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liepark09's Collection
by
kyliepark09
k
kyliepark09's Collection
55 Followers
5월 11일, 싱글맘의 날이 다가옵니다.
5월 11일은 줄곧 '입양의 날'이었다고 합니다. 해외입양이 엄청난 국가로서의 오명을 막기 위해, 국내 입양을 장려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날이었죠. 하지만 이 날은 시간이 흘러 '싱글맘의 날'로 변화합니다. 입양을 통해 아이들이 가족을 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아이를 낳은 사람이 애초에 아이를 키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자는 것이 싱글맘의 날이 만들어진 취지였죠. 한국에서 홀로 아이를 낳은 여성들은 어려운 상황에 봉착해 있습니다. 싱글맘이 되기 까지의 사연은 저마다 다르지만, 싱글맘이 된 이후 겪는 고충은 비슷합니다. 많은 수의 입양이 이런 현실적인 난관에 봉착해 이루어집니다. 싱글맘의 날은 입양을 장려하기 이전에, 아이를 키우고 싶은 사람이 아이를 키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자는 요구로 생겨난 날입니다. 현재 비혼모 단체들고 입양 관련 단체들은 비혼모에 대한 사회적 지원, 양육비 이행, 아동 유기와 매매 방지를 목표로 활동중에 있습니다. 또한 아이들이 출생 후 바로 출생 사실을 등록할 수 있는 '출생등록제' 제도 마련도 추진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싱글맘의 날을 맞아 5월 7일 여의도에서는 '아동인권 캠페인'을, 5월 11일에는 관련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도 합니다.
종이 없는 연말정산, 중소기업엔 그림의 떡?
정신이 없던 장년 연말 정산을 생각한다면 올해 연말정산은 평탄할 예정입니다. 바로 정부가 도입한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 때문인데요, 이 서비스는 납세자의 소득공제 사항이 자동으로 입력 되, 노동자가 일일이 카드 사용실적 등을 입력할 필요가 없는 편의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편리한 서비스의 혜택이 모든 납세자들에게 돌아가진 않을 것 같습니다. 이 같은 상황은 상당수 기업이 국세청의 새 서비스에 맞게 내부 전산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지 않았기 때문에 발생했습니다. 이유는 비용이 많이 드는 데다 시간이 촉박해 상당수 기업이 준비를 하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리고 인력과 비용 면에서 열세에 있는 중소기업들이 대부분 이런 상황을 맞이한 것으로 드러났구요. 거기에 조사에 따르면 소득공제 서류를 종이로 받겠다는 기업도 53개사나 된다고 합니다. 기업 쪽에선 국세청이 새 시스템 도입을 너무 서둘러 준비기간이 짧았다는 입장입니다. 국세청은 지난해 10월에 간담회와 설명회를 개최했지만, 당장 올 1월 연말정산을 해야 하는데 두 달 만에 시스템을 업그레이드를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설명이지요. 국세청은 “정부가 연말정산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도록 강제할 수 없는 만큼 현재로선 기업의 자발적 협조를 구하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윌 스미스 아들, 루이비통 여성복 새 모델로 뽑히다
여성복 모델로 남성 모델을? 그것도 루이비통쯤 되는 명품 브랜드가? 과연 가능한 일일까요? 네, 가능한 일입니다. 얼마전 루이비통의 새 여성복 홍보 사진이 공개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사진에는 우리에게 친숙한 얼굴이 등장하죠.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입니다. 그렇습니다, 그가 루이비통 여성복의 이번 시즌 새 얼굴 중 하나입니다. 공개된 사진에서 제이든 스미스는 가죽 자켓과 프린트 스커트를 입고 멋진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사진 속의 그는 다른 여성 모델과 위화감 없이 섞이며 독특한 매력을 뽐내고 있죠. 사실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는 비범한 패션 센스를 뽐 내는 것으로 유명했습니다. 특히 그는 '치마'를 즐겨 입으면서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는데요, 학교 무도회에 하얀색 드레스를 입고 나타나 눈길을 끌기도 했죠. 아무튼 그의 치마 사랑이 이렇게 빛을 발하는 것일까요? 사실 제이든 스미스의 남다른 스커트 사랑이 구설수에 휩쌓이기도 했습니다. 사람들은 악의적인 소문을 유포하거나 그를 두고 비아냥거렸죠. 하지만 그는 패션에 대한 소신있는 발언으로 이를 돌파했습니다. '나는 전통적인 스트레오 타입으로 규정되는 것을 거부한다.' 그는 또한 여자옷을 입는다는 비아냥을 놓고, '내 옷은 여성복이 아니다. 그건 그냥 옷이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습니다. 아무튼 많은 사람들이 루이비통의 새 광고를 재밌게 보고 있다고 하네요.
'직업잃을까' 선처 남발, 전문직 성범죄자 4년간 급증!
여자 친구를 폭행하고도 제대로 된 처벌을 받지않은 의전원생, 100명이 넘는 사람들의 치맛속을 촬영하고도 선처를 받은 의전원생, 이들은 모두 최근 화제가 되었던 사건들의 주인공입니다. 둘다 의전원생이라는 공통점이 있는데요, 이들이 선처를 받은 공통의 사유는 '직업을 가질 기회를 박탈 당하거나 직업을 박탈당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즉, 전문직 종사자나, 예비 종사자들에게 법이 관대했던 것입니다. 이 같은 관대함의 결과가 드러났습니다. 의사, 교수, 변호사 등 전문직 종사자의 성범죄 비율이 급등한 것이죠. 4년간 무려 23%가 증가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지난 2011년 연간 650건에서 2012년에는 685건, 2013년 747건, 2014년 762건으로 꾸준히 늘어났습니다. 심지어 작년에는 11월까지 집계만으로 이미 전년의 사건수를 추월했죠. 대부분의 전문직 성범죄는 사회적 권력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일반 성범죄 보다 더 강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하지만 법원은 이들이 빨리 사회로 복귀하는 것이 범죄율을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고 봐 이 같은 결과가 발생한 것입니다. 때문에 범죄를 막아야 할 사법당국이 오히려 '엘리트 범죄'를 양산한다는 비판까지 등장했습니다. 성범죄 뿐만 아니라 다른 분야에서도 이들의 범죄는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의사의 경우, 2011년 5104명에서 작년 5081명으로 매년 5000명 이상을 유지하고 있고습니다. 같은 기간 변호사 범죄는 394명에서 471명으로, 교수 범죄는 1126명에서 1211명으로 늘어났구요. 전문직 여부가 판결과 수사에 영향을 미치는 상황에 많은 사람들이 분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 사람들의 분노를 잠재울 만큼 공평한 판결이 늘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