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개발
by
with1224
자기개발
1 Followers
나이키 에어포스 1(Nike Air Force 1) AF100 컬렉션 공개!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NIKE)의 에어포스 1(Nike Air Force 1) 제품이 35주년을 맞이했다. 35주년을 맞이해 대거 아티스트들이 참여했다. 버질 아블로(Virgil Abloh), 트레비 스콧(Travis Scott), 돈 C(Don c), 로커펠라(Roc-A-Fella), 아크로님(ACRONYM) 총 다섯 팀으로 구성됐으며 각자 개성 돋보이는 제품을 완성 시켰다. 제품을 쭈욱 살펴보자면 버질 아블로의 브랜드 오프화이트(Off -White)와 협업을 진행했다. 제품은 에어포스 1 로우 버전으로 흰색 바탕을 베이스로 신발 끈에 새겨진 레터링을 비롯 은색 스우시, 그 아래 바로 작은 주황색 탭 그리고 설포 부분에 위치해 있는 위브라벨은 정중앙이 아니라 왼편에 부착되어있다.  그 다음 제품은 돈 C의 협업 제품인데 에어 포스 1 로우가 아닌 나이키 에어 포스 1 하이(NIKE AIR FORCE 1 HI)로 진행했다. 역시 흰색 바탕을 베이스로 구성됐고 금색 포인트에 고급스러운 뱀피가 빠지면 서운할것이다. 돈 C의 시그니처 멋스러운 뱀피도 확인할 수 있다. 지퍼가 달린 에어포스 1을 알고 있는가? 2015년 나이키랩(NIKELAB)과 아크로님이 선보인 제품이기도 하다. 두 브랜드는 추억을 회상하며 나이키 루나 에어포스 1 로(NIKE LUNAR FORCE 1 LO)를 들고 나왔다. 깔끔한 화이트에 쿠션이 좋아보이는 중창 그리고 화려한 지퍼까지! 에어포스 버전중 으뜸이 아닐까 생각한다. 로커펠라 레코드와 협업을 진행한 나이키, 그리고 나이키 에어포스 1 로우 버전을 선보였다. 로커펠라의 로고를 신발 뒷축과 설포 부분에 새겼으며 2007년에 두 브랜드가 협업 했던 동일한 제품이기도 하다. 기본적인 에어포스의 디자인이지만 굵직한 한방이 있는 제품이니 자세히 살펴보길 바란다. 마지막으론 힙합 아티스트 트레비 스콧의 제품인데 신발을 살펴 보면 역시 개성이 돋보이구나 생각할 것 이다. 아웃솔은 화이트가 아닌 브라운으로 구성됐고 반짝 반짝 빛나는 스우시, 신발 끈 마저 멋으로 만들어 버렸다. 착용 사진은 아래 이미지를 통해 확인 하길 바란다.  다양한 패션정보는 아래 홈페이지를 클릭해 획득하세요! WWW.BPEARMAG.COM
말 잘하는 사람들의 7가지 기술
1. 다른 사람의 얘기를 잘 들어야 한다. 말 잘하는 사람치고 남의 말을 경청하지 않는 사람은 없다. 상대가 무슨 말을 하는지를 제대로 들어야, 자신도 그에 맞게 적절한 말을 할 수 있지 않겠는가. 그리고 이렇게 경청하는 매너는 상대로 하여금 호감을 주기에 충분하고, 자신의 말도 상대가 경청하게 하는데 효과적인 방법이다. 잘 듣는 것이 곧 잘 말하는 것의 시작인 것이다. 2. 시나리오 능력이 뛰어나야 한다. 머릿속에서 즉흥적으로 떠오른 말을 입으로 내뱉는데에는 한계가 있다. 말 잘하는 사람들은 대개 미리 시나리오를 그려보고 말을 한다. 프레젠테이션이나 회의를 앞두고 미리 머릿속으로 내가 어떻게 얘기하면, 상대는 어떻게 얘기할 것이고, 그럼 난 어떻게 얘기해야겠다는 등을 미리 그려보는 것이다. 그러면 훨씬 체계적이고 논리적인 말하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무조건 생각나는걸 입으로 내뱉기전에, 한번 머릿속에서 생각하고 판단해보라. 그러면 말이 너무 느려지지 않겠나고? 걱정마라. 연습을 통해 그렇게 말하는 것이 익숙해지면 1초 사이에도 머릿속에서 여러개의 문장을 되새김해볼 수 있게 될 것이다. 3.