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는 아직도 많다
by
kwonkwonkwon
https://media.vingle.net/images/co_m/2ggt7r6hte.jpg
맥주는 아직도 많다
34 Followers
아크 코스믹 댄서 에일(코리아 크래프트 브루어리) 리뷰
저는 원래 그렇게 알콜을 즐기는 타입은 아닌데, 문득 짜증났던 일이나 짜증나는 사람이 떠오를 때면 이상하게 맥주가 당깁니다. 물론 그렇다고 영화나 드라마 주인공처럼 멋지게 "크으~!" 하고 시원하게 마시는 건 아니고 금방 취기가 오르기 때문에 홀짝 홀짝 마십니다. 코리아 크래프트 브루어리의 '아크'(자회사는 아닌 것 같고 시리즈? 인것 같아요.) 코스믹 댄서는 롯데마트에서 5천원 안팎에 구매한 것 같은데 정확한 가격은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병이랑 너무 예뻐서 골랐어요. 살 땐 못 봤는데 "손에 들고 우주를 유영해요"라는 문구가 너무 멋지네요. 푸드 페어링 추천까지 써있습니다. 도수는 5.5도 이구요 IBU는 20입니다. 색은 노랗다기보다는 레몬빛, 베이지에 가깝습니다. 거품이 두껍지 않고 부드러운데, 그렇다고 라거처럼 옅진 않습니다. 조밀하면서도 말랑말랑한 거품층이 있습니다. 맛은 여느 에일과 크게 다를 것은 없는데, 과일 맛과 쓴 맛이 층이 확 나눠지는 인상이 참 깔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홉이 너무 치고 올라와서 약간 비릿하고 꾸리꾸리한 에일들 보다는 맑아서 좋은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 대형마트 납품용밖에 병입 제품이 없는 것 같지만, 혹시 가게에서 마시게 된다면 병입 제품보다는 꼭 드래프트로 마시고 싶네요(왜냐면 마트에서 사는 것보다 더 비쌀테니까) 그리고 요게 집 앞 마트에서 팔기만 한다면 부담없이 자주 마실 것 같아요. 하지만 맥부격차는 대형마트가 집에 가까히 있냐 없냐에 따라 달라지는데, 저는 아쉽게도 집이 대형마트와 거리가 있어서... 암튼 좋네요! (성분 보니까 밀맥아가 있었네요. 바이젠같다는 느낌은 못 받았는데 전혀 몰랐슴니다)
브루독 베가본드 페일 에일 후기(BrewDog Vagabond Pale Ale)
저번에 마신 브루독 펑크 IPA가 괜찮았던지라 자주 들르는 살찐돼지님의 맥주 블로그 글에 의하면 영국식 전통 페일에일이 아닌 아메리칸 페일에일로, 높게는 5.5%를 웃도는 도수의 맥주도 있다고 하네요. 베가본드는 거기에는 못 미치는 4.5%로, 글루텐 프리 제품으로 나왔습니다. 거품은 얇고 가벼운 편입니다. 라고 적고서 밑에 가라앉은 부분을 모아서 따랐더니 두껍게도 나오네요 (당연하지만...) 어쨌든 전반적으로 솜이불보다는 풀어진 솜사탕에 가까운 거품 층입니다.(??) 처음 향을 맡았을 때는 오렌지 향이 강한가 싶더니, 맛을 보니 전혀 달랐습니다. 과일보다는 나무껍질이나 풀에 가까운 짙은 느낌이었습니다. 아 물론 향만 짙지 목넘김이나 무게감이 임페리얼 뭐시기들 처럼 무겁다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제가 IPA에 대해 갖고 있는 편견(쓴맛과 함께 오는 달고 강한 과일향)과는 조금 달랐습니다. 제가 쓴 술을 안 좋아해서인지, 5도에 육박하는 맥주를 마실때면 음료라기보다는 밥을 먹는 듯한 느낌이라고 표현하기도 합니다. 워낙 자체로 존재감이 있어서 안주와 함께 마시는 반주라기보다는 그 자체로 메인인 느낌이에요. 요 맥주는 밥까진 아니고 곰국을 먹는 정도의 존재감이었습니다. 과자나 마른 안주보다는 기름지고 느끼한 음식과 함께 먹을 때 괜찮을 것 같았어요 결론 : 도수 높은 페일 에일은 낯설어서 인상깊긴 했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쓰고 향 강한 맥주를 마실거면 아예 차라리 다른 IPA 제품을 고를 것 같습니다. 그래도 마트가로 4990원이라 가성비 나쁘지 않은 괜찮은 에일이었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