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
by
jhs961210
물건
0 Followers
40만원대 가성비 “한 화면 속 듀얼 모니터”
화면비율은 말 그대로 디스플레이 화면의 가로와 세로 비율을 수치로 표시한 것이다. 보통 신경을 쓰지 않지만 사실 화면 비율은 계속 변해왔다. 그렇다면 굳이 화면 비율이 이렇게 변화해온 이유는 뭘까. 화면 비율이라는 게 탄생한 건 영화 필름에서 유래한 것이다. 35mm 필름에 기록하는 영상 크기가 4:3이다 보니 처음 표준 크기로 자리 잡은 것. 하지만 영화의 화면 비율은 1.37:1이나 1.66:1 등에 이어 옆으로 넓은 와이드스크린이 등장하면서 1.85:1과 2.35:1, 2.2:1, 2.75:1까지 등장해왔다. 반면 모니터나 TV는 오랫동안 4:3이나 1.33:1을 지원해왔다. 영화를 보면 알 수 있듯 화면 비율은 가로가 넓어지는 와이드 쪽으로 바뀌어갔다. 몇 년 전부터 모니터도 4:3이 아닌 16:9(1.77:1)를 주로 사용한다. 가로가 넓은 덕에 영화 같은 동영상은 물론 게임을 즐길 때에도 몰입도를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화면 비율이 넓을수록 멀티미디어용에 많이 쓰인다는 얘기다. 그런데 LG전자가 선보인 울트라와이드 모니터의 화면 비율은 21:9다. 영화에서 주로 사용하는 2.35:1, 시네마스코프 화면 비율인 것이다. 보통 극장에서 볼 수 있는 화면비율을 모니터로 옮겨온 것이다. LG전자는 2013년 화면 비율 21:9를 지원하는 울트라와이드 시리즈를 선보이면서 이 시장 개척에 나섰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LG전자는 2013년부터 작년까지, 12분기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 회사의 지난해 21:9 모니터 시장 점유율은 판매량 기준으로 무려 67%에 달한다. 업계나 소비자 반응도 긍정적이다. LG전자 측 설명을 빌리면 울트라와이드 출시 이후 21:9 모니터 시장은 2013년보다 2015년에는 5배 이상 늘어났다고 한다. 21:9 모니터를 선보인 글로벌 기업 수도 10개 이상이다. 물론 울트라와이드는 앞서 설명한 장점을 갖췄지만 이제까지 비싼 가격이 보급에 걸림돌이 된 것도 사실이다. 울트라와이드 34UM58는 이런 점에서 21:9 모니터의 대중화를 예고하는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실제로 이제까지 나온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가격이 100만원을 훌쩍 넘겼던 반면 이 제품은 인터넷 최저가 기준으로 40만원대에 판매 중이다. 가성비를 만족하는 첫 울트라와이드 모니터인 셈이다. ◇ 한 화면 속 듀얼모니터 “활용도 높다”=34UM58의 화면 크기는 34인치, 화면 비율은 물론 21:9다. 기존 모니터와 견주면 어느 정도라고 생각할 수 있을까. 쉽게 생각하면 21:9 34인치는 가로 방향은 29인치와 비슷하고 가로 방향은 36인치 수준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일단 기본 사양을 보면 이 제품은 IPS 패널을 채택했다. 시야각도 상하좌우 178도로 위치에 따른 색상 왜곡 현상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해상도는 2560×1080을 지원하며 픽셀 크기는 0.312×0.310mm, 밝기는 250cd/m2, 명암비는 1,000:1이다. 응답속도는 5ms이며 디스플레이 겉면에는 안티글레어 표면 코팅 처리를 했다. 입력 단자는 HDMI 2개 외에 3.5mm 이어폰 단자를 곁들였다. 