겟 하고 픈거
by
wodnd7845
겟 하고 픈거
0 Followers
'Art of Tourbillon' 예거 르쿨트르 투르비용의 현재
1801년 특허를 취득한 투르비용 메커니즘은 당시 무거운 철제 소재로 만든 헤어스프링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고안되었습니다. 투르비용의 아버지인 아브라함 루이 브레게가 살았던 시대는 회중시계를 사용했고, 이것은 주로 두 개의 포지션에 놓이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 회중시계 투르비용 케이지 주머니에 넣고 휴대할 때의 수직 포지션과 탁상 등에 두었을 때의 수평 포지션으로 손목에 매달려 빈번하게 포지션이 변화하는 손목시계와 달리 이 두 가지 포지션에 처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 중 수직 포지션은 소용돌이 모양의 헤어스프링을 일그러지도록 했는데 범인은 중력이었죠. 무거운 철제 헤어스프링은 중력이 당기는 힘에 의해 원래의 모양을 유지하지 못했고, 제대로 된 수축과 팽창이 이뤄지지 않게 되자 오차로 연결됩니다. - 투르비용 케이지를 구성하는 밸런스(헤어스프링), 이스케이프먼트 이에 헤어스프링을 포함한 밸런스, 이스케이프먼트 같은 주요부품을 수납하여 천천히 회전시켜 중력의 끌어당김을 최소화하는 아이디어가 투르비용의 시작점이며, 주요부품을 수납한 부품을 케이지라고 칭합니다. 아브라함 루이 브레게는 이것을 실제로 구현해 현재와 같은 투르비용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 헤어스프링을 핀셋으로 집었을 때 중력이 밸런스와 헤어스프링을 당기는 모습 투르비용은 회중시계에서 손목시계의 시대에 접어들며 소형화가 요구됩니다. 손목시계의 무브먼트도 소형화 과정에서 정확성과 내구성이라는 문제를 풀어야 했는데, 상대적으로 구조가 더욱 복잡한 투르비용의 어려움이야 말할 필요가 없겠죠. 정확성 측면에서 본 투르비용은 그리 신통치 않았는데요. 크로노미터 콩쿨에서 투르비용으로 거둔 성적은 크게 언급할 만한 내용이 없습니다. 그렇다면 아브라함 루이 브레게가 정확성을 위해 투르비용을 만들었다는 사실과 배치되는데요. 그 이유는 헤어스프링에 있습니다. 헤어스프링은 그간 소재의 발전을 거듭해 철제 헤어스프링과 비교한다면 내자성능을 갖추고 훨씬 가벼워지며 중력에서 상당한 자유를 얻게 됩니다. 투르비용 르네상스의 방점 투르비용의 케이지의 역할은 밸런스, 이스케이프먼트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앞서 헤어스프링 소재의 발전은 투르비용의 수명을 단축하게 될 거라 예측하게 했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그 반대였죠. 1970년대 쿼츠 손목시계의 등장을 거치며 변화한 패러다임에서 2000년대의 기계식 시계는 되레 낯설게 느껴졌고, 기계식 시계를 전혀 경험해 보지 못한 세대들은 신선하게 받아 들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다이얼 속 유유히 회전하는 투르비용의 케이지는 시각적으로 굉장히 강렬했고, 전세계적인 투르비용의 붐으로 이어집니다. 투르비용 르네상스라고 불러도 좋을 만큼 많은 브랜드에서 투르비용을 선을 보이는데요. 현재도 마찬가지지만 투르비용을 자체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브랜드는 한정적이기 때문에 경쟁 양상을 띄게 되자 외주제작은 물론 투르비용 에보슈까지 유통되기에 이릅니다. 덕분에(?) 수 많은 투르비용이 새로 선을 보이게 되었지만 질적으로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사실도 있습니다. - 자이로투르비용 1의 칼리버 177 하지만 이것이 나쁘기만 했었던 것은 아닙니다. 경쟁은 기술을 통한 차별화를 가져왔고 또 투르비용의 원점을 재고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했는데요. 2004년은 투르비용의 해로 다축 투르비용이 대 거 등장합니다. 독립시계제작자 토마스 프리셔가 단일, 2축, 3축 투르비용을 트릴로지로 선보인 바 있지만 브랜드가 약해 대중적으로는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예거 르쿨트르와 프랑크 뮬러에 의해 다축 투르비용이 등장합니다. 프랑크 뮬러는 에볼루션 1, 2, 3의 연작을, 예거 르쿨트르는 자이로 투르비용 I을 내세웠고 케이지는 평면이 아닌 구체를 연상시켰습니다. 