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 옷 가구 등
by
SangHyeon
쇼핑. 옷 가구 등
6 Followers
찬바람 분다..남자 코트 종류 깜끔정리
안녕하세요. 요즘 날씨가 갑자기 너무 추워져서 밖에도 못나가고 방안에서 ㄷㄷ 떨고 있는중입니다ㅠ 이런 날씨에 남자분들은 코트 생각좀 나실거에요. 그런데 집에 코트가 없으면 코트를 하나 장만해야겠다...싶으실겁니다ㅋ 하지만 코트 종류가 여러가지라 도대체 어떤 걸 사야할지 망설이시는 분들을 위해 오늘 클립은 남자 코트 종류에 대해서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1. 체스트필드 코트 (우리나라에서 보통 '싱글코트'라고 불리죠) 남성용 코트 중에서 가장 전통적이고 격식을 갖춘 형태의 코트에요. 폭이 좁은 남성용 코트로 줄여서 체스터필드코트 라고 해요. 싱글과 더블의 여밈이 있고 검정 벨벳의 칼라가 달리고 길이는 무릎 밑까지! 19세기 영국의 체스터필드 4세 백작이 입었던 데서 이런 명칭이 붙었다고 하네요. 현대에 와서는 여성용도 만든다고 합니다. 주로 블랙, 그레이, 네이비, 베이지 색상이 많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스타일의 코트입니다. 2. 폴로 코트 단추를 두줄로 달고 양쪽으로 커다란 주머니를 달아 놓은 바로 요런 코트를 말하는데요. 길이감은 대략 무릎 위까지 오구요, 멋좀 부린다 하는 남자들은 하나쯤 가지고 있는 종류의 코트랍니다. 3. 브리티시 웜 코트 제1차 세계 대전시 영국 육군 사관들이 이용한 코트로 폴로코트를 군복에 채용한 스타일입니다. 그래서 폴로코트라고도 불리는데요. 특징으로는 어깨에 견장 장식이 달려있습니다. 길이는 보통 무릎위 형태 입니다. 4. 발마칸 코트 아랫단 쪽이 여유가 있고 래글런 슬리브가 달린 남성용 오버 코트를 말합니다. 명칭은 스코틀랜드 지방에서 유례되었다고 하구요. 래글런 소매에 접어 젖힌 폭이 좁고 높은 듯한 칼라가 특징입니다. 소재로는 트위드나 레인코트 소재를 사용합니다. 5. 트렌치코트 큰 버튼과 허리를 두르는 벨트, 무릎까지 내려오는 긴 기장을 특징으로 하는 코트로 트렌치(trench)란 영어로 「도랑, 참호」라는 뜻으로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참호 안에서 영국군 장교가 착용한 우비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요즘엔 누구나 잘 아는 버버리의 트렌치코트가 있죠. 정말 남녀불문 대중적인 코트라고 할 수 있습니다. 6. 더플코트 다들 아시는 떡볶이 코트입니다. 과거 90년대 후반에 유행하다가 최근에 와서 다시 그 모습이 자주 보이는 코트입니다. 보통은 후드가 달려있고, 주로 거친 모직으로 만들어진 것들이 많구요. 단추가 토글 형태로 되어있습니다. 6. 피코트(pea coat) 더블 브레스티드로 길이가 짧은 스포티한 코트로 영국 해군의 선원용 코트로 이용되었다고 합니다. 넓은 칼라가 특징이며 요즘에 와서 젊은 남성들이 애용하는 코트 종류 중 하나입니다. 7. 맥코트 맥킨토시 코트라고도 불리며 맥코트는 보온과 방수에 뛰어난 레인코트의 일종입니다. '매킨토시 (mackintosh)' 라는 영국브랜드가 1823년 개발했으며 우수한 기능성으로 인해 1,2차 세계대전 때 영국군의 유니폼으로 활용되기도 했다고 합니다. 오늘 날에 '매킨토시 코트' 혹은 '맥코트'로 불리며 오버사이즈 핏과 방수성, 보온성이 특징입니다. 지금까지 남자 코트 종류 7가지를 알아보았습니다! 요즘에는 위의 종류 말고도 변형 조합된 독특한 형태의 코트들도 많이 찾아볼 수 있으니까 각자의 개성과 취향에 맞게 코트를 고르시면 올 가을 겨울 멋진 남자가 될 수 있을 겁니다. 그럼 다들 패셔니스타 되세요!! 댓글은 사랑입니다...
