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p o r t s
by
emkim919
S
S p o r t s
47 Followers
라리가의 시작! & 바르셀로나-레알소시아드의 5-1 경기 골 모음
얼마 전에 라리가의 첫 라운드가 드디어 막을 올렸는데요! 알렉스 송의 영입만으로 그쳐서 뭔가 불안한 스타트를 보일려나, 했던 바르셀로나는 첫 경기부터 또 다른 엄청난 경기력을 보여주어 축구팬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었습니다. ㅎㅎ 이번 경기는 티토 빌라노바 수석코치가 감독이 된 이후로 처음 맞는 데뷔 경기였고, 다비드 비야가 기나 긴 부상에서 드디어 벗어나 너무나 오랜만에 맞는 복귀 경기였습니다. 사실 전 세계의 수비수들이 이제는 메시를 막는 방법을 하도 연구해서 이젠 좀 막힐 법 한데도, 한 시즌 한 시즌 지나면서 더 이상 더 어떻게 잘하나 싶은데도, 계속 골을 넣는 그 각도나 포지셔닝이 말로 표현 못할 정도로 계속 발전하는 메시가 이젠 무서울 정도입니다. 신인 테요는 귀신같이 지난 시즌 나오는 경기마다 스탓만 쌓던 것과는 달리, 이젠 나아진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고, 페드로도 기나 긴 잠수 끝에 지난 시즌 끝자락부터 다시 포텐이 터져주는것 같고... 알바는 뭐, 바르셀로나에게 쉽게 건내준 발렌시아가 불쌍할 정도로 그냥 바르싸에 원래부터 뛰었던것 마냥 날라다니고, 알바-알베스가 양 측면에 있어주니 너무나 든든하기까지! 이니에스타가 없으면 거의 왼쪽은 죽는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의 바르셀로나였는데, 이제는 이니에스타 없어도 알바가 알아서 알베스와 함께 측면 공격을 뙇... 물론 오늘 가장 박수 쳐주고 싶은건 비야. 복귀전에 한골 투척! 참 알바가 너무나 꿀영입인게... 발렌시아에서 알바-비야 왼쪽콤비가 아직도 쿵짝이 되는것이 앞으로 이 콤비의 활약도 기대됩니다. 아무튼 비야는 너무 오래 안뛰기도 했고, 부상 전부터 자신감을 잃기도 했었고, 나이도 나이인지라 걱정을 많이 했는데... 비야가 공을 잡을 때 마다 박수처주는 관중들, 믿어주는 팬들 그리고 비야가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룰수 있게끔 비야에게 공을 주려고 노력하는 동료선수들이 있었기에 비야가 이렇게 데뷔전에 첫 골을 넣고 자신감을 찾지 않았을까 합니다. 네이마르를 영입 하느냐, 마느냐, 말이 많았던 바르셀로나. 저는 2008-2010년의 비야를 잊지 못하고 일단은 비야에게 기회를 주어야 한다고 생각했고 현재 바르셀로나에겐 공격수보다 센터백의 영입이 시급했다고 보았기 때문에 반대를 했었는데, 역시 안했길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메시, 페드로, 비야, 산체스, 테요 그리고 쿠엔카. 그리고 미드필더로 둔갑한 필요할때-골넣어주는-영웅-이니에스타. 또 누가 더 필요할까 싶습니다. 공격진 과부하는 별로 좋지 않다는 것을 바르셀로나 팬들은 지지난 시즌부터 실감을 해왔으니.... 그리고 알렉스 송이 케이타의 역할 뿐만 아니라 유일한 흑인 피지컬로 얼마나 센터백 역할을 해줄지도 변수가 되겠고요 ㅎㅎ 어쨌든, 첫 경기부터 5-1. 경기력은 기대 이상. 빌라노바 감독이 얼마나 펩의 바르셀로나를 유지시키려고 하면서, 바르셀로나가 가지고 있는 최대 장점인 수비라인 끌어올려 미친듯한 전방압박. 또 지난 시즌 바르셀로나가 가지고 있던 약점을 알고 보완할 것이라는 것이 눈에 띕니다. 물론 아직 첫 경기일 뿐이지만, 지난시즌에 아쉬웠던 체력조절과 측면공격이 기대되는 이번 시즌입니다.
Painting with the Body: Works by Disabled Artist Chang-Woo Seok Shine in 2012 London Olympics
Took this video while I was working as a volunteer for Team Korea House near Knightsbridge, London. His work is an absolute beauty, and his story is even more beautiful. The following story was written by someone who saw his performance in Washington DC. <Painting may not be the first choice of hobby for a man with no arms, but, then again, Chang-Woo Seok is no ordinary man> At the opening reception of his latest exhibit, The World of Line, Ink, and Nude by Chang-Woo Seok, now on display at the Korean Cultural Center Washington DC through June 8, the artist demonstrated his very personal technique, making use of his prosthetic limbs to grasp a brush and his torso movement to paint across a room-sized canvas of traditional Korean paper, spread across the gallery floor. With no chance to correct mistakes, as is the nature of ink and paper artwork, Seoks master strokes need no adjustment. Local artist Sarah Kim, who helped organize the exhibit and bring Seok to the United States, said that Seoks mindset is part of his artwork in her welcoming remarks. Mr. Seok is an inspiration to all of us, Kim said, with his tough mental attitude and positive outlook on life, allowing him to overcome his accident. In 1984, Chang-Woo Seoks first career as an electrical engineer ended abruptly with a 22,000-volt shock that nearly killed him. The accident forced the complete amputation of both arms and two toes. Seeking to rebuild his life, Seok took up Korean calligraphy and traditional ink and paper artwork, with the use of special attachments developed for his prosthetic arms. For more than 20 years since, he has developed a unique method and style that strives to capture the movement and form of the human body, in defiance of his physical disability. Kim also paid tribute to Seoks inspiration and foundation, his family. We should also take a moment to celebrate the lady by his side, who, along with his children, has stood by him through thick and thin. Mrs. Seok is a great example of the strong spirit of the Korean woman. It is because of the love of his family, that we are blessed with the opportunity to enjoy his unique and moving artwork. The arts in Korea today are often characterized by a unique dynamism, said Korean Cultural Center Director Byung Goo Choi at the opening reception, citing a convergence of past and present, tradition and innovation, intensity and delicateness, or even East and WestAs we continue to introduce the diversity of Korean culture to the world, artists such as Chang-Woo Seok have an important role to play. <Read more at http://www.hancinema.net/painting-with-the-body-works-by-disabled-artist-chang-woo-seok-shine-in-washington-dc-43272.html#y7HefbmSrJqBitma.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