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된 짧은 공포 이야기
by
MOAR
https://media.vingle.net/images/co_m/g08zs77vm7.jpg
번역된 짧은 공포 이야기
154 Followers
[Reddit] 두 줄짜리 짧은 공포 이야기들
[–]Miami_Metro 134 points 1 year ago  내가 만들어낸건 아니지만, 일단: "난 개와 고양이들과 자랐기 때문에 한밤중 문밑에서 들려오는 긁는소리가 거슬린적 없다.  이젠 내가 독립해 혼자 사니 소리가 힘들어 진다." [–]resurrection_man 119 points 1 year ago  할머니는 내게 저승사자들이 이웃들 집앞에 서있는걸 볼수 있는건 큰 장점이라고 했다, 그들이 곧 떠남을 알수 있으니까.  나도 큰 장점이라 생각 했다... 저승사자들이 내집을 포함한 모든 집앞에 서있는걸 볼때까지는.  [–]i-am-the-assbutt 331 points 1 year ago  내 누이는 엄마가 자신을 죽였다고 한다.  내 엄마는 난 누이가 없다고 한다. [–]justAnotherMuffledVo 6031 points 1 year ago* 아들을 침대에 눕히자, "아빠, 내 침대밑에 괴물이 있나 보고 가주세요"라고 부탁했다.  침대 밑을 보자 아들이 날 바라보며 "아빠 내 침대위에 누가 있어요"라고 말했다 -Juan J Ruiz [–]AnarchistWaffles 2123 points 1 year ago 귀신을 무서워 말고 한번 찾아봐.  왼쪽, 오른쪽, 침대밑, 장롱안, 서랍뒤 다 찾아도 절대로 천장을 보진마, 걘 누가 자길 보는걸 싫어하거든. [–]Graboid27 1502 points 1 year ago* 움직일수 없고, 숨쉴수 없고, 말할수 없고, 들을수 없고 너무 어둡다.  이렇게 외로울줄 알았으면 차라리 화장 당할걸.   [–]gorillasaurusrexx 143 points 1 year ago  몇년이나 계속되니까 창고에서 들려오는 목소리랑 발소리도 익숙해 지더라고.  그러다 갑자기 안들렸지, 그때 빨리 이사가야했어. [–]therealhatman 1272 points 1 year ago  누군가 유리를 두들기는 소리에 깼다.  처음엔 창문인줄 알았지만 소리는 거울에서 오고 있었다.  [–]KnowsGooderThanYou 1214 points 1 year ago  그들은 인류최초의 장기냉동수면 성공을 축하하고 있었다.  그에겐 자신이 잠들지 않았다는 사실을 그들에게 알려줄 방법이 없었다.  [–]pentakill-lux 133 points 1 year ago  수술뒤 내 시력이 좋아지지 않았지만 대신 파충류처럼 온도를 눈으로 볼수있게 됬다.  삼주가 지났지만 난 아직도 왜 내 친구 체온이 방온도 정도로 낮은지 물어보지 못했다. [–]namelessuser 1484 points 1 year ago  큰집으로 혼자 이사온지 몇년이나 지난후 깨달았다.  난 이 집에서 문을 연 기억보다 닫은 기억이 압도적으로 많아.  [–]jmperson 3455 points 1 year ago  그녀가 한손으로 내 입을 막고 다른손으로 내 가슴을 찔러올때, 내가 마지막으로 본건 침대옆 알람시계가 12:07이였다는 것.  악몽에서 깨 알람을 보니 12:06, 장롱문이 천천히 열어지는 소리가 들렸다.  [–]CakeIsAMeme 247 points 1 year ago  잠들때 갑자기 발에 이상한 발작이 일어난 적 많지?  