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결한 뱀의 생각의 숲
by
Nahash
https://media.vingle.net/images/co_m/8n4tgop8q5.jpg
순결한 뱀의 생각의 숲
30 Followers
타격감 좋은 격투 게임 어플, 섀도우 파이트(Shadow Fight) 2
격투를 기반으로 하는 액션게임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무엇일까요. 물론 여러 가지가 중요하겠지만 개인적으로는 '타격감'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유저가 실제로 격투를 하고 있는 것처럼 느끼게 하려면 타격감이 좋지 않으면 안 되겠죠. 타격감을 기준으로 놓고 보았을 때 섀도우 파이트 2를 능가하는 모바일 격투게임을 찾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NEKKI라는 외국 회사에서 만든 게임으로 우리말 번역을 자동으로 다운받을 수 있게 되어있지만 번역이 구글 번역기로 돌린 것 같이 조악해서.. 영어가 어느 정도 되시는 분은 그냥 원본으로 플레이하시는 게 더 좋을 듯합니다. 섀도우 파이트라는 이름답게 주인공을 비롯한 모든 등장인물은 검은 그림자로 보입니다. 주인공이 이계(異界)로 통하는 문을 잘못 건드려서 육체를 잃어버렸다는 설정입니다… 인물들이 온통 까만색이라 텍스쳐가 전혀 없어서 그래픽이 안 좋을 거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지만 실제로 플레이 해보면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기본적으로 캐릭터의 모션이 아주 부드러워서 실제 사람이 움직이는 것 같은 느낌을 줍니다. 그리고 물리엔진이 적용되어 있는지 격투 중에 이루어지는 캐릭터간 상호 작용도 자세히 관찰해보면 굉장히 사실적입니다. 아마도 3D로 작업하고 텍스처는 없애는 방식을 통해 이런 모션을 가능케 한 것 같습... 더보기
녹색 물결의 진기한 향연, <식물의 정신세계>
이 책을 만난 것은 참으로 행운이다. 제목만 보면 식물에 대한 이야기밖에 없을 것 같지만 이 책에는 식물을 주인공 삼아 그들을 둘러싼 놀라운 이야기들을 들려준다. 끝까지 읽는데 꽤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그에 따른 가치는 충분했다. 처음 듣는 개념이나 현상을 무주칠 때마다 인터넷으로 검색해보고 참고문헌도 메모하면서 읽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세상은 내가 아직 알지 못하는 신기한 것들로 가득 차있고, 이 실재하는 세계 앞에서 나의 세계가 얼마나 좁고 편협한 것인가를 조금이나마 깨닫게 되었다. 얼마나 많은 놀라운 발견과 가슴마저 설레게 하는 현상들이 기존의 관점의 좁은 틀에 막혀 묵살되었는지를 지켜보면서 이성적인 것과 생각의 지평이 좁은 것이 어떻게 다른지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었다. '물질 기반이 없는' 기능의 가능성 이 책을 읽으면서 알게 된 새롭고 경이로운 것들이 너무 많아 이 지면에 다 옮길 없을 것 같아 몇 가지 특별히 인상적이었던 것들을 기록하려 한다. 먼저 이 책의 main theme에 해당하는 '식물의 정신'이라는 개념은 내게 신선한 충격과 한의학의 경락체계를 설명할 수 있을지도 모를 아이디어를 가져다 주었다. 식물에게 눈이나 귀가 없는데도 마치 보고 들을 수 있는 듯이 반응한다는 사실과 식물이 기억을 하고 계산을 하는 인지능력과, 아픔을 느끼고 두려워하고 기뻐하는 감정까지 가지고 있는 듯한 현상을 나타내는 것은 정말 놀라운 소식이었다. 콩이 데쳐질 때 비명을 지르며 괴로워한다면 동물들이 받게 되는 고통 때문에 육식을 하지 않는 채식주의자들이 굳이 채식을 고집할 이유가 있을까 하는 재미있는...더보기
'변신'한 이들에게 긍휼을, 카프카의 <변신>
'변신'이라는 이 제목은 내가 이 책을 읽기 전에도 익히 들어왔던 것이었다. 또, 사람이 어느 날 갑자기 벌레로 변하는 내용이 있다는 것도 어디선가 들어보았기 때문에 내심 친숙함을 느끼며 읽어보았다. 이 책을 다 읽고 나서 나는 두 가지에 놀랐다. 하나는 책이 내가 상상했던 것보다 훨씬 얇다는 것이었고 또 하나는 내가 일전에 알고 있던 줄거리 외에 크게 인상 깊은 내용이 없었다는 것이다. 바퀴벌레 비슷한 해충으로 변해버린 주인공 그레고르는 이야기가 끝날 때까지 무력한 모습만을 보이다가 끝내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비참한 죽음을 맞게 된다. 그레고르의 끔찍한 변신에 어떤 차도가 없는지 노심초사하며 읽은 나로서는 참으로 실망스러운 결말이었다. 애당초 그레고르가 왜 갑자기 벌레로 변하게 된 것인지 감을 잡을 수가 없었다. 왜 이런 '변신'이 일어났는지를 모르니 도대체 카프카가 이 <변신>이라는 작품을 통해 무엇을 말하고 싶었던 것인지도 감을 잡을 수가 없었다. 처음에 '벌레'로 변했다는 점이 인간 본연의 죄성(罪性)이나 악함을 나타내려 함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마도 신학적 관점에서 이 작품을 보았던 사람들도 대략 이렇게 생각하지 않았을까 싶다. 그러나 그렇게만 보기에는 작품 전체를 제대로 설명하기 어렵다. 책 마지막에 실린 "카프카 문학의 비밀을 여는 열쇠"라는 글은 소시민적 가정 환경 및 자본주의적 사회 현실과 관련시킨 해석을 담고 있는데 그 설명이 매우 그럴듯하고 카프카의 다른 작품들까지도 적용되는 듯하다. 그러나 그 해설을 여기 옮기는 것은 재미없는 일이다. 그 글을 쓴 사람도 언급했듯이 비평의 한계를 인식하고 각자의 독법으로 카프카를 재구성하는 것이 문학을 풍성하게 하는 것이기에 <변신>에 대한 나의 단상을 적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하다. 우리 주위의 '그레고르' 나는 벌레로 변해버린 그레고르의 모습에서 무력하고 쓸모 없어진 한 인간의 비참한 삶을 보았다. '변신'이 일어나기 전까지만 해도 그레고르는 그의 가정에서 든든한 기둥과 같은 존재였다. 그러나 그가 거대한 벌레의 모습으로 변하고 나서는 그가 할 수 있는 일은 거의 없었다. 자기 방을 기어 다니는 것 외에는 먹을 것을 스스로 구할 수도 없었고, 밖에 나가 예전처럼 돈을 벌어오는 일은 상상도 할 수 없는 것이 되어 버렸다. 매일 여동생이 넣어주는 음식물 찌꺼기로 연명하며 하루하루를 무의미하게 흘려 보낸다. 이런 그레고르의 모습을 보면서 나는 내가 앞으로 돌보게 될 무수한 환자들이 떠올랐다. 벌레로 변한 그레고르처럼 병에 걸린 환자는 무기력하고 무능한 존재가 되어 버린다.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이 줄어들게 되고, 자신의 곁에 있는 사람들에게 기여하는 것보다 손해 입히는 일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