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용한 정보 모음
by
DongJaePark
유용한 정보 모음
0 Followers
혜연이의 To Do List 정리법 : 불릿 저널(Bullet Journal)의 간단한 소개
아래와 같은 고민이 있는 분들은 이 카드에 한번 주목해 보셔도 좋을 거에요. - 매해 올해 다이어리는 뭘로 할까 고민하고 선택하지만 결국 만족스럽지 못했던 빙글러 - 연간/월간/주간/일간에 유선, 무선, 메모 및 주요전화 번호, 세계지도에 싫증난 빙글러 - 아기자기하게 "내 손으로" 꾸미는 것이 평소 취미인 빙글러 (금손이면 가산점) - 자유롭지만 뭔가 체계적으로 쓰고 To do list를 관리하고 싶은 빙글러 저는 프랭클린 다이어리로부터 여러 회사 다이어리를 써 봤지만 결국 불릿 저널로 정착했는데요. 플렉서블한 관용도 높은 시스템이고 각자의 개성을 무한히 발휘할 수 있는 정리법이니 한번 살펴보세요. 예전 다이어리에는 스티커도 붙이면서 아기자기한 스타일도 해 봤는데.. 지금은 아주 미니멀하게 정확히 해야 할 일의 전체적인 조망을 위한 수단으로만 쓰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이미지는 불릿 저널 홈페이지에서 가져왔어요. 엄청 트렌디하고 미니멀리즘에 입각해서 만들어진 댄디한 느낌의 홈페이지입니다. 블릿 저널을 대표하는 워딩.. "디지털 세대를 위한 아날로그 시스템" 명쾌합니다. 그 철학에 따라 저도 명쾌하고 미니멀하게 소개할께요. 불릿 저널은 네가지로 구성되요. - Topic : 제목을 적습니다. 일반적으로 저는 위에처럼 날짜를 적어요. - Page Numbers : 아래에 페이지를 적습니다. 이 페이지는 나중에 Index를 만들 경우 필수적 - Short sentences : 해야 할 일을 짧은 문장으로 적어요. 한국어는 명사형으로 딱딱 끝내면 됩니다. - Bullets : 어쩌면 핵심입니다. bullet은 문장 앞에 말머리처럼 붙이는 기호죠. MS office 계열에 익숙하신 분들은 당연히 아시는. (4/4) 슬라이드 넘기면서 제 설명을 따라 보세요. #1. Topic (여기서는 날짜)을 적어요. #2. 해야할 일들을 적어요. 기본은 · 이에요. 완료했으면 X로 바꾸고, 지연되야 하면 중간에 < 로 바꾸고, 일정이 confirm되었으면 >로 바꿉니다. 당연히 이 bullet들은 flexible해요. 저 같은 경우는 지연되면 > 표로.. confirm되면 v표로 체크합니다. 어차피 완료되면 X로 만드는 건 동일하거든요. #3. 기억해야 할 약속, 미팅 스케쥴 등을 ㅇ로 달고, - 는 뭔가 부가적인 사항들이에요. 불릿 저널의 기본은 최소한의 룰에서 자유롭게 활용하기에 -에는 뭐든 적어도 됩니다. #4. 기본 불릿에 추가되는 마킹들입니다. 우선순위가 높은 것은 *표, 아이디어가 떠오른 건 !, 추가 조사가 필요한 것은 eye mark... 체크해야 할 필요가 있는 미심쩍은 것은 ? 표.. 아직 마음을 결정하지 못한 것은 △ 등등.. 자기만의 표기를 할수 있어요. 처음에 제가 bullet을 만들고도 legend가 익숙하지 않을 때는 조그마한 포스트잇에 범례를 적어서 다이어리 위에 붙여 뒀었죠. 날짜가 지나다보면 이런 식으로 진행되어 갑니다. 한 눈에 시계열적으로 어떤 해야 할 일이 완료되었는지 pending 상황인지 일목요연하게 보여요. 개인별로 활용방법은 가지각색인데.. 저는 최대한 심플하게 주간 단위 범위 안에서 업무가 관리되도록 하고 있어요. 다이어리 첫번째 페이지에 index를 만들어 줍니다. 나중에 저널이 쌓이면 그때 용이하게 찾을수 있습니다. 진짜 아날로그적이죠? ㅎㅎ (옵션) 대략 4페이지에 걸쳐 12개월치 연간 주요 일정을 미리 적어두라고 권합니다. 가족이나 지인들 생일, 주요 행사 등을 연초에 적어두면 됩니다. (옵션) 매월 시작될때 그 한달을 계획하고 주요일정이나 해야 할 일을 적으라는 겁니다. (옵션) 일간 To do list (Daily journal)을 적을 때 기본적인 할 일은 · 로 표기했죠? 앞서 설명한대로 이렇게 progress를 표시할 수 있는 것이 불릿의 장점이고 핵심입니다. 해외 Gold hands 불릿 저널리스트들 사례 (10/10) 불릿 저널의 무한 확장성을 보여주는 사례들인데요. 개인적으로는 장식에는 최소한의 공을 들입니다. 주객이 전도되서는 안되니까요. 하지만 예술적 표현 욕구를 주체할 수 없는 경우라면 충분히 불릿 저널을 일러스트나 캘리그래피 화집으로 만들수도 있겠지요. 모두 개인이 판단할 문제입니다. 저는 말씀드린대로 미니널리즘으로 최소한의 용도로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업무 관리에는 적격이란 생각이에요. 에버노트나 트렐로 등 스맛폰/PC 연동 기반 어플도 사용해 봤지만 역시 종이 다이어리 위에 끄적이는 맛이 최고더군요 ^^ 구미에 당기면 트라이해 보세요~ - 혜연
