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seijitsu1's Collection
by
fuseijitsu1
f
fuseijitsu1's Collection
0 Followers
MIT 교수가 말하는 좋은 공부습관 10가지
<MIT 교수가 말하는 좋은 공부습관 10가지> 1. 가장 알맞은 책을 선택하라. 어떤 주제를 놓고 공부할 때는 자신의 수준에 딱 맞는 책을 골라야 한다. 모든 내용이 담긴 어려운 책이 아니라 초보적인 내용을 다룬 책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말이다. ‘피상적인 지식’은 늘 ‘기초적인 지식’일 수 있으나 ‘기초적인 지식이’이 곧 ‘피상적인 지식’은 아님을 기억하자. 2. 한꺼번에 너무 많은 주제를 공부하지 마라. 공부하는 동안에는 지금 공부하는 주제에 온 힘을 다해 집중해야 하지만, 한 과목을 공부하다가 지칠 때는 다른 과목을 공부하는 것도 현명한 일이다. 단, 한꺼번에 너무 많은 주제를 공부하기로 마음먹고 성급하게 뛰어들었다가 쉽게 포기하고 다른 것으로 넘어가는 식으로 힘을 낭비하지 말라는 것이다. 3. 서두르지 마라. 급할수록 돌아가라고 했다. 조급하게 굴수록 오히려 속도는 더 느려진다. 흔히 자기가 공부한 내용에 대해 생각할 시간이 없다고 믿기 쉽지만 공부한 내용에 대해 생각하지 않아도 되는 시간이란 건 없다. 이런 마음가짐을 가지고 끈기 있게 공부하다 보면 짧은 시간에 더 많은 것을 해낼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4. 적절하게 건너뛰는 능력을 익혀라. 책에 인쇄된 모든 단어를 반드시 다 읽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문단, 쪽, 때로는 장 전체를 건너뛰어야 할 때도 있다. 상황에 따라서 어느 부분을 건너뛰어도 좋은지 판단하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 단, 이것이 수박겉핥기식의 독서습관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5. 체계적으로 공부하라. 과목마다 시간을 정해 놓고 구체적인 계획에 따라 규칙적으로 공부해야 한다. 한 번에 한 과목씩만 공부하고 한 과목에서 다른 과목으로 옮겨가며 체계적으로 공부하는 습관을 들이면, 언젠가는 휴식이나 오락시간없이 여러 과목을 자연스럽게 이어서 공부하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6. 집중력을 키워라. 평범한 사람과 똑똑한 사람의 차이는 원하는 것을 향해 집중력을 발휘하는 능력에 달렸다. 제법 긴 시간 동안 한 가지에 완전히 집중(몰입)하는 훈련을 꾸준히 해야 한다. 그런 능력을 갖출 수만 있다면 그보다 더 가치 있는 일은 없다. 7. 응용하라. 공부한 것은 꼭 응용해 본다. 책으로 읽은 내용은 가능한 한 직접 관찰하고, 실험하고, 실제 현장에서 경험하도록 한다. 이렇게 하면 배운 것이 진정 자신의 것이 된다. 책으로만 배운 지식은 그것만으로는 별 가치가 없다. 8. 반복해서 읽어라. 중요한 부분은 스스로 철저하게 이해했다고 생각될 때가지 거듭하여 읽는다. 영국 사회학자 허버트 스펜서는 이렇게 말했다. “책 몇 권을 철저하게 읽는 것이 여러 권을 수박 겉핥기로 읽는 것보다 훨씬 낫다.” 9. 독서 카드를 만들어라. 책을 읽고 나면 독서 목록을 작성하고 배운 내용을 요약하여 독서 카드를 만든다. 이렇게 목록과 카드를 만들어 두면 예전에 공부한 내용이 필요할 때 다시 찾아서 활용할 수 있다. 배우고 익힌 내용을 모두 머릿속에 기억해 두기는 어렵다. 따라서 필요한 내용이 어디 있는지 알거나 스스로 알아낼 수 있는 능력을 길러야 한다. 10. 신체를 단련하라. 건강을 지키는 일이 책에서 읽은 지식을 머릿속에 쑤셔 넣는 것보다 훨씬 중요하다. 정신력을 극대화하려면 무엇보다도 몸이 건강해야 한다. 반대로 해석하면, 몸이 지치면 정신이 제 기능을 못한다는 말이 된다. 어떤 환경에서 가장 공부가 잘 되는지 관찰해 두었다가 그런 환경을 만들고 공부해야 한다.
