항을 돌리면 LED의 밝기가 조절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우선 연결에 필요한 부품부터 알아보겠습니다~^^ 아두이노 우노(Uno), 가변저항모듈, LED, 암수 케이블이 필요합니다. 위 부품을 아래와 같이 연결해주세요~ LED의 긴핀을 디지털 13번 핀에, 짧은핀은 GND에 연결합니다. 가변저항 모듈의 핀 정보는 표기되어있지 않습니다. 아래 내용을 참고해 연결해주면 됩니다. 저항은 전기의 흐름을 방해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양한 회로에 필요에 따라 저항을 사용하게 됩니다. 저항에는 다양한 소재가 사용되는데 각 소재에 따라서 저항이 가지는 특성이 달라집니다. 저항의 종류는 다음과 같습니다. 가변저항은 회전하는 각도에 따라 다른 저항값을 갖게되는 저항입니다. 이번 프로젝트에 사용하는 1회전형 가변저항은 왼쪽으로 최대한 돌린 상태에서 1회전만 가능한 저항으로 오래된 오디오 기기의 볼륨 조절, 톤 조절 용으로 많이 사용됩니다. 아두이노에서는 1회전 가변저항의 상태를 0~1023의 값으로 측정할 수 있습니다. 이번 코드도 많이 어렵지 않죠?^^ 코드를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작성이 어려우실것 같아 아래 코드를 올려드리니 복사해서 사용하세요~^^ void setup() { pinMode(11, OUTPUT); // 11번(LED) 핀을 출력 모드로 설정 } void loop() { int RValue = analogRead(A0); // 아날로그 0번 핀 값을 RValue 변수에 저장 analogWrite(11, RValue/4); // 가변 저항의 상태 값에 따라 11번 핀 LED 밝기 조절 delay(10); } 위 코드에 대해 설명드리겠습니다. void setup() { } 내용은 처음 한번만 실행되는 내용을 코딩하는 곳입니다. void loop() { } 내용은 반복해서 실행할 내용을 코딩하는 곳입니다. pinMode(11, OUTPUT); 디지털 11 핀(LED가 연결된 핀)을 출력 모드로 설정하는 내용이 들어갑니다. int RValue = analogRead(A0); int RValue 는 RValue라는 변수를 정수형(Integer)으로 선언하는(만드는) 명령입니다. =analogRead(A0);은 가변 저항을 연결한 아날로그 0번핀의 값을 읽어와 RValue 변수에 넣으라는 명령입니다. analogWrite(11, RValue/4); analogWrite()는 괄호안에 설정한 핀번호로 신호를 보내는 명령입니다. 괄호 안에는 2개의 인수가 들어가는데, 첫번째 인수는 핀번호이고, 두번째 인수는 핀의 상태값을 표기하는 것입니다. 지난 시간에 알아본 digitalWrite()의 두번째 인수는 HIGH, LOW 값을 사용했습니다. analogWrite()의 두번째 인수는 0~255의 값으로 LED의 밝기를 제어합니다. 0은 LED를 끈 상태이고 255는 LED가 가장 밝게 빛나는 상태를 의미합니다. 128 정도면 중간정도의 LED 밝기가 되겠죠?^^ RValue는 1회전 가변저항 값을 읽어와 저장해놓은 변수입니다. 이 값에 나누기 4(/4)를 한 이유는 가변저항으로부터 측정한 값이 0~1023까지이기 때문입니다. 아날로그 장치는 상태값이 0~1023 사이의 값을 가지며, 디지털 장치는 0~255의 값을 갖습니다. 아두이노 보드를 보면 디지털 핀번호 앞에 물결모양(~)이 표시되어 있는 번호가 있습니다. 3, 5, 6, 9, 10, 11번 핀입니다. 이 핀들을 PWM(Pulse Width Modulation) 지원 핀이라고 합니다. PWM은 디지털 값이 0, 1 사이에 254단계의 미세한 전류 변화값을 설정할 수 있다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PWM을 제어할 때는 analogWrite()를 이용합니다. delay(10); delay는 바로 윗줄의 코드 내용을 일정한 시간동안 지속하는 명령입니다. delay(10);은 0.01초 동안 유지하라는 의미입니다. 1초나 2초로 설정하지 않는 이유는 void loop(){ } 내용은 계속 무한 반복되기 때문에 길게 설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이제 코드를 업로드해 테스트를 해볼 시간입니다^^ 오늘 부터는 동영상으로 코드 내용을 업로드한 결과를 보여드리겠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hJRlugBPBzw 오늘 내용은 여기까지 입니다.