카메라를 설치해서 그 순간을 찍어 본다면 다시는 잠들수 없을걸? [–]Mikeyseventyfive 380 points 1 year ago  마네킹들은 에어켑에 둘러싸여 배달됬다.  아무도 없는 창고에서 에어캡 터지는 소리가 들린다. [–]skuppy 4344 points 1 year ago 내 딸은 매일밤 울고 소리치며 난동을 부린다.  딸 무덤에가 그만하라고 부탁했지만 나아지진 않을것 같다.  [–]cobaltcollapse 4304 points 1 year ago 집에오니 아내가 의자에 앉아 아이를 안고있는데, 뭐가 더 무서운지 모르겠다.  내 죽은 아내와 아이가 저렇게 집에 놓여있는것, 아님 누군가 그둘을 내집에 데리고 왔다는것.  [–]marino1310 3564 points 1 year ago  두 문장은 아니지만: "거울속 내가 눈을 깜박였다" [–]Calamitosity 3153 points 1 year ago  그녀가 왜 그렇게 숨을 가쁘게 쉬는지 물어봤다.  난 그녀에게서 나는 소리라 생각하고 있었다. [–]im_swedish 3028 points 1 year ago  어... 바퀴벌레가 어디로 갔지? [–]comparativelysane 2936 points 1 year ago  엄마가 밑층에서 불러 계단쪽으로 갔다.  옆방에서 엄마가 내려가면 안된다 속삭였다.  / https://www.reddit.com/r/AskReddit/comments/1iwylh/what_is_the_best_horror_story_you_can_come_up/?sort=top / https://www.vingle.net/MOAR/collections 제 컬렉션을 팔로우를 해주시면 앞으로 제가 물어오는 공포 썰들을 받보실 수 있어요!
[Reddit] 6살에 죽은 내 딸의 7살 사진을 어떤 남자에게 받았다.
지금 내 기분이 어떤지 어떻게 표현해야 할 지 모르겠다. 일반적인것과는 한참 거리가 멀고, 아마 마침내 미친게 틀림없다. 내 아내 Bea는 출산 중에 죽었다. 그녀는 우아하고 재미있었으며 지적이고 완고하기도 했다. 난 그녀를잃었지만, 그녀는 대신 우리의 딸을 남겨줬다. 내 딸 Sam. 그 무엇도 대신할 수 없는, 진실되고 완벽하게 순수한내 소중한 아내를 앗아갔다는 이유로 난 Sam을 미워할 수 도 있었다. 하지만 그러지 않았다. Bea가 그건걸 원하진 않을 테니까. Bea는 우리의 하나뿐인 자식이 증오로 망쳐지는걸 원치 않았을 거다. 이 이야기는 슬픔에 대한 얘기는 아니다. 또한 사랑하는누군가를 영원히 잃어버리는 것에 대한 충격에 관한 것도 아니다. 이 이야기는 훨씬 더 끔찍한 이야기이다. 내 딸은 활기가 넘쳤고, 늘 소리지르며 뛰어다니거나 창 틀을 넘어다니곤 해 탁아소를 망가뜨리곤 했다. 딸 아이의 6살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친구들과 영화를 보러 나섰는데 덕분에 신이나 사람들 사이를 쏘다니는 Sam을 겨우따라가고 있었고, Sam은 종종 사람들 속에서 돌아보며 “아빠얼른 와!”라고 소리치며 보챘다. 난 Sam을 돕진 못했지만 분명 사랑했다. Sam을 쫓아가려 했었다. 정말로. Sam은 도로로 뛰어드느라 정신이 없어 날 보지 못했고, 버스는 멈출 시간이 없었다. 기분 나쁜 우드득 하는 소리와 함께세상이 침묵에 빠졌다. 난 부서진 Sam의 형체를 안아들었고, 너무 망연자실하여 오열하지도 못 했고 너무 다쳐 움직일 수도 없었다. 오로지내가 느낄 수 있는 건 따뜻한 피가 내 옷으로 스며드는 느낌 뿐이었다. 그 충격 속에서 난 그저 내청바지를 어떻게 빨아야 할까 하는 생각 밖에 할 수 없었다. 끔찍하게 들린다는 걸 안다. 