더블 케이지의 다축 플라잉 투르비용인 자이로투르비용I은 다른 궤적과 속도로 회전해 중력에게 잠시의 틈조차 주지 않았습니다. 둘 모두 기술적 완성도, 아름다움, 투르비용 탄생의 기원이라는 측면에서 볼 때 투르비용 르네상스의 방점을 찍는 시계라고 평할 수 있었죠. 투트랙 전략을 따른 예거 르쿨트르의 투르비용 - 자이로투르비용 2의 케이지와 실린더형 헤어스프링 - 자이로투르비용 3의 케이지와 구체형 헤어스프링 - 마스터 그랜드 트래디션 자이로투르비용 3 주빌리 - 듀오미터 스페로투르비용의 20도 기울어져 회전하는 케이지 - 히브리스 아티스티카 듀오미터 스페로투르비용 투르비용 르네상스 시기의 브랜드들은 3축 투르비용처럼 뚜렷한 기술적 차별화가 나타나자 손을 떼게 됩니다. 투르비용 에보슈 사업도 그리 오래가지 못 가게 된 것이죠. (투르비용 에보슈 공급사의 내부적인 문제가 있었습니다만) 예거 르쿨트르와 프랑크 뮬러가 다축 투르비용을 발표하면서 경쟁을 하리라는 예상과 달리 싱겁게 예거 르쿨트르의 승리로 막을 내립니다. 프랑크 뮬러가 내외로 흔들린 시점이기도 했지만 예거 르쿨트르가 연이어 후속작을 선보이며 다축 투르비용 시장을 접수합니다. 자이로투르비용 1의 후속인 자이로투르비용 2는 전작을 기반으로 실리더형 헤어스프링을 사용합니다. 평면적인 일반 헤어스프링과 달리 입체적인 구조인 실린더형 헤어스프링은 중력 저항이 더욱 강한 형태였고 케이지 경량화가 더해져 케이지 고회전이 가능했죠. 그 이후에는 구체형 헤어스프링이 투입되기에 이르며 자이로투르비용 시리즈의 진화를 이끌어냅니다. 다축 투르비용은 듀오미터의 듀얼 윙과 컨셉트와도 결합하는데요. 독립적인 한 쌍의 배럴과 기어트레인의 사용이라는 개념의 듀얼 윙은 투르비용에 사용되어 2012년 듀오미터 스페로투르비용을 낳습니다. 투르비용 케이지를 20° 기울여 마치 팽이와 같은 회전 궤적을 그리는 듀오미터 스페로투르비용은 배럴과 기어트레인을 각각 보통의 기어트레인과 투르비용 케이지로 배분해 고회전을 가능케 했습니다. - 마스터 투르비용 듀얼타임 - 마스터 울트라 씬 미닛 리피터 플라잉 투르비용 예거 르쿨트르는 이 같은 다축 투르비용과 더불어 전통적인 단일축 투르비용에서도 진화를 거듭합니다. 하나의 시도는 투르비용의 보다 대중적인 보급이었습니다. 상당히 고가로 자리매김한 투르비용의 가격 접근성을 향상시키려는 의도로 마스터 투르비용 같은 모델로 현실화됩니다. 예거 르쿨트르는 이후 가격적 최저선을 설정하고 있지만 이로 인해 촉발된 투르비용 접근성 향상의 움직임은 다른 브랜드로 옮겨가 불이 붙게 됩니다. 투르비용 르네상스 시절의 투르비용 에보슈가 이끌었던 움직임과는 다소 다른 양상이지만 시도 자체는 활발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한편 단일축 투르비용은 이전에 없었던 요소와 조우하게 되는데요. 바로 울트라 씬입니다. 울트라 씬은 예거 르쿨트르의 기술로 주도되었으나 피아제에 의해 울트라 씬 컴플리케이션이라는 형태가 나타납니다. 안타깝게도 이 같은 개념의 창시자였던 피아제는 각종 컴플리케이션을 새로 선보이며 세계기록을 세웠지만 이내 다음해 혹은 그 다음해에 왕좌를 내줘야 했습니다. 기록을 갱신하는 울트라 씬 컴플리케이션이 다른 브랜드에 의해 계속 등장했기 때문이죠. 울트라 씬 투르비용에서도 그러했습니다. 예거 르쿨트르는 마스터 울트라 씬 미닛 리피터 플라잉 투르비옹을 통해 미닛 리피터 장르에서 피아제에게 굴욕을 맛보게 해주었는데요. 더욱 굴욕적이었던 사실은 투르비용 베이스의 미닛 리피터로 직접적인 장르 대결을 펼치지 않았음에도 결과는 자명했으니까요. 투르비용 케이지에 의한 핸디캡을 안고 완성된 미닛 리피터였기 때문입니다. - 히브리스 아티스티카 미스테리우스 현재 예거 르쿨트르의 투르비용 라인업은 기술적인 측면, 다양성에서 최고수준이며 메티에 다르는 히브리스 아티스티카를 통해 새로운 면모를 보여주기 시작했습니다. 전체적인 라인업을 다듬어낸 이 후 기술력과 예술성이 보다 완벽한 균형을 맞춰지고 있다고 볼 수 있는데요. 상징적인 의미의 ‘10 Days’급 롱 파워리저브, 초 극한의 내충격성 같은 분야는 아직 미답의 영역으로 이마저 아우르게 된다면 예거 르쿨트르는 투르비용 장르에서는 경지에 올랐다고 평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완성형 투르비용 라인업임에도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이유이며 원동력은 전통의 매뉴팩처로써 다져온 기본기와 기술력 그리고 이를 통한 아름다움을 축적했기 때문일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