크기는 829.9×374.2×48.5mm, 무게는 6.3kg이다.  34UM58을 써보면 일단 해상도가 2560×1080이어서 기존 1920×1080보다 훨씬 쾌적한 화면을 기대할 수 있다. 사무실에서 작업할 때에는 카카오톡 같은 메신저를 PC용으로 사용 중인데 한쪽에 아예 영역을 할당해 사용하면 편하다. 웹브라우저 화면도 3개 정도까지는 열 수 있지만 개인적으론 2개 정도면 알맞지 않을까 싶다. 또 일반 작업을 할 때에도 화면 분할 기능을 이용하면 간편하게 설정할 수 있는 건 물론이다. 듀얼모니터를 기존에 사용하고 있다면 공간 활용도를 높일 수 있다. 이런 울트라와이드 모니터가 주는 장점으로 가장 먼저 생각해볼 수 있는 건 영화다. 21:9는 앞서 설명했듯 시네마스코프, 2.35:1이다. 극장 비율인 것. 16:9 모니터가 처음 생겼을 때를 생각해보면 16:10 같은 크기보다 레터박스가 없다는 걸 장점으로 꼽은 바 있다. 21:9 화면 비율은 시네마스코프로 이뤄진 영화를 볼 때 위아래에 생길 수 있는 검은 레터박스 영역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극장 비율 그대로 모니터로 영화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상하좌우 어디에도 레터박스 하나 없이 꽉 찬 화면으로 극장 같은 몰입감을 느낄 수 있다. 이 화면 비율의 장점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분야이기도 하다. 또 다른 장점은 게임. 이미 월드오브워크래프트나 콜오브듀티, 리그오브레전드 등 많은 게임이 21:9 화면 비율을 지원한다. 게임에서 넓은 화면은 시야 확보를 의미한다. 더 먼저 상대방의 움직임을 알 수 있는 건 물론이다. 시야 확보 뿐 아니라 좌우로 시야를 감싸 게임에 대한 몰입도를 높여주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실제로 디아블로3을 해봤다. 인트로 부분은 화면이 잘리지만 창모드로 전체 화면을 택하면 실제 게임 화면은 21:9 화면 비율로 즐길 수 있다. 생각보다 훨씬 넓다는 느낌을 준다. 가장 큰 장점이라면 역시 넓은 시야를 확보할 수 있다는 것. 안 보이던 게 보인다. 16:9 화면에서 안 보이던 것, 예를 들어 가장자리에 있던 몬스터가 보인다. 더 빨리 대응을 준비할 수 있는 것. 또 가로로 화면이 넓다 보니 인벤터리 같은 걸 다 열어도 공간이 꽤 남는다. 게임 관련 편의 기능도 다수 갖추고 있다. 먼저 명암비의 경우 다크맵 모드를 지원, 어두운 화면에서는 명암비를 더 끌어올려서 색감 차이를 도드라지게 해주는 기능을 갖췄다. 이 기능을 이용하면 어두운 곳도 더 잘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FPS 게임 같은 걸 한다면 어둠 속에 숨어 있는 적을 더 잘 볼 수 있다고 생각하면 쉽다. 이 제품의 장점으로는 간편한 설정도 빼놓을 수 없다. 본체 가운데에 위치한 버튼으로 전원만 켜면 온스크린 컨트롤만 설치하면 굳이 OSD 조절하겠다고 본체 옆이나 아래쪽을 더듬을 필요도 업다. 마우스로 쾌적하게 설정할 수 있는 것. ◇ 40만원대 가성비·고급스러운 기능성=이 제품은 또 자주 쓰는 프로그램이나 화면 모드 설정 같은 걸 그때그때 바꿀 필요 없이 맞춤 설정해서 이용할 수도 있다. 게임에만 국한된 건 아니지만 게임마다 화면 설정을 매번 변경하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다. 또 DAS(Dynamic Action Sync) 모드도 지원한다. 