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by
momcook
요리
1 Followers
[오징어튀김] 바삭하게 막 튀겨낸 튀김의 왕!
■ 오징어튀김 ■ 분식메뉴의 왕은 뭐니뭐니해도 튀김아닌가요? 특히나 오징어튀김은 튀김의 왕이라고도 할 수 있죠~ 바삭한 튀김옷 속에 쫄깃한 오징어가 들어있어서 씹을때마다 고소하고 꼬들꼬들한 식감이 좋아요. 집에서도 유명한 분식집 부럽지않게 만드는 링모양 오징어튀김은 최고의 간식이랍니다. 바삭하게 막 튀겨낸 오징어튀김을 매콤달콤한 칠리소스에 찍어먹으면 환상의 꿀맛! 느끼함을 잡아줄 새싹까지 곁들이면 손을 멈출수없는 맛이에요~ ★재료 오징어 1마리, 튀김가루 1컵, 계란 2컵, 찬물 반컵 *추가재료: 칠리소스, 새싹, 파슬리가루 ★조리법 1. 오징어는 손질한 후 껍질을 벗겨주세요. (키친타올로 껍질을 잡고 벗기면 미끄러지지않고 쉽게 벗겨낼 수 있어요) 2. 몸통을 적당한 두께의 링 모양으로 썰고, 다리도 썰어주세요. 3. 키친타올로 오징어 물기를 닦아낸 후 4. 비닐봉지에 튀김가루와 오징어를 넣고 흔들어 골고루 묻도록 해주세요. 5. 볼에 튀김가루, 계란물, 찬물을 넣고 섞어 반죽옷을 만들어주세요. 6. 튀김가루에 버무린 오징어를 달걀반죽에 담가주세요. 7. 후라이팬에 기름을 넉넉히 붓고 센불에 예열이 되면 오징어를 바삭하게 튀겨주세요. 칠리소스에 찍어먹거나 새싹을 곁들이면 훨씬 더 맛있는 튀김계의 왕! 오징어튀김 완성입니다^^ ✪더 많은 요리레시피 보러가기 http://me2.do/GUKdBPZC
[미나리소고기김밥] 담백하면서 풋풋한 깔끔한 맛!
■ 미나리소고기김밥 ■ 요즘 어디 놀러가기 딱 좋은 날씨예요. 지난 주말에 살방살방 산에 올랐더니 도시락 싸서 올라온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야외에서 먹는 도시락 맛은 정말 최고예요~ 맛과 향이 좋은 미나리와 고단백 소고기 딱 두가지만 듬뿍 넣고 만들었어요. 그래서 담백하면서 풋풋하면서 깔끔한 맛이예요~! 재료 준비 여러 개 막 하지 않아도 충분히 훌륭한 김밥이 뚝딱~! 만들어지니 소풍 도시락으로 선택해보세요~ ★재료 *주재료 : 밥 1공기반, 김밥용김 2장, 소고기 150g(잡채용), 미나리 2줌, 참기름 조금 // *소고기 양념재료 : 간장 1숟갈, 올리고당 반숟갈, 다진마늘 조금, 참기름 조금, 후춧가루 조금 // *미나리 양념재료 : 소금, 통깨, 참기름 조금씩 // *밥 양념재료 : 소금, 통깨, 참기름 조금씩 ★조리법 1. 잡채용 소고기는 키친타올로 핏물을 빼주세요. 2. 핏물을 뺀 소고기에 분량의 양념을 하고 조물조물 버무려 재워두세요. 3. 끓는 물에 미나리를 줄기부터 넣고 데쳐내주세요. 4. 데친 미나리는 찬물에 헹군 후, 물기를 꼬옥 짜고 2센치 정도로 총총 썰어주세요. 5. 썬 미나리를 그릇에 넣고 소금, 통깨, 참기름 조금씩 넣고 조물조물 무쳐주세요. 6. 중약불로 달군팬에 재워둔 소고기를 넣고 차작차작 볶아주세요. 7. 밥에 소금과 통깨로 양념을 해두세요. 식은 밥을 이용하는 등 밥이 뻣뻣할 때 참기름 살짝 넣어주시면 돼요. 8. 김발 위에 김을 까끌한 면이 위로 오도록 놓고 밥을 올려 잘 펴주세요. 9. 밥 한 쪽 위에 미나리 무침과 소고기 볶음을 길쭉하게 놓아주세요. 돌돌 잘 말아서 썰어주시면 담백하면서 풋풋한, 깔끔한 맛의 미나리소고기김밥 완성~! 출처: 맘스정보세상 스토리채널 (http://me2.do/GUKdBPZC)
[타코와사비] 코 찌잉~ 눈물 찔끔~ 하면서도 자꾸 손이가요~!