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 말하는 능력에서 자신감은 50% 이상을 차지한다. 그렇다고 틀리거나 부정확한 얘길 자신감있게 해서는 안된다. 정확한 얘기를 자신있게 하면 상대로 하여금 훨씬 더 높은 신뢰감을 얻게 된다. 아울러 설득도 쉽게 된다. 같은 말이라도 자신있게 하는 것과그렇지 않은 것은 차이가 크다. 절대 끝말을 흐려서도 안되고, 부정확한 발음이어도 안된다. 또박또박하게 자신의 말을 정확하게 자신있게 전달하도록 노력해라. 어차피 말하는 것으로 먹고사는 사람이 아니지 않는가. 말하다 조금씩 실수한다고 뭐라고 할 사람도 없다. 자신감만 가지고 과감하게 말하는게 필요하다. 그렇다고 큰소리 뻥뻥치란 얘기는 아니다. 자신감은 소리가 크고 작고의 문제가 아닌, 명확하고 당당함의 문제인 것이다. 4. 신속한 정보수집력이 필요하다. 새로운 얘기는 듣는 사람으로서도 집중을 잘하게 한다. 다들 아는 식상한 얘기를 거론하는 것이나 했던 얘기 또하고 또하는 것은 곤란하다. 정보수집력은 말잘하는 사람의 필수자질이다. 특히 유행하는 트렌드나 이슈, 그리고 유머 등은 정보수집 능력에 비례해서 말 잘하는 능력이 가늠되는 것이다. 자신만의 정보수집 경로를 만들어두고, 꾸준히 새로운 정보를 업데이트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 매일 주요 신문을 보는 것은 기본이고, 전문분야 잡지는 꼭 구독해서 가치있는 정보를 확보해야 하며, 필요한 뉴스레터는 꼬박꼬박 챙겨서 받기도 해야한다. 특히 차를 타고 이동할 때 라디오의 시사프로그램이나 교양프로그램을 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5. 말 할때는 신중해야 한다. 말은 글과 다르게 한번 내뱉으면 주워담거나 고칠 수가 없다. 계속 줄줄 떠든다고 말잘하는게 아니다. 그런 말빨은 나이트클럽에서나 써먹을 수 있을뿐 그리 쓸만한데가 많지는 않다. 필요한 말을 신중하고 적절하게 잘하는 것도 중요하다. 말을 많이 하지 않더라도 충분히 말 잘하는 사람이 될 수 있다는 얘기다. 6. 아는 것이 많아야 한다. 자신이 알고있는 분야의 얘기를 할 경우에는 말이 많아지게 되고, 말도 술술 자연스레 풀리게 된다. 누구나 공감하는 얘기일 것이다. 그렇다면 자신이 하는 일이나 전문분야에 대해서는 상대보다 더 많이 알도록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대개 말을 잘 못하는 사람이라 하더라도 특정 분야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말을 더 잘하는 경우를 보게된다. 대개 그 특정분야라고 하는게 자신의 관심사에 해당되는 분야이다. 연애나 술 얘기에는 침튀기며 얘기하다가도, 정작 필요하고 중요한 얘길 해야할 자리에선 말을 잘 못한다는 사람은 반성해야 한다. 그런 사람들은 자신의 관심사를 좀더 생산적이고 전문적인 분야로 옮겨보도록 노력해야 한다. 7. 여유가 있어야 한다. 우선 앞에서 제시한 여섯가지 요소를 갖춘다면 여유를 가지고 말을 해야 한다. 조급해지면 말도 빨라지고, 해야할 말도 놓치게 된다. 여유를 가지고 말한다면 훨씬 더 조리있고 차분하게 상대를 설득시킬 수도 있을 것이며, 유머나 재치도 자연스레 나온다. 말하는 간간히 섞여나오는 유머는 상대를 집중시키는데 효과적이다. 절대 말 할때 흥분하지 않도록 스스로에게 여유를 가지도록 당부해야 하고, 말하는 템포도 스스로가 적절히 조절할 줄 알아야 한다. 말하는 것은 상대방과의 커뮤니케이션이다. 일방적으로 속사포처럼 떠들고 사라진다면 그건 말을 한 것이 아니라 소음을 만든 것이다. 최대한 밝은 미소와 여유로운 말이 훨씬 더 말 잘하는 사람으로 만들어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