이 기능은 마우스 입력 신호를 모니터 스케일러를 통과하도록 해 입력 중 프레임 지연 같은 현상 없이 마우스를 누르면 동시에 반응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사실 이 제품의 장점으로 영화나 게임부터 떠올릴 수 있지만 실제로 써보면 일반 작업에서의 편의성도 상당하다는 느낄 수 있다. 긴 화면이 주는 장점이라면? 듀얼 모니터를 굳이 쓸 필요 없이 널찍한 창을 2개 열어도 넉넉하게 쓸 수 있다. 증권 업무처럼 듀얼 모니터를 필수로 쓰는 분야라면 매력적인 선택이 될 수 있는 셈이다. 간단한 예로 보면 엑셀을 열어서 작업을 한다면 열을 일반 16:9 모니터보다 35개까지 더 한 화면에 보여줄 수 있다. 그 뿐 아니라 소프트웨어나 인터넷 작업 중에도 옆쪽에 아예 항상 카카오톡 같은 메신저 프로그램을 열어둘 수도 있다.   물론 간편하게 화면 분할 기능을 이용할 수도 있다. 34UM58은 4분할, 그러니까 화면을 4개까지 나눌 수 있는 기능을 지원한다. 물론 2, 3분할은 물론 작은 창을 항상 보이게 하는 PIP 모드 역시 화면 속 원하는 위치에 배치할 수 있다. 또 다른 장점 가운데 하나는 리더 모드를 들 수 있다. 얼마 전 애플이 iOS 9.3을 내놓으면서 나이트 시프트(Night shift)라는 블루스크린 차단 모드를 지원하기 시작했다. 시간에 따라 액정 화면을 조절해주는 것인데 야간이 되면 화면에서 발생하는 블루라이트를 줄여준다. 34UM58의 리더 모드 역시 블루라이트를 84%까지 줄여줘서 눈을 편안하게 해준다. 피로감을 줄인 상태에서 작업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이 제품은 21:9 울트라와이드 화면 비율을 지원하는 대중화 모델을 지향한다. 칭찬할 만한 건 편의 기능은 모두 갖추고 있다는 것이다. 영상 화면 비율을 적절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게임, 사진, 암실, 영화와 리더, 색약지원, 다크맵 등 다양한 모드를 지원하는 건 물론 쾌적한 화면 분할 기능을 갖췄다. 온 스크린 컨트롤(On Screen Control) 같은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그동안 모니터 버튼으로 불편하게 설정해야 했던 설정도 마우스로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다. 피벗 기능도 잊지 않았다. 21:9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를 찾는 소비자에게 가격은 적당, 기능은 만족스러운 모델이 아닐까 싶다.
이것만 알면 나도 컴잘알? 노트북 선택할 때 알아야 할 4가지
다양한 노트북이 새출발하는 당신을 유혹하지만, 정작 이 노트북이 어떤 성능을 갖췄는지 또는 어떤 기능을 제공하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어렵다. 자, 걱정하지 말자. 지금부터 알아가면 되는 것 아니겠나? 이것만 알아두면 당신도 컴잘알까지 아니더라도 컴좀알 정도는 될 거다. ▲ 11인치와 17인치를 간략히 비교한 이미지. 크기는 휴대에 결정적인 영향을 준다. 1. 크기와 형태 역시 노트북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크기다. 휴대성과 바로 연관되기 때문에, 어떤 용도로 노트북을 쓸지 여부를 판단해 적당한 크기를 가진 노트북을 구매해야 한다. 이동이 잦은 사람이라면 작고 무게가 가벼운 제품을, 성능과 확장성 위주를 선호한다면 대형 노트북을 선택할 수도 있다. 게임을 어디서든 즐기고 싶다면 게이밍 노트북을 선택하는 방법도 있겠다. 다양한 크기가 있지만 일반적으로 10인치 이상이 휴대성과 노트북으로서의 사용성을 확보한 형태로 본다. 