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RealPlan's collection
by
MyRealPlan
https://media.vingle.net/images/co_m/wyhyov8dqv.jpg
MyRealPlan's collection
1,400 Followers
교통사고 발생 시 보상금은 어떻게?
운전을 하다 보면 예상치 못한 사고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만약의 사고를 대비하여 교통사고 발생 시 보상금 지급은 어떻게 이루어질까요? 아는 것이 힘이 보험! 아는 만큼 보상받고 가장 중요한 사항이죠. 모두 안전운전하세요. :) 1. 차 수리 기간 중 렌터카 요금 및 교통비는? 자동차 보험의 대물 배상 약관에 따르면 차를 수리하는 동안 같은 차종을 기준으로 하여 렌터카 요금 및 교통비를 지급하도록 되어있습니다. 영업용 차의 경우 영업손실만큼의 휴차료를 지급하여야 하며, 렌터카 요금은 상대 과실에 의한 피해일 때만 청구가 가능하며 피해자가 일부 과실을 인정한다면 그 비율만큼 지급이 이루어집니다. 단, 렌터카 비용은 자기 과실일 경우 해당되지 않고 과실 비율에 따라 렌터카 비용이 계산됩니다. 2. 치료비 외에도 위자료, 기타 손해 배상금 상대방 과실로 인한 사고일 경우 기본적인 치료비 외 기타 위자료 등 청구가 가능합니다. 입원, 치료 등으로 인하여 업무를 보지 못했다면 상대방 보험사로부터 대인배상 명목으로 휴업 손해액 또는 기타 배상금을 청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위자료, 휴업손해액 등은 피해자가 자기신체사고 보험금을 청구할 때는 해당되지 않기 때문에 상대방 보험사 측에서 대인 배상으로 보상할 때만 청구가 가능하며, 본인 보험사에는 해당되지 않습니다. 3. 새 차 사고 발생 시 시세 하락 손해 보험금 새로 구입한 차의 수리비가 차량가액의 20%를 넘는다면 시세 하락 손해배상금을 수리비 외에 추가로 지급합니다. 시세 하락이란 자동차 사고로 인하여 수리를 받은 후 차량의 안정성, 외관 등에 하자가 남아있어 차량의 가치가 떨어지는 것을 말합니다. 이때 1년 이하 수리비의 15%, 1~2년 이하 수리비의 10%를 보상받을 수 있는 보험 약관이 있습니다. 단, 사고 시점으로부터 차량을 출고한 지 2년 이하인 신차일 때 보험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4. 자동차 폐차 시 등록세 및 취득세 약 86%의 운전자가 모르고 있는 사항으로 상대방 과실로 교통사고가 발생하여 내 차를 폐차해야 한다면 폐차된 차를 기준으로 등록세 및 취득세 비용을 상대방 보험사 측으로 청구할 수 있습니다.
실손의료보험, 가입 시기에 따라 보장 범위가 달라요
일명 국민보험이라고 불리는 실손의료보험은 보험 가입자가 질병 또는 상해를 입어 치료를 받을 경우 자기부담금을 제외한 의료비를 정해진 한도 내에서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가입시기에 따라 보장 범위가 달라진다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2009년 의료실비 표준화 이후로도 몇 차례 변경이 되어서 혼동이 많습니다. 가입 시기에 따른 주요 특징을 살펴봅니다. :) 2003년 9월 30일 이전 본인 부담금, 건강보험 공단이 부담하는 금액까지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또 가입한 보험의 종류가 다를 경우 각 보험에서 중복으로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2003년 10월 ~ 본인 부담금만 보장을 받을 수 있었고, 중복 보장이 되지 않는 등 본격적인 비례보상 개념의 의료실비가 출연하는 시점입니다. 2009년 10월 ~ 모든 보험회사에서 취급할 수 있는 보장내용과 보장의 한도 및 갱신 주기까지 표준화하는 의료실비 표준화 정책을 발표하였습니다. 이 시점부터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의 약관 기준이 동일해지고 3년마다 갱신 및 의료비 90% 보장, 자가 부담금 10%로 변경되었습니다. ※꿀팁 : 표준화되기 전인 2009년 10월 이전에 가입한 실손의료보험 중에서 ‘일반상해의료실비’가 포함되어 있다면 일부 중복 보상이 가능하기 때문에 해지하지 않고 유지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2013년 4월 실손의료보험이 또 한번 바뀌었습니다. 1년마다 자동 갱신되며 15년마다 재가입하도록 표준 약관이 변경되었습니다. 또한 보험 가입자는 자기부담금 비중을 10% or 20%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2015년 9월 비급여 부분에 한하여 자기부담금 비중이 20%로 고정되었습니다. 2016년 1월 증상이 비교적 명확한 치료 목적 확인이 가능한 일부 정신질환, 정신분열병, 분열형 및 망상성 장애, 신경성 및 스트레스성 신체형 장애, 소아 및 청소년기의 행동 및 정서 장애 등에 대하여 보장 대상이 가능해졌습니다. 또한 보험 계약자가 가입한 상품의 보장 한도인 5천만원에 도달할 때까지 입원의료비를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