시간관리 테크닉 뽀모도로 기법 소개 및 적용 소감
일상생활에 유용한 팁을 전수해주는 사이트 ‘라이프 해커’에서 이용자들 투표로 가장 도움이 되는 시간 관리법으로 선정된 뽀모도로 테크닉. 이탈리아의 소프트웨어 개발자 프란체스코 치릴로가 1980년대 후반에 개발해 수십 년간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다고 하는데요. Ttime의 콘텐츠를 소개하고 제가 실제로 활용해 봤던 소감을 나눠보도록 할께요. 뽀모도로 테크닉은 왜 고안했나 “대학 1학년 때 첫 시험이 끝났다는 기쁨이 가라앉자 나는 슬럼프에 빠졌다. 매일 학교에 가고, 수업을 듣고, 집에 오면서 내가 대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자괴감이 들었다. 시간을 버리기만 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어느 날 강의실에서 친구와 내가 공부하는 모습을 관찰하고 난 뒤 나는 많은 방해 요소들과 그로 인한 낮은 집중력이 내가 느끼는 혼란의 뿌리라는 점을 확신하게 됐다. 마침 주방에서 토마토 모양의 타이머가 우연히 눈에 들어왔고 그래서 뽀모도로 메커니즘을 고안했다." (뽀모도로 테크닉 설명서) 뽀모도로(pomodoro)는 이탈리아어로 토마토를 의미한다. 뽀모도로 테크닉 사용 방법 기본은 25분 동안 일을 하고 5분 쉬는 것이다. 1. 해야 할 일을 한 가지만 선택하라. 큰일이든, 작은 일이든, 심지어 100년이 걸리는 일이라도 상관없다. 가장 중요한 건 당신이 충분히 집중력을 쏟아야 하는 중요한 일이여야 한다. 2. 25분의 뽀모도로 타이머를 설정하라. 스스로에게 작은 맹세를 해봐라. ‘나는 이 일에 25분을 투자할 것이고, 방해하지 않을 것이다. 할 수 있다. 어차피 딱 25분이다.’ 3. 알람이 울릴 때까지 몰입해서 일을 끝내라. 25분 동안 모든 걸 쏟아라. 해야 하는 일을 제외한 모든 것으로부터 방해받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스마트폰을 확인하거나, 이메일 답장을 보내거나, 포털사이트의 인기 검색어를 눌러보는 등 일과 관련되지 않은 모든 것들을 절대 해서는 안 된다. 갑자기 해야 할 다른 일이 생각난다면, 종이에다 옮겨 적어놓고 나중에 생각하라. 4. 이제 짧은 휴식 시간을 가져라. 3~5분 정도면 충분하다. 명상을 하고 커피를 마시거나 짧은 산책도 좋다. 단 일과 상관없어야 한다. 생각보다 5분은 빠르게 흐른다. 힘들거나 큰일은 피해라. 말 그대로 휴식! 5. 4번의 뽀모도로가 끝날 때마다 15~30분 정도 길게 휴식하라. 4번의 뽀모도로를 완성했다면 더 길게 쉬어야 한다. 20분이 적당한데 30분도 괜찮다. 당신의 뇌는 이 시간을 다음 뽀모도로를 위한 휴식시간으로 사용할 것이다. 뽀모도로 시간관리법의 장점 1. 시간을 지배할 수 있다 데드라인에 쫓기며 시간과 전쟁을 하는 대신 시간을 지배하면서 일을 할 수 있다. 2. 번아웃 증상을 방지한다 일을 할 때 자신을 너무 힘들게 몰아붙이면서 온몸의 연료가 소진되는 경우가 있는데 뽀모도로는 정해진 휴식시간을 두어 단시간에 일에 지치는 것을 막아준다. 3. 방해 요소를 관리한다. 전화가 오든, 페이스북 메시지가 오든, 갑자기 자동차 엔진오일을 갈아야 한다는 생각이 들든 우리는 일하는 동안 무수한 방해요소들을 만난다. 그런데 이 방법은 방해 요소를 제어해 우선순위에 따라 일을 하도록 해준다. 이제부터는 제 코멘트입니다. Ttimes의 견해와는 무관합니다. 물론 뽀모도로 테크닉에 의해 몰입 증가와 생산성 향상을 경험한 사람들이 많기에 이렇게 인기가 있는 툴로서 자리잡았을텐데요. 제가 인터넷에서 얻은 가장 유용한 태스크 관리 기법은 불릿 저널이었습니다. 지금도 불릿 저널은 업무 관리의 기본으로 사용하고 있고, 물 마신 양(하루 8잔)이나 약 복용을 잊지 않게 하는 것 등에 잘 사용하고 있어요. 뽀모도로 테크닉은 기본적으로 프리랜서나 혼자 집에서 책을 읽거나 뭔가 조사할 때는 유용합니다. 핵심은 "시간을 내가 맘대로 쓸 수 있을 때" "다른 사람의 방해를 받지 않을 수 있을 때"에만 효과가 있어요. 우리나라 사무실 환경처럼 - 너무 일반화 시킨듯 하네요. 그냥 제 사무실 환경으로 한정 - 수시로 팀원들과 커뮤니케이션하고 무엇보다 상사나 다른 부서에서의 전화나 메신저 연락 등을 차단할 수 없는 상황에선 뽀모도로가 효과가 없습니다. 오히려 지키려던 뽀모도로 타임을 인터럽트 당하면 스트레스가 쌓이기만 하더라구요. 회사에서의 시간을 내가 지배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그건 회사에 있는 한 기대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뽀모도로 시계도 있고, 스맛폰 어플도 있으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시도해 보세요. 집에서 책읽을 때는 집중력 있게 읽을 수 있게 도움이 된답니다. - White 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