■ 타코와사비 ■ 일식 선술집에 가면 쬐끔 나오고 값은 비싼 너무 맛있는데 양이 적어 감질맛 나서 더 맛있었던 그 안주! 바로 타코와사비~! 집에서 푸짐하게 만들어 드세요. 낙지를 생으로 먹는 레시피라 혹시 모르니 낙지는 살아있는 낙지로 해주시는 게 가장 좋아요. 고추와 와사비의 매콤한 맛이 맥주와 사케 와사비 톡 쏘는 맛 좋아하시는 분은 와사비 더 추가해주시면 되겠죠~! 타코와사비 코 찌잉- 눈물 찔끔- 하면서도 자꾸자꾸 손가는 중독성 있는 음식이예요~ 간장은 일반 간장 보다 가쓰오 간장이 좋은데 저는 맛간장 사용했어요. 냉장고에서 하루 정도 숙성시켜서 드셔도 더욱 맛있고 숙성시켜 냉동실에 넣어두셨다가 해동하면서 살얼음 끼게 젓가락으로 비벼서 드셔도 더더 맛있답니다! ★재료 주재료: 산낙지 2마리, 밀가루 2숟갈, 쪽파 2대, 홍고추 반개, 무순 한줌 소스재료: 맛간장 반숟갈, 맛술 1숟갈, 연와사비 1숟갈, 매실청 1숟갈, 소금 약간 ★조리법 1. 낙지는 머리 쪽을 뒤집어서 내장과 입을 제거해주세요. 2. 밀가루를 뿌려 바락바락 주물러 비벼서 씻어주세요. 3. 물에 여러 번 헹궈 물기를 쫘악 빼주시고 4. 먹기 좋게 잘게잘게 썰어주세요. 5. 쪽파는 송송 썰어주시고, 홍고추는 씨를 빼고 잘게 썰어주세요. 6. 무순은 흐르는 물에 씻어 체에 받쳐 물기를 빼주세요. 7. 볼에 소스 재료를 모두 넣고 덩어리 없이 잘 풀어주며 섞어주세요. 8. 큰 볼에 낙지에 쪽파와 붉은 고추를 넣고 와사비 소스를 부은 뒤, 가볍게 버무려주세요. 9. 무순을 곁들여서 내주시면 너무너무 맛있는 타코와사비 완성~!
[부추들깨탕] 항산화에 좋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줘요
■ 부추들깨탕 ■ 향이 좋은 부추는 비타민 A, C가 풍부해서 항산화에 좋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준답니다. 봄 부추가 향긋하니 좋아서 사왔는데, 특히 봄부추는 인삼보다도 좋다고 하니 레시피에 많이 활용해야겠어요. 부추는 여러 음식에 어울리게 고명으로도 쓰시면 좋아요. 저는 들깨 넣고 구수하게 부추 들깨탕 만들었어요. 들깨 역시 혈액을 맑게 해준답니다. 건새우만으로도 충분히 육수가 우러나오지만 더 깊은 맛을 원하시면 멸치다시마 육수를 함께 사용하셔도 돼요. 부추는 넣고 너무 오래 끓이면 질겨지니 마지막에 넣고는 거의 바로 불을 꺼주세요. 연해진 부추가 새우가 우러나 고소한 들깨 국물과 정말 잘 어울리고 향긋하니 너무 좋아요. ★재료 주재료 : 부추 2줌, 건새우 한줌, 홍고추 1개 양념재료 : 국간장 1숟갈, 다진마늘 반숟갈, 들깻가루 5숟갈, 소금 조금 ★조리법 1. 부추는 깨끗이 씻어서 다듬은 후, 5센치 정도 길이로 길쭉하게 썰어주시고, 홍고추는 송송 썰어주세요. 2. 마른 팬에 건새우를 볶아주세요. 볶아서 쓰면 뾰족한 가시나 가루가 떨어져 나가 국물이 깔끔하고 먹기 좋아요. 3. 볶음 건새우는 체에 받쳐 탁탁 털어 잔가시나 부스러기를 제거해주세요. 4. 냄비에 물 3컵을 붓고 건새우를 넣고 끓여주세요. 5. 건새우 육수가 끓어오르면 다진마늘을 풀어주시고, 국간장과 소금으로 간을 맞춰주세요. 6. 들깻가루를 넣고 국물에 풀어주세요. 7. 마지막으로 썰어놓은 부추와 홍고추를 넣고 1분 정도 뒤에 불을 꺼주시면 고소하고 향긋한 부추들깨탕 완성~~! ✪더 많은 요리레시피 보러가기 http://me2.do/GUKdBPZ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