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sogno's Collection
by
10sogno
1
10sogno's Collection
1 Followers
베트남전 당시 한국 걸그룹 위문공연 수준
베트남전 당시 미군 위문공연에 나선 한국 걸그룹의 공연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원로가수 윤복희가 속한 ‘코리안 키튼스’의 무대인데요. 의상부터 노래 실력까지 ‘파격적’이라는 반응입니다. 8일 페이스북 등 SNS를 중심으로 확산된 유튜브 영상입니다. 2014년 11월에 게시된 이 영상의 소개란에는 ‘1960년대 한국에서 작은 성공을 거둔 윤복희가 이끄는 걸그룹’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코리안 키튼스는 허벅지 라인을 드러낸 민소매 원피스로 네티즌들을 놀라게 했는데요. 요즘 걸그룹과 견주어보아도 상당히 과감한 무대 의상입니다. 지난해 노출 논란에 휩싸였던 걸그룹 스텔라의 의상이 떠오르기도 하네요. 본격적으로 시작된 무대 역시 놀라움의 연속이었습니다. 열정적인 춤과 폭발적인 가창력에 관중들은 뜨겁게 호응했죠. 네티즌들도 “이런 목소리가 또 나올 수 있을까” “노래 실력이 엄청나다”며 감탄했습니다. 코리안 키튼스는 영국 활동을 제안 받은 윤복희가 결성한 4인조 걸그룹입니다. 1964년 영국 BBC ‘투나잇쇼’ 등 유명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고 이후 세계 각지에서 공연을 가졌습니다. 윤복희는 1966년 귀국해 국내 활동을 이어갔습니다. 올해로 데뷔 65주년을 맞았지만 지난해에도 뮤지컬 3편에 출연하며 왕성하게 활동 중입니다. *댓글에 윤복희 본인 등장 ㄷㄷㄷ *윤복희씨께서 언급하신 '밥 호프의 크리스마스 스페셜' 풀영상입니다 ^^
'흙수저 학생들, 이정도 일줄이야' 섬뜩한 EBS 다큐
최근 3부작으로 방영된 EBS다큐멘터리 '공부의 배신'이 '소름 돋는 다큐'라는 네티즌 평가를 받고 있다. 금수저 집안의 아이를 아무리 해도 이길 수 없다는 흙수저 학생의 막막하고도 갑갑한 입시 이야기를 담았다. 현실을 과장했다는 비판도 있지만, 현실을 제대로 담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특히 학생과 학부모 사이에서 공감 목소리가 크다. <1부 공부의 배신-명문대는 누가 가는가> EBS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 EBS 다큐에서 무료로 영상 전체를 볼 수 있다. 1부는 지방에서, 사교육 없이, 부모의 지원 없이 혼자만의 노력으로 입시의 벽을 뛰어넘으려는 평범한 학생들의 이야기를 다뤘다. 결론은 예상대로 씁쓸했다. 지방 소도시에서 늘 1등만 하는 중학생 소녀는, 손가락에 물집이 잡히도록 독학해 원하던 명문 자사고에 갔다. 그러나 첫시험에서 395등 중 300등을 했다. 소녀는 '(금수저 친구들과) 출발선과 엔진이 다르다'는 걸 너무 잘 알고 있다며 늘 불안해했다. <2부 공부의 배신-나는 왜 너를 미워하는가> EBS 홈페이지에서 영상 일부만 볼 수 있다. 인터넷에서는 2부 중 일부가 화면 캡처돼 '명문대생의 프라이드(자존심)' '요즘 대학내 상황' 등 제목으로 떠돌고 있다. 2부는 명문대 안에서도 출신고등학교와 입시전형에 따라 차별과 서열이 존재한다는 걸 조명했다. 일부 학생은 과잠(학교 또는 학과 점퍼를 이르는 말)에 출신고교를 새겨 출신을 과시했고, 기회균등전형 등과 같이 사회적 약자 배려 전형으로 대학에 들어온 친구를 무시했다. <3부 공부의 배신-꿈의 자격> EBS 홈페이지에서 영상 일부만 볼 수 있다. 3부는 집안에 따라 학생이 꾸는 꿈이 다르다는 걸, 꿈에도 빈부격차가 존재한다는 걸 얘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