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파
by
onno
배고파
0 Followers
밥 하기 귀찮은 아침에 딱이야~ 초간단 브런치 계란빵~!
아침부터 매미 울음 소리가 요란합니다. 아니나 다를까...아침부터 땀이 주륵주륵 흐르는군요. 날씨가 더워서인지 입맛이 더더욱 없는 요즘 같은날~ 아침에 밥을 해서 차려먹기가 여간 귀찮은게 아닙니다. 특히나 주말같은 경우엔 더 그런것 같아요. 집에 있는 재료들로 초간단 브런치를 만들어 봤습니다. 식빵을 이용해 계란빵은 만들어 봤었는데... 이번에는 먹다 남은 핫케익가루를 이용했어요.^^ 재료 : 시판용 핫케익가루, 우유, 계란, 소금약간, 파슬리가루 약간 시판용 핫케익가루는 우유를 넣어 잘 반죽해 줍니다. 우유가 없으면 물을 넣어도 상관없어요,^^ 반죽한 핫케익가루를 머핀틀에 적당량 붓습니다. 이때 절반이 넘지 않도록 적당히 조절하는게 관건인듯 합니다.ㅋ 핫케익반죽 위에 계란을 깨트려 넣어주세요. 계란을 깨트리고 소금으로 적당히 간을 하고...마지막으로 파슬리 가루를 솔솔~ 뿌려주시면 됩니다. 기호에 따라 옥수수나 야채를 잘게 다져 올려주셔도 괜찮을것 같아요. 오븐에 예열없이 200도에서 20분을 구워줬습니다. 오븐은 기종마다 성능이 다를 수 있으니...상태를 봐가며 구워주시면 됩니다.^^ 20여분 동안, 커피를 끓여도 되고... 전날 미뤄두었던 주방일을 마무리해도 될것 같아요.ㅋ 오븐의 땡~~ 소리와 함께 고소한 냄새가 집안가득 퍼집니다. 계란이 너무 많이 부풀어 올랐네요.^^ 노른자 반숙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시간조절을 해주시면 됩니다. 한김 식힌후에 접시에 담아내어 봅니다. 계란을 너무 익혔나 봅니다.ㅋㅋㅋ 쫄깃쫄깃한 맛도 있네요.^^;; 충분히 익혀서 인지...계란 노른자가 완전히 익었네요. 핫케익반죽의 달달함과 계란의 짭쪼롬함이 더해져 느끼하지 않습니다. 게다가 계란의 쫄깃함까지 있습니다.^^ 우유나 카피와 곁들여 드시면 더욱 좋습니다.^^ 밥 하기 귀찮은 날~ 정말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브런치입니다. 아이들도 어른들도 정말 좋아하네요.^^ 원문보기 : http://ribi.tistory.com/1270
섞어 먹으면 두 배로 맛있는 '하이브리드 라면' 8
다양한 맛과 형식의 제품들로 가득한 '라면의 세계'는 ​파도 파도 끝이 없다. 특히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섞은 '짜파구리'를 시작으로 등장한 '하이브리드 라면'은 대세가 됐을 정도다. 간편하게 섞기만 하면 완성돼 요리 못하는 사람도 쉽게 도전할 수 있는 라면 조합 8가지를 소개한다. 그 무궁무진함과 백주부도 울고 갈 만큼 중독성 있는 맛에 깜짝 놀랄지도 모른다. 1. 짜파게티 + 스파게티 = 짜스게티 '짜파게티'는 맛과 향이 강해 다른 라면을 섞으면 그 라면은 묻히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 조합은 두 라면 다 독특한 맛과 향이 살아있어 중독성 있는 맛을 완성한다. 또한 매콤함을 원한다면 '사천 짜파게티'에 '스파게티'를 섞는 방법도 있다. 2. 치즈볶이 + 불닭볶음면 = 치즈불닭 치즈의 고소한 맛과 향이 살아있는 '치즈볶이'와 매운 볶윾면의 원조 '불닭볶음면'을 섞은 메뉴다. '치즈볶이'가 불닭볶음면의 화끈하게 매운맛을 적당히 중화시켜준다. 3. 불닭볶음면 + 짜파게티 = 불닭게티 라면과 짜장라면의 조합 '짜파게티'도 질린다면 '불닭볶음면' 추가가 답이다. 위장을 자극하는 매운맛, 짠맛으로 '짜파게티'만 먹었을 때의 느끼함을 잡아줄 것이다. 4. 오징어짬뽕 + 짜파게티 = 오빠게티 이름부터 매력적인 '오빠게티'는 MBC 예능 '무한도전'에도 소개된 인기 메뉴다. '오징어짬뽕'이 곁들여진 짜파게티는 해물의 감칠맛까지 느낄 수 있다. 5. 간짬뽕 + 너구리 = 간짬구리 두둑한 마니아층의 소유자 '너구리'에 볶음짬뽕 '간짬뽕'을 섞어 해장라면으로 딱이다. 두 라면 다 매콤하고 짠맛이 강하므로 수프 양을 적절히 조절해야 한다. 6. 신라면 + 나가사끼 = 신나사끼 국민라면 '신라면'에 하얀국물 라면 '나가사끼'를 섞어 단독으로 먹었을 때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두 라면 모두 매콤 시원하기 때문에 국물 한 수저만 먹어도 속이 뻥 뚫리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7. 된장라면 + 사리곰탕 = 된장곰탕 구수한 맛이 살아있는 된장라면과 사리곰탕이 조합된 메뉴로, 토종적인 맛이나 뜨끈한 국물이 당길 때 추천한다. 면을 먼저 먹고 남아있는 국물에 밥을 비벼 먹으면 한식을 먹었을 때의 든든함을 느낄 수 있다. 8. 짜왕 + 불닭볶음면 = 짜왕불닭 볶음짜장의 풍미가 살아있는 '짜왕'이 위장까지 얼얼한 매운 라면 '불닭볶음면'과 만난 메뉴다. '짜왕'이 '불닭볶음면'의 매운 정도를 순화해주며, 각각 먹었을 때보다 감칠맛이 폭발한다 유용한 정보모음 출처:http://me2.do/GunRtL7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