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아두이노(Arduino) ■ 박경진 지음 / 에듀아이 출판 ■ 알라딘, Yes24,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인터파크에서 구입가능합니다. [책에서 다루는 내용] ■ 소프트웨어 코딩을 이해하고 아두이노에 업로드/테스트하는 방법 ■ 서서히 색상이 그라데이션 형태로 바뀌는 LED 무드등 만들기 ■ 리드 스위치 모듈로 창문이나 현관 문 열림 감지하기 ■ 토양 수분 센서로 화분의 수분 상태를 측정해 물 공급시기 체크하기 ■ 비접촉식 온도 센서로 비접촉 체온 측정기 만들기 ■ 이 세상 하나뿐인 우리집 미세 먼지 측정기 만들기 ■ 주변 밝기를 측정해 자동으로 켜지고 꺼지는 스마트 전등(가로등) 만들기 ■ 거리를 측정하는 초음파 센서를 이용해 자동차 후방 감지기 만들기 ■ 일정한 거리내의 사람을 인식해 자동으로 열리고 닫히는 스마트 휴지통 만들기 ■ 스마트폰 블루투스로 연결해 제어하는 RC 카 만들기 ■ 집밖에서 스마트폰으로 집안의 사물인터넷 기기 제어 [이 책의 대상 독자] ■ 소프트웨어 교육 의무화로 소프트웨어 코딩을 배우고 싶은 학생 ■ 사물인터넷 제품을 만들어 스마트 홈을 구현하고 싶은 독자 ■ 어렸을 때 생각했거나 상상했던 제품을 직접 만들어보고 싶은 독자 ■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상관 관계를 이해하고 제어하고 싶은 독자 ■ 로봇, 드론 등의 제품 구현을 위한 기본 지식을 습득하고자 하는 독자 끝까지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다음 에피소드에서 또 뵙겠습니다^^
수트의 인상을 결정하는 어깨 !! 입니다 :)
안녕하세요 ~! 옷을 사랑하는 옷남 입니다 ㅎㅎ 오늘은 수트에서 가~장 중요한 !! 어깨에 관하여 팁을 드릴까 합니다. 수트의 어깨는 여러분들이 아무렇지 않게 입으셨겠지만, 체형 혹은 전세계 각국 스타일에 따라 다양한 종류가 있답니다 :) 오늘은 이 숄더의 종류에 대해서 크게 내츄럴 숄더 , 로프트 숄더 , 마니카 카마치아 , 샤맛 이렇게 총 4가지의 숄더 디자인을 말씀 드려보겠습니다 !! ^_^ 가장 먼저 내츄럴 숄더 입니다. '내츄럴 숄더(natural shoulder)' 란 말그대로 자연스러운 어깨의 형태를 말합니다. 패드를 아예 사용하지 않거나 사용하게 되더라도 아주 얇은 2mm 혹은 3mm정도의 패드를 사용하여 어깨라인을 최대한 자연스러운 형태로 떨어뜨리는 형태입니다. 먼저 사진으로 보실게용~~ ^0^ 그림을 보시면 이해가 되시는 분들도 있고, 이해가 잘 안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우측 그림을 보았을 때 소매 쪽 시접분량과 어깨 쪽 시접분량이 각각 좌,우로 나누어져 옷이 제작됩니다. 내추럴 숄더는 편안한 실루엣을 추구하는 아메리칸 수트에서 자주 애용되었던 디자인 입니다. 하지만 요즘은 거의 대부분의 수트에 사용하는 기법인데요, 동의어로는 컨벤셔널 숄더(Conventional shoulder)라고 칭하기도 합니다. 어깨 패드가 최소화 되기 때문에 보다 매끄럽고 깔끔한 라인이 형성되는데요 주로 운동을 많이 하셔서 팔이 다소 두꺼우시다거나 혹은 어깨가 일자 모양에 가까우신 분 즉 상견 체형이신 분들에게 추천 드리는 디자인 입니다. 위의 사진처럼 어깨부터 소매 쪽으로 자연스러운 실루엣이 연출 됩니다ㅎㅎ 자, 다음으로 넘어가 보실게요 ~! 2번째는 로프트 숄더 입니다. 로프트 숄더(roped shoulder) 란 어깨쪽 라인이 살짝 봉긋 솟아 올린 걸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해가 쉬우시도록 먼저 사진으로 보실게요 ^_^ 자 사진으로 보시면 첫번째 '내추럴 숄더'에서는 소매와 어깨의 시접분량이 절반씩 나누어져 있었었죠. 하지만 로프트 숄더는 시접들을 모두 어깨쪽으로 내몰아서 어깨 부분에 구조물이 형성되어있는 것 같은 디자인 입니다. 원래 브리티쉬 수트(영국식 수트)의 스타일로 알고 계신 로프트 숄더는 이태리의 수트 브랜드 '샤맛' 에서 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추가적으로 로프트 숄더는 다른 명칭으로 빌드업 숄더(Build up shoulder)라고 불리우기도 합니다 :) 위의 사진처럼 봉긋 솟아올라있는 어깨는 남자다움을 강조해주고 어깨를 보다 부각되어 보이는 효과를 줍니다. 밋밋한 어깨 라인이 지겨우신 분 혹은 남성미가 강조되는 어깨라인을 형성하고 싶으신 분은 로프트 숄더를 입어보시는 것도 좋으실 것 같습니다 ^0^ 다음 3번째 입니다. 3번째는 라바르카 , 워킹버튼 홀(리얼버튼) , 스타라파타(3 roll 2) 등의 디테일을 가진 '나폴리 수트'의 디테일 '마니카 카마치아' 입니다. 