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Holic
by
TechHolic
https://media.vingle.net/images/co_m/h00g4ilp0l.jpg
TechHolic
29,073 Followers
3D프린터와 수술 시뮬레이션
3D프린터는 의료 분야에서도 활용되고 있다. 인간 세포를 바탕으로 3D프린터로 장기와 신체 부위를 출력하려는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이런 3D프린터로 만든 인공 장기는 실제 기관을 대체하는 제품으로 개발하는 것 뿐 아니라 의사가 복잡한 수술을 하기 위해 연습을 할 때, 의대생이 인체 구조를 배우려고 할 때 이용될 수 있다. 수술이 어려운 장기의 경우에는 3D프린터로 출력한 인공 장기를 이용해 수술 연습을 해볼 수 있다. 이런 인공 장기를 이용한 수술 연습에서 중요해지는 건 인공장기의 촉감이다. 현재 전 세계 연구팀이 뇌와 척추, 심장 등 수술이 어려운 부위 모형을 3D프린터로 출력하고 이를 활용하려 한다. 로체스터대학 연구팀이 진행 중인 SIMPLE(Simulated Inanimate Model for a Physical Learning Experience)이라는 프로젝트는 하이드로겔 인공장기를 만들고 있다. 이 인공장기는 출혈까지 실제 장기처럼 만들었다. 연구팀은 이 인공장기가 실제 장기와 같은 모양이나 촉감을 갖췄고 실제로 손을 대면 반응을 하기도 한다고 설명한다. 덕분에 의사가 실제 수술 시뮬레이션을 실시할 수 있다는 것이다. 경우에 따라 환자 장기와 골격, 신경계에 이르기까지 재현할 수도 있다고 한다. 인공 장기를 이용한 수술 시뮬레이션을 하면 실제로 어떤 방법으로 수술을 하는 게 출혈량이 적을지 등을 확인해볼 수 있다. 연구팀은 외과 의사가 비행기 조종사와 같다고 말한다. 조종사가 처음 비행기를 조종할 때나 외과 의사가 처음 수술을 할 때에는 처리는 모두 혼자서 해내야 한다는 것. 그런데 조종사는 엄청난 시간을 들여 현실과 비슷한 비행 시뮬레이터로 훈련을 할 수 있다. 이에 비해 의사는 지금까지 실제와 유사한 환경에서 훈련을 할 수 없었다는 것. 3D프린터로 만든 인공장기가 이런 상황을 변화시킬 가능성을 시사한다는 설명이다. 3D프린터로 만든 심장 입체 모형 같은 건 CT나 MRI를 이용해 실제 환자 심장을 본떠서 만든다. 어려울 수술을 할 때에도 실제 환자의 심장과 가까운 모형을 이용해 외과 시뮬레이션을 해볼 수도 있다. 로체스터대학 뿐 아니라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도 3D프린터로 출력한 인공 장기를 이용해 희귀 질병을 앓는 수술 환자 수술을 시뮬레이션한다. 물론 이식 수술에 이용할 수도 있다. 미국국립보건원은 3D프린터로 출력한 교재로 이용하기 위해 다양한 심장 모형을 만든다. 연구팀은 3D프린터로 인공 장기를 만드는 이유는 수술이라는 게 마치 판도라의 상자를 여는 것과 같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내부를 열 때까지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것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 https://www.urmc.rochester.edu/news/story/4668/creating-the-model-human-to-practice-surgery.aspx )에서 확인할 수 있다.
