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톡
by
etoday
https://media.vingle.net/images/co_m/xt75ucpzm2.jpg
경제톡
23,607 Followers
벤츠, 연간 5만대 판매 눈앞… '일등공신은 SUV'
▲11일 경기도 용인 메르세데스-벤츠 트레이닝 아카데미에서 열린 ‘더 뉴 GLE 쿠페 & GLS 익스피리언스’에 참석한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사장이 올해 성과를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제공=벤츠코리아) “벤츠는 올해 SUV의 해였다.” 11일 경기도 용인 메르세데스-벤츠 트레이닝 아카데미에서 열린 ‘더 뉴 GLE 쿠페 & GLS 익스피리언스’에서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사장은 이같이 말했다. 벤츠는 지난달 수입차 최초로 월 6000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하면서, 올해 판매 목표치였던 5만 대 달성을 눈앞에 뒀다. 특히 SUV 라인이 인기를 끌면서 벤츠의 상승세를 견인했다. 벤츠는 올해 10월 누적 기준으로 총 4만4994대를 판매했다. 이 가운데 SUV 판매량은 7454대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2758대)보다 2.7배 늘어났다. 벤츠 전체 판매량에서 SUV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7.1%에서 올해 16.6%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올해 초 실라키스 사장이 목표했던 ‘SUV 판매 비중 10%’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올해 벤츠는 컨슈머인사이트에서 조사한 ‘고객 서비스 만족도’에서 1위, 한국표준협회 ‘2016 품질만족지수’에서 수입차 AS서비스 부문 1위를 기록하면서 실라키스 사장이 올해 초 목표했던 3가지를 모두 달성하게 됐다. 실라키스 사장은 △SUV 판매 비중 10% △연간 5만 대 판매 △고객 만족도 1위 달성 등을 목표로 세웠다. 벤츠는 연내 ‘더 뉴 GLS 500 4매틱’과 ‘메르세데스-AMG GLE 63S 4매틱’을 출시해 기존 모델의 세부 라인업을 강화한다. 내년 상반기에는 미드 사이즈 SUV GLC 쿠페형 버전인 ‘더 뉴 GLC 쿠페’를 선보여 총 7종의 프리미엄 라인업을 갖춘다. 실라키스 사장은 “SUV 시장이 성장하는 중에서도 프리미엄 SUV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면서 “풀 SUV 라인업으로 강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자신했다. ※놓치면 안되는 인기기사 ◈박 대통령 수사 연기 요청…“증거 인멸 시간벌기 꼼수?” ◈캄보디아 아이들 성폭행 혐의 한인 목사…'악마일까 누명쓴 천사일까?' ◈설리, 영화 '리얼'서 생애 첫 베드신 도전 '상반신 노출'
신동빈 롯데 회장, 15시간 검찰 조사…'대통령과 면담 내용 추궁'
지난 2월 박근혜 대통령과 개별 면담한 것으로 알려진 신동빈(61) 롯데그룹 회장이 15시간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고 16일 오전에 귀가했다. 신 회장을 끝으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출연금과 관련한 기업 총수 줄조사는 사실상 마무리됐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는 전날 오후 2시부터 이날 오전 5시30분께까지 신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신 회장은 조사를 마치고, 준비된 차량에 탑승해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고 서둘러 청사를 빠져 나갔다. 검찰은 신 회장을 상대로 지난 2월 박 대통령과의 비공개 면담에서 주고받은 대화 내용과 함께 재단 출연금을 내게 된 경위를 추궁했다. 검찰은 이 면담에서 미르·K스포츠 재단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의심한다. 특히 재단 설립 이후 이뤄진 면담에서 박 대통령의 적극적인 출연금 요구나 롯데 측의 민원성 사안 언급이 있었는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과의 면담 자리에는 신 회장을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었다. 롯데는 두 재단에 각각 28억 원, 17억 원을 후원했다. 올해 5월에는 K스포츠 요청으로 70억 원의 추가 출연금을 냈다가 본사 압수수색 직전에 돌려받기도 했다. 공교롭게도 신 회장이 검찰에 출석한 15일은 신 회장을 비롯해 롯데그룹 총수들의 첫 재판이 시작되는 날이었다. 준비기일에 출석의무가 없는 신 회장은 같은 시각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되는 자신의 재판에 참석하는 대신 또 다른 의혹에 대한 검찰 조사를 받았다. 신 회장은 2000억 원대 횡령·배임 혐의로 지난달 19일 불구속 기소됐다. ※놓치면 안되는 인기기사 ◈박 대통령 수사 연기 요청… 야당 “증거 인멸 시간벌기 꼼수” ◈캄보디아 아이들 성폭행 혐의 한인 목사…'악마일까 누명쓴 천사일까?' ◈설리, 영화 '리얼'서 생애 첫 베드신 도전 '상반신 노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