하지만 가진 모든 것이 찢어발겨져 그 충격에 단순한 사고 밖에 하지 못하게 되면 그렇게 된다. 사고 그 다음주는 기억이 희미하다. 조의를 표하는친구들이나 친척들, 오열 속에 문 닫는 소리나 냉장고의 웅웅거리는 소리, 라디오의 웃음소리 따위가 기억날 뿐이다. 머리부터 발 끝까지 검은 색으로 차려입고 딸의 장례식에 참여했다. 옷 뿐만이 아니라, 내 모든 것이 새카만 검은 색이었다. 난 아무것도 느끼거나 생각할 수 없었고 그저 죽은 사람이 파도에 휩쓸리듯 움직이기만 했다. 모두들 Sam이 얼마나 완벽했는지, 얼마나 천사 같은 아이였는지를 내가 그걸 몰랐던 것처럼 이야기하고 싶어했다. 마치 내가얼마나 큰 선물을 가졌었는지 몰랐던 것 마냥. 한 남자가 나에게 걸어와 손에 큰 가죽 커버의 책을 쥐어주었다. 난 그 때 그가 Sam 친구의 부모님 중 한 명이고, Sam과친구들이 함께 있는 사진을 모은 사진첩을 나에게 쥐어주었다고 생각했다. 난 너무 망연자실 해 있었고, 그의 차가운 손에 대해서나 그가 내 딸에 대해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다는 데 대해 신경쓰지 않았다. 한 달 동안 난 나 스스로를 잃고 살았다. 홀로 남겨진텅 빈 아파트에서 술에 취해 낡은 상자들만 쳐다보고 있었다. 울 힘조차 없었다. 그 때 여동생이 내 손을 잡으며 이제 내 껍질을 깨고 나가는 걸 시작해야 될 때라고 이야기해줬다. 그녀는 자리에 앉아 내가 말했던 모든 이야기를 들어주었고, 날 좌절과 우울 속에서 빠져 나오도록 달래주었다. 완벽하진 않았지만 내가 삶에 다시 복귀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엔충분했다. 그렇게 정신을 차리고 나서 이 책을 펼쳤다. Sam이나에게 준 모든 기쁨을 기억하고, Sam이 없는 불행한 삶에 적응하는 것을 준비할 셈이었다. 책은 내 딸의 성장 과정의 폴라로이드 사진들로 가득 차 있었다. 미간에 주름이 생겼다. 사진들은 꽤 거리가 있는 곳에서 약간 흐리게 찍혀있었고 내 모습이있는 사진도 꽤 있었다. 좀 불편하게 느껴지기 시작했지만, 다음 사진들에 어떤설명이 있기를 바랬다. 난 그 남자가 어떻게 이 사진을 얻었었는지를 궁금해하며 페이지를 넘겼다. 사진들은 점점 딸의 여섯번 째 생일에 가까워졌다. Sam의 5살 생일 때 작은 자전거 선물해 준 날과 그 자전거를 타다 Sam이무릎이 까진 사진을 볼 수 있었다. 사진첩의 페이지는 많이 남아있었지만, 이후 페이지는 비어있을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다음 페이지에 있던 사진은, Sam이 정말좋아하던 분홍색 우비와 Sam의 어깨에 얹은 내 손, 이건 Sam의 6번째 생일,영화보러가기 직전의 그 날이었다. 사고의 사진은 없었다. 대신 이 사진첩 속에서는 Sam의 삶이 계속되었다. 7번째 생일의 사진엔 내가 Sam과 함께 정원에 있었는데 아주 큰캔버스에 페인트가 엉망진창으로 칠해져 있었다. Sam의 7번째 생일. 강하게 뒷통수를 맞은듯한 느낌에 사진첩을 쾅 하고 덮었다. 그리고선사진첩의 가죽 표지를 응시하며 부엌 테이블에 앉았다. 아마 이건 어떤 가학적인 놈이 날 놀리려고 하는 포토샵질 같은 거겠지, 하고 바랬다. 그렇지 않고서야 저런게존재할 리가 없으니까. 이를 꽉 깨물면서, 난 더 이상 잃을 게 없으니 나머지 사진첩을 계속 보기로 결정했다. 사진첩의 페이지를 넘기는 소리를 들으며 사진 한 장 한 장을 자세히 살펴보며 느끼는 내 감정을어떻게 표현해야 할 지 모르겠다. 