사실 마니카 카마치아는 원래 정식 명칭은 '스필라 카미치아' 입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마니카 카마치아'라는 명칭으로 대부분 사용이 되고 있습니다. 패드를 아예 넣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추가적으로 어깨 부분에 셔링(주름)을 잡아서 마치 셔츠의 소매를 연상시키기도 합니다. 맞습니다. 마니카 카마치아는 합성어로 셔츠의 소매를 뜻합니다. 먼저 사진으로 보시겠습니다 ^_^ 위의 사진에서 보시면 이번에는 로프트숄더와 반대로 모든 시접이 어깨쪽으로 몰려있습니다. 때문에 어깨쪽 체형이 부각되는 부분 없이 체형 그대로 자연스럽게 떨어지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부분 또한 운동체형이신 분들께서 입어보시길 강!추! 드리는 디자인 입니다 ^_^ 앞에서 말씀 드린 것 처럼 어깨부분에 자연스럽게 셔링을 잡는 경우가 대부분 입니다. 셔츠의 소매를 자세히 보시면 자연스럽게 주름이 잡혀져 있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말씀드린대로 셔츠의 소매를 뜻하는 마니카 카마치아는 위의 사진과 같은 형태라고 보시면 됩니다 ^0^ 이제 마지막으로 4번째 !! 샤맛 입니다. '샤맛'은 이태리의 수트 브랜드 입니다. 수트를 사랑하는 변호사 형제가 설립한 샤맛이라는 브랜드는 사실 역사가 그리 깊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샤맛의 수트에서 찾아볼 수 있는 한가지 특이한 디자인이 있습니다! 바로 어깨부분인데요, 어깨부분을 로프트 숄더로 제작하여 봉긋 솟은 모양을 띄게 하되 그 부분에 주름을 잡아주어 숄더가 매우 부각되 보이도록 제작하는 디자인 입니다! 위의 사진을 보시면 어깨부분이 상당히 봉긋 솟아올라있고, 셔링(주름)이 잡혀있는 것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이게 바로 샤맛의 가장 큰 특징입니다. 얼핏 보면 여성복의 파워 업 숄더를 연상하게 하기도 하는데요, 물론 이 디자인은 부담을 느끼시는 분들도 많으실 거에요 ㅎㅎ 하지만 한번 쯤은 도전해 볼 만한 디자인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저런 옷을 다 입어봐야 진정한 멋쟁이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대한민국 모든 남성이 멋쟁이 신사가 되는 그 날까지 수많은 꿀팁 공유 해드릴께요~ ^_^ 다들 즐거운 저녁 보내세용 ~ :)
디자인팀 고용이 어려운 스타트업을 위한 디자인툴01
<스타트업과 공모전을 준비하는 대학생을 위한 디자인툴> 안녕하세요. 파인트리오픈클래스입니다 : ) 우리 빙글러 분들 중에는 스타트업을 다니고 계신 분들이 많으신가요? 제가 몸담고 있는 파인트리오픈클래스도 스타트업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항상 스타트업에 대한 이야기는 귀를 쫑긋! 세우고 잘 듣는 편이에요~ 다행스럽게도 저희 회사에는 스킬트리가 화려한 디자인 팀이 계셔서 항상 디자인적으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고 있지만 정말 초기단계의 스타트업이라면 디자인 팀을 고용하기 어려운 상황일 수도 있죠? 그렇다고 디자인을 하지 않을 수가 있나요! 보통 기획자나 마케터가 디자이너가 되어 결과물을 더 좋게 만들어야하는 의무를 지게 되죠! 그런 막강한 임무를 수행해야 하는 분들을 위해 준비한 디자인툴 !! 디자이너를 대신 해야하는 마케터들을 포함, 대학생들이 공모전에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툴이 많으니 살펴보세요~ 몇몇의 툴은 너무 유명해서 알고 계실지도 모르겠어요 ㅎㅎ 하지만 다른 신선한 툴이 있다면 잘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디자인이 라는 것이 비전공자에게는 어려운 것 일지도 모르겠지만 이런 툴의 힘을 빌린다면 조금 수월해 질 수도 있지 않을까요? 디자인이라는 막강한 임무를 지니고 있는 스타트업을 비롯해 공모전이나 과제를 준비하는 대학생까지 클립해 놓고 많이 활용해서 좋은 결과물을 얻을 수 있길 바랍니다 ! 오늘도 유용한 정보가 되셨길 바랍니다♥ 출처 : https://goo.gl/SlaQO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