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erwill's Collection
by
superwill
s
superwill's Collection
0 Followers
한라산 등산
겨울의 매서운 추위가 남아 있는 2월말에 큰결심으로 다녀온 한라산 정상 등산이었다. 상상했던 백록담 보다 훨씬 작은 규모로 얼어 있는 현실의 백록담의 모습을 보고 몸밖에서는 살을 도러내는 차가운 바람이 불었지만 마음속에서는 뜨거운 환희와 감동이 일었다. 한라산 정상 등정은 버킷리스트를 작성할 일이 있다면 꼭 적어 놓을 만한 희망사항에 불과했는데 이번에 좋은 기회가 생겨 갑자기 등산을 결행하였다. 평소 기회가 된다면 언젠가는 한번 올라가 봐야지 하고 먹었던 마음이 동력이 되어 무수히 많은 걸음을 옮기고 또 옮겼다. 등산코스는 사람들이 제일 많이 이용한다는 성판악코스로 올라가서 관음사 코스로 장장 19km구간을 8시간 동안 37,000보 상당을 걸었다. 탄성이 절로 나오는 절경은 피로회복제가 되어 어느새 고단함을 전혀 느낄 수 없었다. 최근 몇년 동안 가장 많은 걸음이었음과 동시에 산행이었지만 기분은 최고였다. 등산 전과 후의 나의 마음자리와 심리상태는 상당히 많이 달라진 것 같다. 아직까지는 정상등반이라는 성취감이 마음속에 환희와 감동으로 남아 있어 그런지 일상으로 복귀하여 며칠이 지났지만 책상에 앉아 일을 할 때에도 가슴답답한 공황장애 증상 같은 것도 생기지 않았다. 아마도 정상 부근의 호흡조차 제대로 하지 못할 차가운 바람을 이겨낸 것도 있지만 새벽잠 설치며 제대로 잠도 못잔 악조건 상태에서 존경할 만한 분과 영광스럽게도 우리나라 제일봉을 무사히 등정하고 내려왔다는 성취감 때문인 듯 하다. 이 성취감은 나에게 앞으로 어떤 일도 거뜬히 해낼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과 어떤 일에도 초연해 질 수 있는 평정심까지 종합선물 셋트처럼 선물했다. 지금의 나는 심적으로 상당히 여유를 가지고 있으며 자존감도 많이 상승 되었다. 고생한 만큼 보람이 있다는 말이 여기에 딱 맞는 말인 듯 싶다. 반면 다른 한편으로는 내가 그 동안 우물안 개구리처럼 그 우물속이 전부인 줄 알고 사소한 일에도 스트레스 받으며 아등바등 살아온 것 같다는 후회와 연민도 들었다. 이런 자기 자신에 대한 성찰과 내면과의 대화가 여행이 지닌 매력이고 고된 산행이 주는 선물이 아닐까 싶다. 그래서 사람들이 바쁜 일상속에서 억지로라도 여유를 만들어 여행을 하고 유수의 산을 찾아다니지 않을까 싶다. 이 기분 영원히 잊지 말자~~이번 한라산 등정을 터닝포인트로 삼아 앞으로 더욱 더 성숙된 하나의 인격체로서 가정과 사회 특히 가족을 알뜰살뜰 챙기고 보듬어면서 현재와 지금 여기를 소중히 여기며 즐겁게 살자고 다짐한다. 묵묵히 앞과 옆은 보면서 살되 뒤는 돌아보지 않고 살다보면 지금과 같은 기대하지 못한 순간에 커다란 자기성찰의 기회를 또 만나지 않을까 소망한다.
등산을 통한 깨달음
후덥지근 한 장마철에 오랜만에 등산을 했습니다. 햇빛이 숲사이를 뚫고 들어오는 지점에서는 강렬한 여름의 기운을 온몸으로 느꼈습니다. 그러나 잦은 비로 인해서 나무와 땅은 물기를 버금고 있었고 적당히 바람이 불면 그늘 밑에서는 순식간에 시원한 냉기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같은 산이라는 공간에도 햇빛과 그늘이 공존함으로 더위와 시원함이 공존했습니다. 정상이라 하기에는 낮은 높이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땀방울 흘리며 정상을 밟았습니다. 발 아래 도심은 뿌옇게 스모그가 드리워져 있었습니다. 저런 답답하고 오염된 환경 속에서 하루하루 크고 작은 스트레스 받으며 살고 있다고 생각하니 나 자신이 괜히 불쌍해집니다. 자꾸 머리속으로만, 안으로만 인생을 이해하려 하였지 고개들어 하늘을 쳐다보는 여유와 나 자신을 둘러싼 주변에도 관심을 두고 현상을 전체적으로 보는 직관을 키우는 노력을 하지 않는 나에게 발 아래 뿌연 공기가 질책 하는듯 합니다. 그래서 눈앞에 보이는 것이 전부라고 생각하지 말고 그 이면의 눈에 보이지 않는 숨어 있는 포인트를 놓치지 말고 살아야겠다고 다짐 했습니다. 이런 생각을 잠시 하고 산을 내려오는데 여전히 산속은 물기를 머금은 채 시원한 공기를 뿜어 냅니다. 도심에서 산을 올려다 본다면 결코 이런 싱그러운 바람과 기분이 산속에 숨어 있다는 사실을 몰랐을 것입니다. 이런 생각들에 미치니 반복된 일상, 변화 없는 듯한 생활속에서도 내면에서는 얼마든지 소소한 행복과 감사를 느끼며 살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까지 꽤 열심히 잘 살아 왔다며 자부심과 나 자신에게 칭찬도 하며 사는 것이 강렬한 태양 아래서도 시원한 바람을 품어 휴식을 주는 산처럼 사는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정말 산을 다시보게 된 계기가 되었고 장마철 등산에서 작은 깨달음을 얻게 되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