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미인의 라이프스타일
by
BodyManagement
https://media.vingle.net/images/co_m/prtaxk7i7t.jpg
렛미인의 라이프스타일
220 Followers
꽃샘추위 -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식품 4가지
부상 방지, 다이어트 효과 봄이 시작됐지만 아직은 온기가 느껴지는 따뜻한 음식이 좋은 때다. 따뜻한 음식은 몸을 덥힐 뿐만 아니라 낙상을 예방하고 다이어트를 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몸이 따뜻해지면 근육이 유연하고 탄력적으로 되어 부상이 줄어들고, 신진대사가 활발해져서 에너지를 많이 소비하게 되기 때문이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자료를 토대로 이런 따뜻한 식품 4가지를 알아봤다. ◆생강=몸을 따뜻하게 하는 대표적인 식품은 생강이다. 예부터 민간에서는 생강을 감기 치료에 효과적인 약재로 활용해왔는데, ‘동의보감’에도 ‘생강은 성질이 따듯하며 맛이 매운 약재로 속이 차거나 몸속에 차고 습한 기운이 있을 때 두루 쓰인다’고 쓰여 있다. 생강 성분 가운데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것은 특유의 매운맛을 내는 성분인 진저롤과 쇼가올이다. 이 성분은 말초혈관의 혈액순환을 도와 몸을 덥혀준다. 멀미를 막고 입맛을 되살리는 데도 그만이다. 겨울에는 차로 만들어 마셔도 좋다. 얇게 저민 생강을 설탕이나 꿀에 재워뒀다가 뜨거운 물에 띄워내면 생강차가 완성된다. 그러나 생강은 열을 올리고 흥분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혈압이 높거나 불면증이 있는 사람은 주의할 필요가 있다. ◆계피=생강과 찰떡궁합인 계피도 몸을 따뜻하게 하는 음식이다. 뜨거운 물에 2~3g의 계핏가루를 탄 계피차를 마시면 움츠렸던 어깨가 절로 펴진다. 생강과 계피를 함께 물에 넣고 끓인 뒤 꿀이나 설탕을 탄 생강 계피차도 몸을 훈훈하게 한다. ◆고추=매운맛을 내는 고추와 마늘도 몸을 따듯하게 한다. 고추를 먹으면 강추위에도 땀이 나는데 고추의 매운맛 성분인 캡사이신 때문이다. 고춧가루를 탄 감주, 콩나물국을 먹으면 눈물이 쏙 나올 만큼 맵다. 고추와 더불어 파, 마늘, 부추에는 알리신을 비롯한 매운맛 성분이 풍부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몸을 따뜻하게 한다. ◆대추=생대추는 많이 먹으면 몸에서 열이 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두세 도막으로 썬 대추를 씨와 함께 물에 넣고 은근한 불에 우려낸 대추차를 즐겨 마시면 좋다. 이때 꿀이나 설탕을 차에 넣지 않아도 된다. 대추의 자체 당도가 높기 때문이다. ◆당근=대추와 함께 당근도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식품이다. 당근의 효능을 최대한 살리려면 당근 양파 수프를 만들어서 매일 꾸준히 먹는 것이 좋다. 일본인들이 당근 술이나 당근 양파 수프를 즐겨 먹는 것도 보온 효과 때문이다. *출처 코메디닷컴* http://blog.naver.com/rhkwkdkrl/220286611013
#영양학자들도 뒤늦게 즐겨먹는 식품들
어린 시절에는 피하다가... 대부분의 사람들은 영양학자들이나 영양사들은 완벽한 식습관을 가지고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사실 영양 전문가들은 되도록 건강에 좋은 것을 먹으려고 한다. 하지만 이들도 영양학에 대해 몰랐던 어린 시절에는 입에도 대지 않았던 음식들이 있다. 미국의 시사 주간지 ‘유에스 뉴스 앤 월드리포트(U.S. News and World Report)’가 영양 전문가들이 건강에 대한 효능을 알게 되면서 즐겨먹는 식품 5가지를 소개했다. ◆토마토=한 영양학자는 “어릴 때는 토마토를 전염병처럼 피했다”며 “하지만 지금은 즐겨먹는 음식 중 하나”라고 말한다. 각종 요리에 쓰이는 토마토는 맛도 좋지만 영양소가 풍부하다. 우선 토마토에는 피부와 시력에 좋고 면역력을 높이는 비타민A가 많이 들어있다. 