이후 11.6인치부터 13인치 정도 제품을 휴대하기 좋은 크기의 노트북이라 본다. 대략 무게가 1.5kg 이내에 포진해 있다. 14인치 이상의 노트북은 휴대성보다는 고성능 또는 합리적인 가격대의 보급형인 경우가 많다. 무게도 2kg 전후로 제법 묵직하게 느껴질 정도다. ▲ 사용 환경에 따라 형태를 바꾸는 투인원 노트북도 있다 디자인적 요소도 빼놓을 수 없다. 과거 덮개를 열었다 닫는 시쉘(조개) 방식이 많았지만, 태블릿의 등장 이후 노트북 제조사들은 독특한 형태의 노트북을 내놓고 있다. 특히 키보드와 디스플레이가 분리 또는 결합되는 투인원(2-in-1)이나 태블릿 형태의 제품들도 있다. 투인원 류의 제품군은 일부 사양이 낮은 저전력 프로세서를 쓰기도 하니 디자인을 보기 전 사용자 목적에 맞는 사양을 갖췄는지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두께를 줄이면서 성능을 강조한 울트라북이라는 제품군도 있는데, 고급 프로세서를 쓰지만 전력 소모량을 줄인 라인업을 채택한다. 전력 소비가 낮으면 발열이 낮아 크기와 무게를 줄이기에 유리하다. 휴대성과 성능이라는 타협점을 어느 정도 찾은 형태라고 보면 된다. ▲ 인텔 프로세서 라인업을 정리한 표. 붉게 처리된 것이 쿼드코어 프로세서다. (15년 이후 기준) 2. 프로세서와 메모리, 그래픽 프로세서 등 크기를 결정했으면 이제 사양을 볼 차례. 흔히 프로세서 성능과 메모리 용량, 그래픽 프로세서 유무, 저장장치 구성 등이다. 이 정도 따져보고 적합한 성능의 노트북을 결정하면 되겠다. 제품의 성능을 보면 가장 높은 숫자를 가진 프로세서가 빠르다고 이해하면 쉽다. 예를 들어 코어 i3보다는 i5가 이보다는 i7이 더 나은 성능을 제공한다. 셀러론과 펜티엄은 저가 라인업에 탑재되는데, 흔히 펜티엄이 셀러론 보다는 우위에 있다는 평이다. 코어 m 시리즈는 별개의 라인업으로 보는데, 역시 숫자가 높을수록 상위 프로세서다. ▲ AMD 프로세서 라인업을 정리한 표. 붉게 처리된 것이 쿼드코어 프로세서다. (6세대 기준) 하지만 중요한 것은 프로세서의 사양 외에도 세부 항목이다. 인텔 프로세서의 경우, 홈페이지(ark.intel.com)을 참고하면 비교적 쉽게 프로세서의 열설계전력(TDP)나 코어 구성 등에 대해 확인할 수 있다. 메모리는 PC와 같다. 용량이 많으면 그만큼 대규모 작업에 조금 더 유리하다. 대부분 노트북은 4~8GB 정도의 용량을 제공하고 일부 고급 제품에서는 16GB 이상 제공되기도 한다. 여기에서도 확인해야 할 부분은 DDR3L이냐 DDR4 메모리이냐 여부겠다. 6세대 코어 프로세서 등장 이전에는 DDR3L 메모리를 주로 사용했다. 하지만 DDR4를 공식 지원하는 새 프로세서로 인해 DDR4 메모리를 기본으로 쓰는 제품 역시 속속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주의해야 할 점은 최신 프로세서라도 DDR3L을 쓰는 경우가 있다는 것. 이는 두 메모리를 모두 지원하는 프로세서 자체의 특성이기므로 당황하지 말자. 사실 노트북용 DDR4 메모리는 아직 구하기 어렵고, 가격 또한 높게 설정될 가능성이 있어 상대적으로 구하기 쉽고 가격이 안정화 되어 있는 DDR3L이 유리하다. 이어 그래픽 프로세서를 살펴보자. 대부분 노트북용 그래픽 프로세서로 엔비디아 지포스(NVIDIA GeForce)가 쓰이지만 일부 AMD 라데온(RADEON)을 쓰는 경우도 있다. 선호도 차이이기 때문에 취향에 맞춰 선택하면 된다. ▲ 그래픽 프로세서는 노트북의 3D 가속 성능을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현재 모바일 지포스 그래픽 프로세서는 데스크톱과 마찬가지로 900대 이름이 붙는다. 숫자가 높으면 높을수록 좋은 성능을 발휘한다. 