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wookim78's Collection
by
daewookim78
d
daewookim78's Collection
0 Followers
<내 아이를 망치는 엄마의 30가지 습관>
<내 아이를 망치는 엄마의 30가지 습관> 1. 식구들이 먹다 남긴 밥, 싹싹 긁어 먹기 - 엄마부터 스스로를 존중하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 2. 명절 때도 “어딜 가, 넌 그냥 집에서 공부해!” - 다양한 경험의 기회를 빼앗는 것과 다름없다. 3. 아무 데서나 방귀 뿡, 트림 꺽, 폭풍 수다 - 엄마의 무개념 행동에 아이들은 어떻게 반응할까? 4. 아이 방문을 벌컥벌컥 열고, 수시로 책상 뒤지기 - 아이 역시 자신만의 공간이 필요하다. 5. “한입만! 응? 한입만 더!” - 아이가 이를 거래의 수단으로 삼게 된다. 6. “셋 셀 때까지 빨리 해! 하나, 둘, 셋!" - 불안해지면 안 하던 실수를 하게 된다. 7. “그건 아빠한테 물어봐” - 아이가 가족의 서열에서 자연스럽게 엄마를 배제한다. 8. “형이니까 양보해야지?” - 아이가 퇴행 현상을 보일 수 있다. 9. 아이를 따라다니며 10초 단위 잔소리 - 아이의 자율성을 침해한다. 10. “그냥 엄마가 해줄게, 가만있어” - 아이의 자립심을 떨어뜨린다. 11. 아이가 친구 얘기를 하면, “그 친구 공부 잘해?” - 모두가 공부 잘하는 친구만 찾는다면? 12. “끝까지 못할 거면 하지 마!” - 아이의 다채로운 능력 계발을 싹부터 잘라버리는 행동이다. 13. 내 등골이 휘어도 네 등골 브레이커는 사주마 - 성장 후 자신의 뜻대로 되지 않는 상황과 맞닥뜨리면 좌절한다. 14. 아이 앞에서 부부싸움 하기 - 부모의 싸움은 자녀에게 전쟁과 같은 공포다. 15. “안 돼, 하지 마, 가만있어!” - 기죽은 아이로 크게 한다. 16. “이게 더 좋은 거야!” - 자기주장이 약한 사람으로 키우는 지름길이다. 17. “엄마는 너밖에 없다!” - 아이에게 압박감과 죄책감을 심어준다. 18. 했던 말 하고 또 하고 또 하기 - 반복적인 잔소리는 효과가 떨어진다. 19. “죽겠다” “내가 못살아” - 아이의 언어도 엄마를 따라하게 된다. 20. 아이 앞에서 남편에게 비아냥거리기 - 아빠가 교육의 주체가 될 수 없다. 21. (이 닦으려는데)“이 닦아야지!”, (학원 가려고 옷 입는데)“학원 가야지!” - 아이 의욕은 저하되고 반항심만 커진다. 22. “얘 아직 다섯 살이에요!” 공공장소에서 나이 속이기 - 존경받을 수 있는 기회를 스스로 버리지 말자. 23. 소파고 침대고 일단 눕기 - 아이는 엄마가 자신에게 무관심하고 자신을 방치한다고 생각한다. 24. 초기 증상이 보일 때부터 약 먹이기 - 스스로 병을 이겨내는 인체의 자생 시스템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25. 귀찮을 땐 아이 손에 아이패드 들려주면 OK? - 신생아 때부터 전자기기를 쓴 아이의 뇌는 얼마나 많은 양의 전자파를 흡수하게 될까? 26. 아이 과제 대신 해주기 - 엄마가 돕더라도 엄마 혼자 하기보다는 아이에게서 답을 끌어내는 역할만 한다. 27. “너는 몇 번을 말해야 알아듣니?” - 자기가 부끄럽고 한심한 인간이라는 부정적인 의식만 키운다. 28. 망설임 없이 카드 긁는 모습 보여주기 - 엄마가 돈 쓰는 데 무감각하면 아이 역시 같은 소비 패턴을 갖게 된다. 29. 엄마가 나서서 친구 만들어주기 - 엄마가 나서서 해결하려 들면 소심한 아이는 성격을 고칠 기회를 빼앗긴다. 30. 나중에, 나중에, 나중에 - 엄마가 하는 말을 믿지 않고 무시하는 마음을 갖게 된다. ♥ 아이에게 『안정감을 주는』14가지 말 01. 내일도 좋은 일이 있을 거야. 02. 네 나름대로의 방법이 좋은 거야. 03. 세상에 쓸모없는 일은 없단다. 04. 괜찮아! 05. 뭐든지 다 잘하는 사람은 없어. 06. 맞서 보면 어떻게든 해결된단다. 07. 네 자신을 믿으렴. 08. 처음부터 자신 있는 사람은 없단다. 09. 순수한 사람일수록 상처를 잘 받는단다. 10.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뜬단다. 11. 너는 소중해. 12. 힘들면 도와줄게. 13. 잘못은 누구에게나 있어. 14. 좋은 것만 생각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