또 유해산소로 인한 손상을 막아 피부와 신체 세포를 보호하는 항산화 역할을 하는 비타민C와 혈액 응고 반응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K, 신체 기능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인 칼륨을 함유하고 있다. 특히 조리된 토마토에는 항산화물질인 라이코펜과 심장병과 암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알려진 카로티노이드 성분이 풍부하다. ◆게=음식물 알레르기가 있으면 갑각류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게나 새우 등을 조심해야 한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게 요리는 맛은 물론이거니와 건강에도 좋은 음식이다. 게는 칼로리는 적지만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이다. 또 비타민C와 B6, B12등을 비롯해 칼슘, 칼륨, 아연, 오메가-3 지방산 등이 많이 들어있다. ◆그리스식 요구르트=첨가물이 들어있지 않은 그리스식 요구르트를 어린이들은 처음에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 요구르트의 효능을 아는 어른들은 건강을 위해 즐겨 먹는다. 그리스식 요구르트에는 당분이 첨가되지 않은 대신 단백질이 풍부해 시장기를 없애준다. 멜론이나 딸기, 블루베리와 함께 식으로 먹어도 좋고 오이 등의 채소와도 어울리는 식품이다. ◆십자화과 채소=브로콜리, 콜리플라워, 케일, 양배추 등 십자화과(배추과) 채소는 어머니가 자녀들에게 적극 권유하는 음식이지만 어느 정도 커서야 즐겨 먹게 된다. 영양학자들은 “다른 건강에 좋은 것들도 그렇지만 특히 이런 십자화과 채소는 어릴 때부터 자주 먹는 게 좋다”고 말한다. 십자화과 채소에는 설포라판이라는 황화합물이 들어있는데 이 물질에서 암을 예방하는 성분이 나온다. ◆시금치=1930년대 미국에서 유행한 뽀빠이 만화가 어린이들에게 시금치를 더 먹게 하기 위해 광고성으로 만들어진 것일 정도로 어린이들은 시금치를 싫어한다. 하지만 시금치에는 항산화와 암을 예방하는 물질로 알려진 각종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하게 들어있어 성인이 되기 전부터 많이 먹어야 할 음식으로 꼽힌다. ------------------------ #다이어트는 살을빼는것이 아니라, 영양의 균형이다 ! 다이어트는 몸의 영양희 균형입니다 균형이 이루어 지면 자연스레, 몸이 되돌아 오는것입니다. 그것이 다이어트 입니다. 운동은 쉽습니다 . 하지만 깨끗한 식단 챙기기는 정말 어렵습니다.. 다이어트식단의 생활화 ! 영양80% 운동20% 마음100% 잊지 마세요 ! ...소식받기 http://www.vingle.net/BodyManagement 블로그 http://blog.naver.com/rhkwkdkrl
#값은 싸도 효능은 슈퍼급인 식품 5가지
비타민과 미네랄, 항산화물질 풍부 슈퍼푸드(Super Food)는 항산화물질, 폴리페놀, 비타민, 미네랄 등 각종 영양소가 듬뿍 들어있는 건강식품을 말한다. 하지만 이런 슈퍼푸드는 이름만큼 값이 비싼 게 흠이다. 건강 정보 사이트 ‘원그린플래니트(onegreenplanet)’가 슈퍼푸드 중 비교적 싼 값에 사 먹을 수 있는 5가지를 소개했다. ◆시금치=칼슘과 엽산, 비타민C와 K, 엽산, 카로티노이드와 철분이 풍부한 슈퍼푸드 채소다. 시금치는 이런 영양소가 풍부할 뿐만 아니라 맛도 좋고 케일보다 훨씬 싸다. ◆코코넛 오일=올리브 오일을 대신해 최근에 각광을 받고 있다. 코코넛 오일에 들어있는 중사슬 지방산은 콜레스테롤 수치에 나쁜 영향을 주지 않는 건강 지방산이다. 또 라우르산이 풍부해 세균을 물리치고 염증을 가라앉히는 효과가 있다. ◆딸기=안토시아닌과 엘라기탄닌 같은 페놀 성분이 풍부하다. 이런 항산화물질들은 상염색체 세포막을 방어함으로써 신체 기관을 보호하는 효능이 있다. 이외에도 딸기에는 염증을 퇴치하고 암을 막으며 심장을 좋게 하는 성분이 들어있다. ◆바나나=탄수화물이 너무 들어있다는 부당한 비난을 받기도 하지만 바나나는 칼륨이 풍부한 완벽한 슈퍼푸드 중 하나다. 바나나는 너무 익었다고 해서 걱정할 필요가 없다. 