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like movie
by
yamaggasem
I
I like movie
0 Followers
기억을 잃으면 마음을 잃을까?, 서약(The Vow, 2012)
평점:★★★☆☆ 2012/04/10 줄거리(네이버 영화에서 퍼옴) “당신이 기억에서 나를 지워도 처음처럼 사랑할 수 있을까?” 열렬히 사랑하는 부부 페이지(레이첼 맥아담스)와 레오(채닝 테이텀)는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하고, 혼수 상태로 누워있던 페이지는 가까스로 눈을 뜨지만 남편과 사랑했던 추억 뿐만 아니라 남편의 존재마저 기억하지 못한다. 레오를 만나기 전의 기억만을 회복한 페이지는 남편과의 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고 그의 곁을 떠나지만 레오는 아내의 사랑을 되찾기 위해 갖은 노력을 기울인다. 그러나 그들 앞에 페이지의 옛 애인 제레미가 나타나는데… 과연 그들은 다시 사랑에 빠질 수 있을까? 사실 이런 영화 별로 안 좋아하는데, '실화'라는 것과 '기억과 인격(성격?)의 상관관계'라는 설정이 꽤 끌려서 보게 되었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두 배우를 모두 별로 안 좋아하던 터라...) 안타깝게도 실제 주인공이 기억을 되찾진 못했지만, 그래도 새롭게 사랑을 시작하여 살아간다고 하니.... 행복한 엔딩이긴 한 것 같아요. 스토리를 보면, 상당히 극적으로 전개되는데(아무래도 실화에서 각색을 많이 한 것 같지만), 그게 무리하거나 과하지 않게 잘 되었다고 느껴졌고, 특히나 평소에 싫어하던 채닝 테이텀이 이 영화를 기점으로 다르게 보였으니... 캐스팅이 잘 되었거나, 제 취향이 나이들면서 바뀌어가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실 비슷한 소재로, <Samantha Who?>라는 미국드라마(시트콤)이 있었는데요, '사만다'라는 여주인공이 갑작스런 사고로 기억을 잃게 되었는데, 그로인해 성격이 180도 달라지고, 현재의 자신이 과거의 자신을 이해못한다는 설정이 중심이 된 이야기였습니다. (과거의 그녀는 상당한 Bitch...;) 이 드라마도 상당히 설득력있고 재미있다고 생각했었어요. 결국 사람의 성격은 기억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인가, 사랑이나 취향도 기억에 따라 변화될 수 있는 것인가에 대해 꽤 많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였는데, 이 영화도 비슷한 맥락에서 고민해볼 여지가 있었습니다. 영화 보는 와중에는 상당히 많은 것을 느끼고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았습니다만, 그때 바로 적지 않고 시간이 지나서 리뷰를 썼더니... 많이 휘발되어 버렸습니다.;; 아무튼, 제가 언제나 사랑이야기에서 신기하다고 느끼는 것은, 어찌 첫눈에 뻑갈 수 있는 사람이 있을 수 있는 것이며, (나이들수록 불가능하다고 98% 확신함) 누군가(모르는 사람이) 갑자기 데이트 신청을 하는데 무서워하지 않고 데이트를 갈 수 있는 거지요...? =_= (싸이코패스일 수도 있잖아요...;; - 네, 저 호러 영화를 너무 많이 보나봐요) *이 영화의 한 줄 정리: 우리의 감정은 기억이라는 적금이 차곡차곡 쌓여서 만들어진 은행 잔고 같은 것일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