패션 테러리스트라도 괜찮아! 여심공략 어렵지 않아
기다리고 기다리던 주말이 돌아왔어~ 공부한다고, 직장다닌다고 받았던 스트레스 모두 날려버리고 그녀와 함께 #봄나들이 갈 준비 된 사람 푸쳐 핸즈업!!! 아니 당장 내일이 #데이트 인데 뭘 입어야 할지 모르겠다고? 그 걱정 붙들어매라고~ 컷앤컬이 구해주러 왔으니까 겨울에 입던 니트 중 가장 화사하고 깔끔한 걸로 고르고 받혀입을 흰 바지 (일명 백바지)를 매칭해봐. 아니 흰바지가 없다고? 아니면 너무 더러움 타서 입기 싫다고? 그렇다면 베이지색 바지가 아주 좋은 대안이 될꺼야. 흰바지만큼 베이지색 바지도 모든 컬러를 소화해주기때문이지. 여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남친룩이기도 한 셔츠에 데님 팬츠 스타일링은 성공률 100% !! 깔끔하게 원톤 셔츠를 입어도 되고 아니면 패턴이 조금 들어간 셔츠도 괜찮아. 여기에 워싱된 데님보다는 어두운 컬러의 데님을 매칭해 보자고~ 네이비나 그레이 계열의 슬랙스는 단정한 느낌을 주기 때문에 화사한 봄 느낌을 주는 파스텔 톤 셔츠와 매칭 한다면 더욱 멋스러워 보여. 소개팅 같이 포멀한 자리라면 캐주얼한 느낌의 넥타이도 굿! 스트라이프 티는 봄, 여름에 가장 핫 한 아이템이지. 기본에 충실한 이번 룩은 환절기에 실용적인 베이지 자켓과 함께 매칭하면 영하면서 캐쥬얼한 느낌이 들꺼야~ 어린 여자친구를 뒀다면 그녀에게 어필하기 최상의 코디 ; ) 박보검이 아니어도 괜찮아~ 핑크 입은 남자를 보면 요즘 심쿵한 여자들 많다고ㅋㅋ 아직 핑크 봄버 자켓이 없다고? 그럼 이번 기회에 하나 장만해봐~ 올 핑크가 부담스럽다면 부분 파스텔 톤으로 포인트 들어간 봄버 자켓은 많으니 너무 걱정하지 말구. 쉽게 말해 깔맞춤이라고 할 수 있지. 다른 스타일보다 좀 까리한 이번 스타일링은 생각보다 어렵지 않아. 같은 컬러의 톤만 다르게 입어주면 끝. 처음 시도하는 패션 신입생이라면 바지는 어두운 톤으로 선택하는 것이 팁! 너무 튀는 느낌만 있는 것 같다고? 그래서 준비했지 공대생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네이비 자켓에 슬랙스 코디. 네이비는 밝은 컬러를 부담스러워 하는 빙글러들에게 추천이야. 네이비가 없다면 블랙 자켓으로 대치해도 좋아 :) 벌써 낮 기온이 20도를 웃돌고 있는 요즘 자켓도 더워보일 수 있어. 이럴땐 가디건을 적극 활용해보자고~ 남자라면 그레이 가디건이지! 안에 입은 흰 셔츠는 팔뚝까지 걷어 올려 남성미를 어필해 보자고 그녀가 반할 만한 팔뚝을 장착해야 먹히는거 알지?? ㅋㅋ 가장 좋은 코디는 이미 내가 갖고 있는 옷들을 다양하게 스타일링해서 입는 것이야~ 만약 아이템을 새로 샀는데 무엇이랑 어떻게 입어야 힐지 모르겠으면 댓글로 남겨봐 컷앤컬 패션 에디터가 친절하게 알려줄테니! 그럼 이제 고민은 그만하고 훈남으로 변신한 내모습을 그녀에게 보여주자고 :D 더 많은 꿀팁 받아보려면 컬렉션 팔로우는 필수~ 헤어스타일이 궁금할땐 #컷앤컬 !