일반적인 게이밍 노트북이면 GTX 950M~960M을 채용하고, 고급 제품군에는 GTX 970M~980M을 탑재하는 추세다. AMD도 라데온 R5, R7, R9 등으로 등급을 나눠 놓았다. 숫자가 높을수록 성능이 뛰어나지만 전력소모 또한 늘어난다. 저장장치는 크게 하드디스크냐 SSD냐 여부로 나눈다. 하드디스크는 용량이 크고 저렴하지만 성능이 느리다. 반면, SSD는 용량이 상대적으로 적고 가격은 높지만 쾌적한 성능을 제공한다. 부하가 많이 걸리는 작업이라면 SSD 탑재 노트북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대부분 초경량/초슬림 노트북 또는 투인원(2-in-1) 제품은 두께의 특성을 살려야 해서 SSD를 채택한다. 3. 디스플레이 디스플레이는 보여지는 것이니 중요하게 따져볼 부품 중 하나다. 먼저 해상도를 보자. 대부분 노트북은 풀HD (1920 x 1080) 해상도가 제공된다. 일반적으로 보급형 제품군에는 HD급 1366 x 768 해상도 디스플레이를 채택하는 경우가 많다. 내구성에 초점을 맞춘 정말 특수한 제품이 아니고서는 HD급 디스플레이라고 하면 보급형이구나 생각하면 편하다. 해상도에 이어 패널을 볼 차례다. 앞서 설명한 것처럼 노트북이라는 제한적인 플랫폼으로 인해 사용하는 패널은 정해져 있다. 초창기 모니터에서 쓰이던 TN, 최근 모니터들이 주로 채용하는 IPS가 그것이다. 먼저 TN 패널에 대해 알아보자. 저가 또는 게이밍 모니터에 주로 쓰이는 TN 패널은 빠른 응답속도와 낮은 전력소모 때문에 인터넷이나 빠른 움직임의 게이밍, 작업 등에 쓰기에 유리한 면이 있다. 좁은 시야각은 약점이며, RGB 각각 6비트만 표현해서 일부 제품에서는 약간 물 빠진 듯한 색감을 보일 때가 있다. 개선을 많이 했다고 하지만 PC 모니터와 달리 한계를 보이는 것은 사실이다. IPS 패널은 TN과 달리 색감이 뛰어나고 시야각이 좋다. 이는 야외에서의 시인성에도 영향을 준다. 이는 RGB 색상채널이 8~10비트를 쓰기 때문이다. 대신 가격이 높고 응답속도가 느린 편으로 일부 격한 움직임에는 잔상이 보일 수 있다는 점 참고하자. ▲ 최신 노트북에 주로 탑재되는 확장단자들 4. 확장성 마지막으로 확인해야 할 부분은 확장성이다. 흔히 USB 단자의 수나 형태, 영상출력단자 지원 여부를 가린다. USB 단자는 제품에 따라 다르지만 적게는 1개에서 많게는 4~6개 가량 제공되는 제품이 있다. 크기가 작고 얇을수록 제공되는 단자의 수는 적을 수 밖에 없다. 두께를 얇게 만들고자 필요한 단자를 줄이기 때문이다. USB는 흔히 2.0과 3.0을 혼용하거나 3.0만 제공하고 있다. 단자에 번개 아이콘과 SS라는 문구가 있으면 USB 3.0이다. 여기에서 SS는 Super Speed의 줄임말이다. 단자 색이 파란색인 경우도 대부분 USB 3,0을 의미하니 확인하면 된다. 붉은색이나 다른 색상은 충전기능 또는 보조 기능을 함께 제공하는 단자일 가능성이 높다. 배터리도 중요한 부분이다. 흔히 셀 구조와 용량 등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선택하는데, 최신 노트북은 절전기능이 충실한 편이어서 게이밍 노트북이 아닌 이상 5시간 이상 사용 가능한 수준이다. 이 외에 내장형이나 탈착식이냐 여부를 놓고 고민할 가능성도 있다. 이 역시 최근 디자인적 요소로 인해 내장형이 세를 늘리는 중이다. ☞노트북을 선택할 때 필요한 요소를 크게 4가지로 나눠 알아봤다. 모든 것을 갖춘 제품이 좋아 보일 수 있으나 이 세상에 완벽한 것은 없다. 무엇을 잃고 얻을지 꼼꼼하게 따져보고 선택하는 것이 좋은 노트북을 선택하는 지름길이라는 점 명심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