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k9710's Collection
by
qwrri192
j
jek9710's Collection
0 Followers
[심야전시] 비밀 화원 by 박근호 작가님
오늘, 제가 애정하는 박근호 작가님 전시를 다녀왔어요. 매 번 일찍 끝나버리는 전시가 아쉬웠다며 심야전시를 기획하셨어요. 전시장소: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435-5번지 2층 시간: 평일 오후 5시-12시 / 주말 오후1시-12시 발권 마감 저녁 11시 반 관람료: 5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문을 열고 들어가면 작가님이 간단히 전시 설명을 해주시고 그 사항이 기재되어 있는 편지도 주세요. 이 사진은 두 번째 방문 때 찍은건데 기념으로 사이에 넣었어요ㅎㅎ 위대한 개츠비 영화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이번 전시는 문을 열고 들어오면 은은한 향과 빛이 공존하고 빗소리가 들리며 봄을 한가득 품고 있는 꽃들로 가득해요. 곳곳에 놓여있는 편지 속에는 작가님의 글들이 담겨 있어요. 안아줘 우리, 나 자신을 챙기며 살아가요 당신의 마음 속 끝까지 헤엄치고 싶어요 사랑을 위해 마련하는 시간 아무도 몰라주는 것 같지만 여기 나 한 사람은 알아요 구석 한 편에 구기거나 지우거나 묻어두고 싶은 마음, 생각을 적어서 던질 수 있어요. 나중에 소각시켜 주신다고 해요. 그래서 저도 열심히 적어 툭 하고 던져놓고 왔어요. 낙화한 채 말라가는 잎들과 생을 머금은 꽃들 그리고 바람 꽃과 관련된 영상도 상영중인데 진짜 좋았어요. 오롯이 나로서 이 감성에 흠뻑 빠질 수 있었거든요. 분홍빛 꽃들이 흩날리고 떠나야 할 때를 아는자의 뒷모습 이런 남자라면......그 어떤 말도 필요없죠.. 이 영상은 매 봄마다 보는 것 같은데 볼 때마다 웃음짓게 되네요. 마지막으로 이 엽서들은 실제 판매중인 엽서들을 뜯어 놓으신 거예요. 작가님이 직접 쓰신 글과 교토에 가서 찍어오신 사진들로 엮어져 있어요. 15,000원에 구매(카카오페이 결제) 가능합니다. 저 이 글 너어어어무 좋아요. 우리 같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어요. 이상 심야전시 였습니다. 19일까지 하신다고 하니까 시간 되시는 분들은 꼭 꼭 가보시길 추천드려요. 집으로 돌아가는 길, 마음의 온도는 적정 이상일 거예요.
가출했다가 버스에서 보호자와 우연히 마주친 개
핀리핀에서 발생한 '엄청난 우연'의 귀여운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버스가 한 정거장에 정차했을 때 검은 개 한 마리가 버스 위로 펄쩍 뛰어올랐습니다. 깜짝 놀란 승객들은 주위를 둘러보며 개의 보호자가 주변에 있는지 찾았으나 보호자로 보이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검은 개는 혼자 버스에 탑승한 것이었죠.  개가 어째서 홀로 버스를 타고 이동하는 건지 모두가 궁금해하고 있던 그때! 신호에 잠시 대기하던 버스 옆에 또다른 버스가 나란히 정차했습니다. 그리고 옆에 정차한 버스에서 한 아이가 개를 가리키며 소리쳤습니다. "어? 야 빈스! 거기서 뭐 해!" 아이의 동생으로 보이는 꼬맹이도 덩달아 소리쳤습니다. "엄마! 옆에 있는 버스에 빈스가 있어!" 그러자 아이들의 엄마가 놀란듯 달려와 개를 급히 데려갔고, 두 버스에 탑승한 승객들은 개와 아이들을 쳐다보며 어떤 상황인지 파악했습니다. 잠시후, 이 말도 안되는 상황에 모든 사람들이 웃음을 터트렸죠. 검은 개 빈스는 아무도 없는 빈집을 나와 가출했다가 길거리에서, 그것도 버스에서 가족과 우연히 재회한 것입니다. 빈스 가족의 말에 따르면, 아이들은 평소 엄마의 심부름을 할 때마다 빈스를 데리고 다니며 버스를 이용했는데 이 때문에 빈스가 버스를 타면 가족을 만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빈스가 버스를 탔다가 가족을 만난 건 엄청난 우연이었죠. 귀여운 에피소드로 끝났지만 자칫하면 영영 가족을 못 만날 수도 있던 아찔한 가출 사건이었습니다. 아이는 빈스의 머리에 손가락을 얹고 말했습니다. "너 인마. 큰일 날 뻔한 거야. 다음부턴 그러지 마!" 영상을 준비했지만 페이스북 연동이 안되네요! 영상으로 보고싶은 분은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페이스북에서 영상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