영화&미드로 영어공부하는 꿀팁 8가지
#1 만화영화에 등장하는 주인공 대부분은 어린아이 입니다. Baby Talk이라고 하여, yummy, poo와 같은 단어가 자주 등장할 수 있어요. 현재 중학생 이상이라면, 이러한 단어에 익숙해지면 곤란하므로 나이에 맞는 영화나 미드를 선택해야 합니다. 우리말로 했을 때, 마이쪙~~ !! >_< 라고 하면 곤란하겠졐ㅋㅋㅋ 대사를 따라할 때, 어린이말투를 배울 수 있으니 자제하는게 좋아요 #2 전쟁영화에 절반은 비명과 총소리고, 역사물은 시대를 반영해서 Scottish, Irish 영어가 많이 나옵니다. 현재는 잘 사용되지 않기때문에 일상 생활영어를 배울때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우리말로 했을 때, "성은이 망극하옵니다~~" , "통촉하여 주시옵소서~~" 의 문장을 배우는 것이나 마찬가지 입니닼ㅋㅋ #3 미드는 주인공의 나이와 본인의 나이가 유사한 수준에서 선택하는 것이 좋아요. 빙글러 여러분의 평균 나이가 20대 중반이라고 가정했을 때, 프렌즈를 추천드리는데요. 프렌즈는 가족, 일상 생활, 친구, 사랑과 같은 주제를 다루고 특정분야에 치우치지 않는 내용이기 때문입니다. 드라마에 나오는 대부분의 무대는 집과 카페의 일상 일상공간이므로, 생활영어를 배우기에 좋아욬ㅋㅋ 어떤 사람들은 드라마가 너무 오래됐다고 말하지만, 프렌즈와 같이 재미, 실생활 표현을 모두 갖춘 드라마는 아직 없는것 같음요. 괜히 바이블이라고 불리는 것이 아닙니당 #4 만약에 프렌즈로 영어공부를 하기로 결정하셨다면, 실력에 따라 캐릭터를 선택하여 공부하세요. 주인공 6명의 언어구사 수준이 다르기 때문에 도움이 됩니다. 챈들러&로스는 고급영어, 모니카&레이첼은 중급영어, 피비&조이는 다소 쉬운 하급영어를 구사해서 다양한 계층의 영어를 배울 수 있어요. 그리고 사회적 배경 문화까지 알 수 있는게 프렌즈이므로,, 혹시 공부하실분은 참고하세용 #5 영어공부를 할 때, 미드&영화 모두 좋지만, 굳이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면 영화를 추천합니다. 영화는 2시간 동안의 한 사람의 일생을 다룹니다. 이 시간동안 나오는 모든 표현을 익힌다면, 영화 한 편만으로 영어를 잘 할 수 있어요. 그래서 괜찮았던 영화 하나 추천드리면 노팅힐입니다. 휴그랜트의 영국발음과 줄리아로버츠의 미국발음도 익힐 수 있어서 좋아요 #6 미드&영화로 영어공부하는 방법으로는, 많이들 궁금해 하시는건 자막과 함께 보면 안된다는 겁니다. 귀로 영어사운드를 듣는 속도보다, 눈으로 자막을 읽는게 빨라서 마치 내가 영어를 들었다고 착각할 수도 있습니다. 결국 리스닝 실력을 향상시키는데 큰 도움이 되지 않아요. 하지만 자막 없이 영화&미드를 본다면, 어려움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처음 1~2번은 자막과 함께 영화를 보세요. 스토리를 이해하기 위함이고, 그 다음 부터는 자막 없이 영상을 봐야합니다. 하루에 적어도 8시간씩 2달간;;;; 하면 어학연수는 따로 갈 필요가 없습니다. 물론 쉽지도 않고 지루할 수도 있지만, 효과가 있어요 #7 많으신 분들이 CNN같은 뉴스로 영어공부를 하면 좋지 않냐고 궁금해 하시는데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NO입니다. 뉴스는 90초~120초마다 주제가 끊임없이 바뀌기 때문에, 특히 영어초보자에게 너무 벅찬 컨텐츠예요. 그리고 일상회화에서 쓰이지도 않는 단어와 문장이 많아서 유용하지 않습니다. #8 영화, 미드로 영어공부하는 장점은 영상 속 상황을 간접적으로 경험하고, 배우의 감정섞인 음성으로 문장과 표현을 기억하기 쉽게 만들기 때문임당. 우리가 스피킹을 잘 하지 못하는 이유중에 하나도 연습할 때, 감정이입이 부족해서예요. 가슴, 머리, 입, 귀를 풀가동해서 사운드를 들어보세요. 다른 일을 할 때에도 영화는 계속 틀어놓으세요.(가능하다면) 3주 정도가 지나면 웬만한 발음과 단어가 들리기 시작합니다. 조금씩 들리기 시작하면 조연1의 대사를 따라하고, 익숙해지면 동시에 받아치기도 하세요. 음성녹음 하면서 실제 원어민 발음과 비교하는 것도 좋아요 #탕수육은_찍먹 #영어회화는_스픽단기 ▶영화,미드로 공부하기ㄱ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