물러진 부분을 도려내고 나머지 부분을 먹어도 상관없다. ◆고구마=혈액에서 비타민A 수치를 높이는 역할을 하는 베타-카로틴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감자보다 약간 비쌀 때도 있지만 맛이 좋고 비타민A도 많이 들어있다. ------------------------ #다이어트는 살을빼는것이 아니라, 영양의 균형이다 ! 다이어트는 몸의 영양희 균형입니다 균형이 이루어 지면 자연스레, 몸이 되돌아 오는것입니다. 그것이 다이어트 입니다. 운동은 쉽습니다 . 하지만 깨끗한 식단 챙기기는 정말 어렵습니다.. 다이어트식단의 생활화 ! 영양80% 운동20% 마음100% 잊지 마세요 ! ...소식받기 http://www.vingle.net/BodyManagement 블로그 http://blog.naver.com/rhkwkdkrl
#500칼로리 줄이는 간단한 방법 5가지
음식을 잘 씹기만 해도 1파운드(약 0.45㎏)의 지방은 3500칼로리(㎉)에 해당한다. 따라서 1파운드의 지방을 빼려면 1주일 동안 매일 500칼로리씩을 덜 섭취해야 한다. 이렇게 하려면 매일 한 시간 이상 뛰어야 하는 데 미국의 건강생활잡지 ‘프리벤션(Prevention)’이 이 보다 쉽게 500칼로리를 줄이는 방법 5가지를 소개했다. ◆아침식사를 바꿔라=아침에 베이글 대신에 섬유질이 풍부한 시리얼 한 사발과 역시 섬유질이 많이 들어있는 베리 주스 한잔을 하면 500칼로리를 줄일 수 있다. 섬유질은 칼로리가 제로이며 이에 따라 섬유질이 풍부한 식품 역시 칼로리가 낮다. 여기에 섬유질은 포만감을 느끼게 해 음식을 덜 먹게 한다. ◆음식 그릇을 싹 비우지 마라=접시에 25% 정도 음식을 남겨 놓은 채 식사를 마치면 자동적으로 칼로리를 줄일 수 있다. 보통 성인은 하루에 2000칼로리 정도를 섭취하는 데 식사 때마다 4분의 1 즉 25%를 남기면 500칼로리가 된다. 음식을 남기는 게 싫다면 밥이나 반찬 등을 담을 때 평소보다 4분의 3만 담으면 된다. ◆일어나서 움직여라=15분 동안 활발하게 걸으면 약 100칼로리를 소모시킬 수 있다. 따라서 매일 걷기를 생활화하면 일주일에 500칼로리를 태울 수 있는 것이다. 걷기 할 시간이 도저히 나지 않는다면 일어서 있는 시간을 더 늘리는 방법이 있다. 한 시간 동안 앉아서 뭔가를 할 때는 60칼로리가 소모되는 데 비해 서서 일하면 120칼로리를 태울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음식을 잘 씹어라=‘미국 임상영양학 저널(the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평균 15회 대신 40회 정도 음식을 씹는 사람은 칼로리의 12%를 더 적게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식을 오랫동안 씹으면 그렐린이라는 호르몬 분비량이 낮아진다. ‘공복 호르몬’이라고도 불리는 그렐린은 위에서 분비되는 내분비물로 허기를 느끼게 한다. 최근에는 식욕과 섭취하는 음식의 양을 조절하는 역할을 하는 뇌의 시상 하부에도 존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음식을 천천히 먹으면 적게 먹어도 포만감을 느끼게 돼 칼로리를 적게 섭취하게 된다. ◆‘날씬한’ 칵테일을 마셔라=마르가리타 같은 칵테일에는 설탕이 가득 들어있어 한 캔이 무려 600칼로리를 넘을 수 있다. 마르가리타 두 잔을 먹으면 하루 섭취 열량의 반 정도를 먹게 되는 셈이다. 이런 것은 피하고 얼음을 넣은 증류주나 주스나 다이어트 탄산음료를 마시면 열량이 50칼로리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 #다이어트는 살을빼는것이 아니라, 영양의 균형이다 ! 다이어트는 몸의 영양희 균형입니다 균형이 이루어 지면 자연스레, 몸이 되돌아 오는것입니다. 그것이 다이어트 입니다. 운동은 쉽습니다 . 하지만 깨끗한 식단 챙기기는 정말 어렵습니다.. 다이어트식단의 생활화 ! 영양80% 운동20% 마음100% 잊지 마세요 ! ...소식받기 http://www.vingle.net/BodyManagement 블로그 http://blog.naver.com/rhkwkdk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