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wwhd's Collection
by
aowwhd
a
aowwhd's Collection
0 Followers
여행이 직업인 이 남자 2탄 #더부럽다
어제 올렸던 그 여행이 직업인 영국남쟈, 루이스콜(Louis Cole) 이야기를 더 갖고왔어요 토요일 어때요 잘 계세요? 저는 심심해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일케 온세계 꽁으로 여행다니는 이 남쟈 사진이나 뒤적이고 있었네요 (또륵...) 어제는 짬푸사진만 갖고왓으니까 오늘은 안짬푸사진... 근데 어제 이 사진을 깜빡 해서 (열심히 골라 둔건데) 첫 짤로 써봅니당 +_+ 으메 천국인가 ㅇㅏ...아닌가 지...지옥이었나... 산불_났는데_사진_찍는_프로인스타그래머.jpg 아닌가 걸리버네 나라에 온건가 무릉도원인가 마치 터미네이터 아임백ㅋ 가자 꿈속의 나라로 으아 좋다ㅋ 나는 자연인이다! 아름답다... 아름답다...2 또 아름답다... 헿 ㅎㅔ헤헿 친구도 많아여ㅋ 요상시런 자전거도 타구여 +_+ 산타할부진가 굴뚝에도 빠졌+_+ 다시 천국인가요... 그랑블루각 경비행기 타는 남쟈 ㅎㅏ지만 전 이 사진이 젤 좋아요 +_+ 영화 포스터 같지 않아요? 아 진짜 예뿌다... 맘에 드는 사진이 너무 많아서 고르느라 힘들었어요 ㅠㅠㅠㅠㅠㅠ 그러므로 내일이나 모레 마지막으로 3편! 가꼬오겠슈미다! (근데 막 4편 되고 막...) 1탄 : https://www.vingle.net/posts/1131404 2탄 : https://www.vingle.net/posts/1131473 3탄 : https://www.vingle.net/posts/1131576 4탄 : https://www.vingle.net/posts/1137732 출처 - 인스타그램 : 아이디 funforlouis - 유튜브 : 아이디 FunForLouis 오늘도 여러분 좋은 사진 함께 보아욥 +_+ @khg040921 @jaegil30 @bsj8198 @chaeyeon1215 @cottail @hasilnet19 @nisannmore @ninazzan @hanhearim @hongly @u9986 @sniper7850 @uruniverse @vladimir76 @jessie0905 @1249000 @hiyori1215 @flamingo38 @wj1815 @leelee94133 @hitman0426 @SeungHyunEun @galja36 @n0shelter @lms234562 @heterotopia @acroxs @sizen @kenken @zlddyd123 @young1213 @tmdwo3692 @beatsec @gy6555 @bluce77 @monotraveler @michell5 @ch2rishjenny @WinterDreams @maktub @lhssuk @eheocp @jy54152451 @SamuelPark @k01029001418 @marridann @Christ1520 @gh4510 @rkddmswls0804 @imking6688 @blue77170 @were334 @kajami711 @likemanda1220 @phk0208 @christianos @helena05 @lhjeong52 @khchoi0101 @RamiKwon @zhzh120423 @rladbwls9550 @tyl1996 @cinecafe @fatalxx @Jeg19711984 @bbaddaronnie @KimChanHo4383 @tgb286 @hamjl1979
남자들을 위한 슬랙스 코디법2
안녕하세요~! 금요일부터 계속 비가 오네요. 근데 비가와서 날씨가 추울줄 알았는데 오늘 그렇게 춥진 않았던거 같아요~ 근데 비가 그치고 나면 엄청 추워지겠죠? 몇일 전 올린 키 커 보이는 코디법이 이렇게 논란(?)이 될줄이야.... 남자분들 키에 민감하시더라구요..ㅜㅜ 댓글 때문에 진땀 뺐네요. 하여튼간에~ 저번에 올린 슬랙스 코디법의 인기가 좋아 2탄을 들고왔어요! 오늘같은 날씨에 입으면 좋을 법한 코디예요~ 챠콜 컬러의 스웻셔츠에 홈스턴 원단을 사용하여 모던하고 캐쥬얼한 느낌이 드는 슬랙스가 톤온톤으로 세련된 느낌을 줘요~ (톤온톤: 동일 색상으로 톤이 다른 배색) 여기에 스웨이드 원단의 태슬로퍼와 색감이 독특한 천연원목으로 만든 핸드메이드 나무 시계를 포인트로 매치. 다크 네이비 컬러의 캐쥬얼한 핏의 슬랙스에 스웻셔츠, 밝은 톤의 네이비 코트를 매치시킨 캐쥬얼룩이예요~ 특별할 것 없지만 기본적으로 다 가지고 계실법한 아이템을 이용해서 놈코어룩을 연출해봤어요. 놈코어룩, 뭐 특별해 보이지만 전혀 어렵지 않아요~ 가을보다는 겨울에 어울릴법한 무채색의 코디예요~ 루즈한 핏이 릴렉스해 보이는 데님 셔츠와 울 원단의 그레이 슬랙스를 매치했어요! 여기에 가을, 겨울 필수 아이템! 울 더블코트를 살짝 오버핏으로 걸쳐주면 더 예쁠거 같아요. 화이트셔츠, 슬랙스, 차콜 그레이 컬러의 오버사이즈 코트, 페니 로퍼를 이용한 클래식한 코디예요. 네이비 컬러의 스웻셔츠안에 화이트 셔츠를 입어주시고, 아래 셔츠가 보이도록 살짝 빼주세요~ 오버사이즈 코트는 어깨가 넓어 보이는 효과도 있기 때문에 (드롭숄더 X) 모두 어깨깡패가 될 수 있어요. 깜끔, 기본 그자체! 슬랙스의 활용은 무궁무진해요. 어떤 옷에도 대부분 잘 어울리거든요. 위에 코디는 슬랙스를 이용한 가장 기본적인 코디가 아닐까 싶어요. 화이트 셔츠는 깔끔하게 슬랙스 안에 넣어 입어주세요~ 여기에 체스터필드 코트를 슬림하게 연출해주면 캐쥬얼 댄디룩 완성!