[Social Report] 소셜에 물었다 “가장 핫했던 기업은…”
이번 주 국내 기업의 소셜 순위는 어떻게 될까. 테크홀릭이 빅데이터 분석을 위한 오픈 데이터 플랫폼인 오디피아(ODPia)와 손잡고 소셜인덱스 데이터를 활용해 국내 기업의 한 주간 소셜인덱스 지수를 소개한다. 소셜인덱스 지수는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인 다트(DART)에 등록된 기업 931개를 대상으로 기업별 소셜 반응을 집계하고 브랜드나 이슈에 대한 긍부정도, 카테고리 평균을 고려해 산정한다. 매체와 블로그, SNS 서비스, 카페, 커뮤니티 등 미디어별 데이터 4,834,462건을 분석해 미디어별 가중치를 적용하고 여기에 기업별 긍부정도에 대한 가중치를 더한다. 마지막으로 카테고리 평균(해당기업×(카테고리 평균/전체 평균))을 대입해 산출하는 것. 이런 다양한 지표에 가중치를 적용해 소셜 지수로 만든 것이다. ◇ 급상승 기업 1위는 홈플러스=2016년 12월 11일부터 12월 17일까지 일주일간 소셜인덱스 지수를 분석해보면 먼저 가장 급상승을 나타낸 기업은 홈플러스이다. 홈플러스의 소셜인덱스 지수는 일주일 동안 +61.57 오름세를 나타냈다. 감정 점유율의 경우 긍정 17%, 부정 6%로 긍정이 부정보다 11% 더 많은 결과를 나타냈다. 홈플러스의 일주일간 소셜 연관어 TOP5를 보면 먹다, 아파트, 단지, 위치, 가격 순을 나타낸다. 그 밖에 1위를 기록한 홈플러스 외에 급상승 순위를 보면 2위는 이마트, 3위 아디다스코리아, 4위 나이키스포츠, 5위 현대차 순이다. 국내 기업 소셜 지수 급상승 순위순위급상승 기업증감도1홈플러스61.57% 2이마트58.10% 3아디다스코리아56.97% 4나이키스포츠54.22% 5현대차50.80% 6롯데백화점49.01% 7삼성화재44.01% 8신세계41.11% 9대한항공40.07% 10코스트코코리아31.26% ※ ODPia 소셜인덱스 순위 기준 지난 한 주간 조사 대상 국내 기업 중 상위 10개 기업 순위를 보면 1위는 현대차(소셜인덱스 점수 276.61점)이며 2위 이마트(소셜인덱스 점수 263.53점), 3위 홈플러스(소셜인덱스 점수 202.14점), 4위 KT(소셜인덱스 점수 172.24점), 5위 롯데백화점(소셜인덱스 점수 138.68점) 순이다. 참고로 같은 기간 코스피(Kispi) 지수는 1900.01에서 1845.45로 -2.96%를 나타냈다. 국내 930개 기업에 대한 전체 소셜인덱스 지수와 순위는 오디피아 (http://www.odpia.org( http://www.odpia.org )) 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내 기업 소셜 지수 TOP10 순위순위로고(썸네일)기업명소셜인덱스지수증감율1현대차277222이마트264283홈플러스202444KT172155롯데백화점139556삼성전자138-447현대백화점133208나이키스포츠121829삼성화재1186010SK텔레콤105-0 ※ ODPia 소셜인덱스 순위 기준
인공지능으로…아우디표 전자동 주차 기술
아우디가 지난 12월 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신경정보처리시스템 국제학회(NIPS 2016) 기간 중 아우디 Q2 딥러닝 컨셉트(Audi Q2 Deep Learning Concept)와 인공지능 기술을 처음 공개했다. 아우디가 개발한 이 차량은 주차 공간을 찾아 알아서 이동하고 외부 도움 없이 자동으로 주차를 끝낼 수 있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다만 이 차량은 너무 작아서 사람이 탈 수는 없다. 실제 차량의 8분의 1 규모 축소 모델이기 때문. 다만 내부에 탑재한 기술은 앞으로 실제 차량에 적용, 확장할 수 있다. 이 모형 자동차는 앞뒤로 카메라 2개, 차체를 둘러싼 초음파 센서 10개를 갖추고 있다. 아우디에 따르면 이런 센서를 통해 확보한 데이터를 차량용 컴퓨터가 분석하며 이를 통해 주차 공간과 차량간 위치 관계를 파악한다. 이어 주차를 위해 어떤 작업을 해야 할지 연산한다. 이 시스템은 고도의 학습 기능을 곁들여 시행착오를 배울 수 있다. 주차 단계를 배우면서 올바른 방법을 도출해낼 수 있는 것이다. 아우디에 따르면 이 프로젝트의 다음 단계는 해당 기술을 실제 크기 차량에서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이미 자동 평행 주차나 반자동 운전 차량이 등장하고 있는 만큼 가까운 미래에는 무인 자동차가 자동으로 알아서 주차하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 내용은 이곳( https://www.audi-mediacenter.com/en/photos/album/audi-q2-deep-learning-concept-728 )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