계속 사진들을 보려했지만 그 어떤 것도 이런 종류의 것에 대해 마음의 준비를 하게 해 줄 수는 없었다. 사진은 Sam이 젖니가 빠지는 모습과,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난 점점 더 미친듯이 페이지를넘기다가 무언가를 깨달았다. 사진을 찍는 사람이 점점 더 Sam에게가까워지고 있었다. 그녀가 자랄수록 더 가까이. (모든 사진에서는아니지만 전체적인 경향이 그랬다) 더 과감하게, 사진은 더 가까이에서찍혀있었다. Sam은 놀랄만큼 아름다웠다. 10대 때의 곱슬머리와 미소는 마치 Sam의 엄마 같았다. 나 역시 좀 더 나이가 먹었지만, 사진에서 점점 나는 덜 나오기시작했다. Sam의16번째 사진은 좀 이상했다. Sam의 친구들이 소풍 나와 밖에서 플라스틱 컵으로 무언가를마시고 있었는데, 뒤 쪽에 누군가가 있었다. 공원의 덤불근처에서 검은 형상이 서 있었다. 잔디밭에 그림자가 아니었다면 몰랐을거다. 난 잠시 등을 기대고 숨을 내쉬었다. 너무 이상했다. 난 지금 내 딸이 자라는 것을 지켜보고 있는데 이게 어떻게 끝날지 모르고 있다. 아주 초현실적이었고 마치 꿈을 꾸거나 TV 프로그램을 보는 것 처럼 내 자신을 지켜보는 것 같았다. 계속해서 페이지를 넘겼다. 검은 형상은 점점 더 자주 사진에 나타났다. 거의그 형상을 알아 볼 수 있었다. 그 형상은 점점 더 커졌고 페이지를 넘기면 그 형상이 사라지길 바랬다. 사진은 점점 18번째 생일에 가까워졌다. (각 생일 때 마다 폴라로이드 사진 아래쪽에 몇 번 째 해인지 적혀있었다) Sam은이제 내가 알아볼 수 없는 곳에 있었다. 사진 속에서 Sam은 불빛이 흐릿한 집 안에 있었다. 그리고 무척 이상한 자세로 공포에 질려 있었다. 옛날 여왕이나바닥 청소를 하는 가정부의 복장을 입고 있기도 했는데, 이제 검은 형상은 훨씬 가까이에 있었다. 그 형상의 다리나 팔 따위가 모든 사진에 있었다. Sam이 어떻게옷을 입고 있든 모든 사진에서 Sam의 얼굴은 무척 고통스러워 보였다. 이런 사진들을 보며 난 정말 죽을 것 같았다. Sam의 얼굴은 화장되어 있었지만 한층 더야위고 아파보였다. 페이지를 넘길 수가 없었다. 고통스러웠다. 너무나 고통스러웠다. 내 딸.... 고통을 참아내며 페이지를 넘겼다. 절대, 다시는 보지 않겠다고 다짐하며 사진첩을 거칠게덮으며 내가 본 마지막 사진은 18번째 생일 사진이었다. 사진의아래쪽에 “마침내!” 라고 휘갈겨 적혀있었다. Sam은 카메라를 똑바로 쳐다보며 울고있었다. 검은 이브닝 드레스를 입은 채 무릎을 꿇고 있었고 입에는 사과가 물려있고 손은 뒤로 묶여있었다. 화장은 눈물로 망쳐져 있었다. 마치 나더러 도와달라며 애원하는 것같았다. 하지만 도와줄 수가 없다. 사진첩을 덮고 방을 뛰쳐나가 몸부림치며 울었다. 난 경찰을 부를 수도 없었다. Sam은 6살 때 죽었으니까. 날 잠 못 들게 하고 있는 건 내가 본 사진들이 아니다. 내가 잠들지 못하고 있는 건, 아직 사진첩에 너무 많은 페이지 - 사진이 가득 차 있는- 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 출처 : https://www.reddit.com/r/nosleep/comments/2pp54a/my_daughter_died_on_her_sixth_birthday_a_man_just/ / https://www.vingle.net/MOAR/collections 제 컬렉션을 팔로우를 해주시면 앞으로 제가 물어오는 공포 썰들을 받보실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