빼빼로 데이, 연인과 보면 좋은 영화들
빼빼로 데이, 여러분은 어떤 계획을 가지고 계신가요? 솔로 휴학생인 저는 근사한 도련님이 빼빼로 하나 사다주는 꿈을 꾸지만... 계획대로 되진 않네요. 하지만 연인과 함께 좋은 시간을 보낼 계획을 가진 분들도 계시겠죠? 저는 극장을 찾아 보는것은 어떨까, 추천합니다. 그래서 준비했어요, 빼빼로 데이 연인과 함께 보면 좋은 영화들! 1. 이터널 선샤인 워낙에 고전인 영화라 부연이 필요할까요? 사랑과 기억에 관한 아름다운 영화, 이터널 선샤인이 첫 번째 추천작입니다. 특히나 이 영화를 추천하는 것은, 이번에 개봉 10주년을 맞아 영화가 재개봉을 했기 때문이에요. 아무것도 모르는 꼬꼬마 시절, 예고편에만 끌려 극장을 찾았던 기억이 나요. 나중에 노트북으로 이 영화를 다시 보았지만, 큰 스크린으로 보던 그 때의 감정이 잘 살지는 않더군요. 이번 기회에 큰 스크린에서 이 영화를 다시 만나보시는 것, 어떤가요? 2. 더 원 아이 러브 도플갱어라는 말 아시나요? 세상 어딘가에 존재하는 나와 똑같은 모습을 가진 사람. 그런데 여러분이 그런 도플갱어를 만난다면? 심지어 내 연인과 똑같은 도플갱어도 함께 만난다면? 거기에 당신이 권태를 겪고 있다면? 더 원 아이 러브는 보통 연인들에게도 추천할만한 영화지만, 특별히 권태를 겪고 있는 연인들에게도 추천할만한 영화에요. 영화 속 주인공들은 자신과 똑같지만, 다른 삶을 살고있는 인물들은 만나고, 그 과정에서 변화를 겪으니까요. 3. 더 랍스터 뭔가 영화제에서 상을 받은 영화라고 하면 지루하고 심각하기만 할 것 같죠? 하지만 이 영화는 그렇지 않습니다. '더 랍스터'는 사랑에 대한 독특한 상상을 담고있어요. 이혼 뒤 또다른 짝을 찾기위해 주인공은 한 호텔에 갑니다. 커플들을 이어주기 위해 만들어진 호텔은, 45일간 짝을 찾지 못하면 동물로 변해야 한다는 규칙을 가지고 있어요. 하지만 주인공은 결국 호텔에 질려 도망치고, 숲에서 커플로서의 삶을 거부한 사람들을 만나요. 하지만 아이러니 하게도, 이 곳에서 주인공은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죠. 빼빼로 데이지만 가벼운 영화가 아니라 뭔가 생각할 거리를 나눌 영화를 찾는다면, 저는 이 영화를 추천하고 싶어요. 4. 아델라인 영원히 사는 사람에게 사랑은 어떻게 가능할까요? 아델라인은 이런 질문에서 출발한 영화입니다. 100년째 29살의 삶을 살고있는 아델라인, 사람들이 의혹의 눈초리로 보는 탓에 10년마다 신분을 세탁하는 삶을 이어오죠. 이런 그녀의 삶이 외로운 것은 당연. 그러던 어느날 아델라인은 파티에서 한 남자를 만나고 그를 사랑하게 되요. 그리고 그에게 자신의 비밀을 고백하고자 하죠. 이 영화에는 가십걸의 블레이크 라이블리가 나와요. 그녀의 팬이라면 이 영화를 추천하고 싶네요. 추천하신 영화가 맘에 드셨나요? 혹은 더 추천하고 싶은 영화가 있다면 댓글을 남겨주세요! 그리고 저와 같은 솔로분들 ㅜㅜ 너무 실망하지 말아요. 댓글을 통해 같이 영화를 보러갈 인연을 찾아보는 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