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용한 정보 모음
by
grandfa2002
유용한 정보 모음
0 Followers
디지털 정신분석 - 우울증 자가진단이 우리에게 알려주는 것
안녕하십니까? 오늘은 우울증의 자가진단에 대해서 한번 이야기를 해볼까합니다. 흔히 우울증의 자가진단이라고 알려진 내용들입니다. 이 것외에도 미국정신의학회의 우울증 자가진단이나 세계보건기구의 우울증 자가진단 내용을 보면 전반적으로 같은 맥락의 내용들이 등장합니다. 이런 자가진단 항목에서는 겉으로 보이는 증상들이 특정기간동안 유지되는 것이나 아니면 위의 자가진단 처럼 계산하는 방식들입니다. 지식인 같은 곳에서도 자신이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주장하는 경우들이 꽤 많은데요. 그 때의 근거로 삼는 것이 바로 이 '자가진단'이기도 합니다. 미국정신의학회와 세계보건기구의 우울증 자가진단 항목에서는 주된 겉보기 증상이 바로 '우울한 기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우울'증'과 우울'현상'은 구분해야 한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었는데요. 그 말은 '우울증'이 아니더라도 우울증이라고 믿게 해주는 효과가 있다는 말입니다. 그리고 이런 믿음은 정신분석의 태도와는 좀 다르죠. 그러나 이런 자가진단 항목을 통해서 우리가 발견 할 수 있는 것은 있다는 겁니다.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현재 자신의 상태에 대해서 스스로가 알수 있게 해준다는 점에서 불안 을 좀 완화시킬 수 있는 단서도 주고요. 그런데 진단은 더 섬세한 과정을 거칩니다. 삶속에 들어잇는 병리적인 태도와 관련이 지어진다고 할 수 있는 것이죠. 그렇다면 우울증 자가진단의 내용에서 우리가 발견 할 수 있는 것들을 한번 살펴봥야 할 것 같습니다. 위의 우울증 자가진단 항목을 한번 보죠. 매사에 의욕이 없고 피곤하다. 혹은 무기력하다.항상 정신이 또렷하고 맑다. 안절부절하고 진정이 안된다... 이런 내용들에서 우리는 무엇을 찾아야 할까요? 위의 자가진단 항목에서는 바로 '자아의 효율'이라는 부분과 관계가 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일반적으로 우울증이라고 스스로가 판단하게 될 때, 그리고 그것으로 괴로움을 어느정도 느끼는 시점에서는 바로 '자아의 효율저하'가 관계됩니다. 그리고 이 '자아의 효율저하'는 또 모든 신경증에서 나타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프로이트 식으로는 '저지'라는 말을 씁니다. 저지라는 내용은 자아가 '기능제한'에 걸린다고 보시면 됩니다. 프로이트는 언어학의 용법을 빌려왔다고 자신의 저서에서 이야기하기도 했죠. 그런데 이 '저지'가 좀 까다롭게 구분이 됩니다. 바로 병적인 측면에서도 나타나지만 일반에서도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이 것의 구분을 위해서는 삶속에서 어떤 방식을 통해서 자아의 기능제한이 일어나는지 살펴보아야 한다는 말입니다. 특히 '기분'은 자아의 효율과 관련해서 그 영향력이 상당히 강합니다. 우리가 기분 좋으면 일이 잘된다고 하죠? 자아의 기능이 이 때 올라갑니다. 하지만 기능에 저한이 걸리게 되면서 기분이 급격하게 저하가 됩니다. 우리가 흔히 '우울증'이라고 표현하는 것들을 가지고 '우울증'이라고 단정을 지을 수는 없는 부분으로 생각이 듭니다. 오히려 자아의 효율이 저하가 되었다는 말이니까요. 이 때 정신분석은 자아가 왜 효율이 떨어졌는지를 당사자의 삶속의 이야기를 통해서 찾아갑니다. 여기서 우리가 별의 등급을 나누듯이 증상을 구분하는 것이 무의미한 경우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별에는 절대 등급과 겉보기 등급이 있습니다. 겉보기에는 밝은데 실제로는 다른 별보다 그렇게 밝지 않은 것이고 절대 등급은 어두워보이는 별이지만 실제로는 더 밝은 별이라는거죠. 우리가 겉보기 등급을 통해서 자신의 증상을 구분하는 것이 마치 별을 올려다보는 것과 같다고 한다면 그것이 자가진단이라는 형태로 나타나는 것이라고 생각 해 볼수 있습니다. 결국은 우울증이라고 여겨지는 부분들이 모든 신경증에서 나타날 수 있는 '저지', 즉, 자아의 효율저하를 의미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우리가 고통을 느끼는 부분이 바로 자아니까요. 온라인에서 정신분석이 이루어지는 디지털 정신분석 카페 바로가기 언어학적 용법에 따르면 단순히 기능의 저하가 있을 때에는 저지라는 말을 쓰고, 기능이 어떤 예외적인 변화를 겪거나 그 변화로 인해 새로운 현상이 생겨났을 때에는 증상이라는 말을 쓴다. -지그문트 프로이트 * 프로이트 책에는 '억압'으로 번역이 되어 있습니다. 수정한 내용입니다.
엑셀 작업 시간을 확~ 줄여주는 단축키!
회사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엑셀! 단축키 활용으로 오늘부터는 작업 시간을 반으로 줄여보세요+_+ 1. 원하는 곳에 행 삽입하기 1) 행을 삽입할 범위를 선택하고 우측 하단으로 마우스 커서를 옮겨 자동으로 십자가(+) 모양으로 변경 2) Shift키를 누른 채 마우스를 아래로 드래그 2. 빈 셀을 빠르게 삭제하기 1) 범위 선택 후 [F5] 이동 기능실행, [옵션] 클릭 2) 이동 옵션에서 [빈 셀] 선택 후 [확인] 버튼 클릭 3) 선택된 [빈 셀]을 우측클릭>삭제 실행 4) [행 전체] 선택 후 [확인] 버튼 클릭 3. 선택영역에서 값만 단축키로 복사하기 1) 붙여 넣기 원하는 값의 범위 선택 후 Ctrl+C(복사)를 누름 2) 붙여 넣을 위치 선택 3) Ctrl + Alt + V(선택하여 붙여넣기)를 누른 후 [값] 항목 선택 4) V + Enter(확인) 누름 4. 입력했던 데이터 재입력하는 시간 아끼기 1) 데이터가 입력된 셀을 선택 2) Alt + ↓ 키를 누르면 목록 중에서 선택하여 입력 가능 5. 알아두면 유용한 단축키 리스트 마우스만으로 엑셀을 사용하기에는 너무 많은 시간이 소요됩니다. 사소한 듯 하지만 위의 조작법과 단축키를 알아두면 업무효율과 생산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 거예요. ★ 더 자세한 설명이 보고 싶다면 click! [I am your Energy 팔로우하고 활기찬 에너지를 받아보세요!] Follow ▶ http://bit.ly/IamyourEnergy_vin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